When national security equals lif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en national security equals life

테스트

When The Associated Press covered the passing and funeral of former South African President Nelson Mandela, it included an interesting story. In the 1980s in the Soviet Union, Yuri Andropov (1914-84) died 14 months after succeeding Leonid Brezhnev as the general secretary of the Communist Party. George H. W. Bush, then the U.S. vice president and a former Central Intelligence Agency director, brought a physician along when he attended the funeral. As they were offering condolences, the doctor detected a wheezing sound in the chest of newly named successor Konstantin Chernenko.

The doctor speculated that Chernenko suffered from emphysema. At the time, doctors presumed a patient with emphysema at his age would not live longer than a year. Washington began preparing for another leadership change and researched a pool of potential successors and their tendencies. Eleven months later, when Chernenko died and the reform-minded Mikhail Gorbachev took over, the United States was prepared for his leadership.

In national administrations, an accurate and timely collection of information on the highest leaders and their second in command is extremely important. When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found out about the purging of Jang Song-thaek, the Korean government and its allies were able to respond more effectively. It likely assured some of our intelligence capabilities, and the nation’s top spy agency regained some of the trust it had lost before.

There is nothing the Korean intelligence agency should pursue more than the bare face of North Korea and the solemn reality of the Korean Peninsula. It has been said that the NIS’s organization and budget should be reinforced so that it can perform intelligence gathering and analysis more effectively. Korea University’s professor of North Korean studies, Nam Sung-wook, an intelligence expert, says that the three iron rules of the intelligence agency are to “never complain, never explain and never apologize.” An intelligence agency can speak only with their intelligence operation.

In the James Bond film series, the missions of Bond - a member of the British government’s foreign intelligence division called the MI6 - mostly involve taking action. Researchers at the Royal Derby Hospital’s emergency department recently published a paper in the British Medical Journal claiming that if Bond were real, he would die from alcohol-related causes by the age of 56. Yet, what harms the health of real-life intelligence agents is not alcohol, but the tremendous stress involved in collecting and analyzing information. The job is especially stressful on the Korean Peninsula, where national security means life itself.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얼마 전 AP통신은 넬슨 만델라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서거와 조문외교 소식을 전하면서 흥미로운 비사를 함께 타전했다. 소련이 무너지던 1980년대의 일이다. 레오니드 브레즈네프(1906~82) 소련공산당 서기장의 뒤를 이은 유리 안드로포프(1914~84)가 불과 14개월 만에 숨졌다. CIA(중앙정보국) 국장 출신의 조지 H.W. 부시 미국 부통령은 의사를 조문사절로 데려갔다. 이 의사는 신임 소련 지도자 콘스탄틴 체르녠코(1911~85)와 인사하는 도중 그의 가슴에서 나는 특이한 쌕쌕거림을 포착했다. 분석 결과 폐기종 환자에서 나는 소리로 판단됐다. 전문의들은 그 나이에 이 병을 앓으면 1년 정도밖에 살 수 없을 것으로 봤다. 미국은 이에 대비했다. 차기 지도자 후보가 어떤 인물이고 무슨 성향인지를 면밀히 살폈다. 예상대로 체르녠코는 11개월 뒤 숨졌고 개혁 성향의 미하일 고르바초프가 뒤를 이었다. 미국은 미리 파악하고 준비해 충분히 대응할 수 있었다.
이처럼 상대편 최고지도자나 2인자 등 권력 핵심에 대한 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입수하는 일은 국정 운영에서 지극히 중요하다. 이번 한국 정보기관의 ‘장성택 숙청 특종’으로 정부는 물론 우방까지 좀 더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이번 활약을 보고 안심할 수 있게 됐다는 사람이 적지 않다. 국민 신뢰도 덩달아 회복되는 조짐이다.
이를 계기로 드러난 북의 민낯, 한반도의 냉혹한 현실만큼 한국 정보기관이 앞으로 가야 할 길을 잘 웅변하는 건 없을 것이다. 정보 수집·분석 업무를 잘 수행할 수 있는 방향으로 조직·예산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는 의견을 말하는 사람이 주변에서 늘고 있다. 정보 전문가인 고려대 북한학과 남성욱 교수는 “절대 불평하지 말고, 절대 분명히 드러내지 말고, 절대 변명하지 말라(Never complain, never explain, never apologize)”는 정보기관 철칙을 소개했다. 정보기관은 단지 정보로 말할 뿐이라는 의미일 것이다.
007 영화 속 정보기관원인 제임스 본드(영국 대외정보기관 MI6 소속)는 액션으로 공을 세운다. 하지만, 실제 정보 업무는 숨소리까지 놓치지 않는 세심한 관찰과 수많은 토막 정보를 활용한 피 말리는 퍼즐 맞추기의 연속이라고 한다. 영국 로열더비병원 응급의학과 연구팀은 최근 “007이 실제 인물이라면 과도한 음주 습관 때문에 56세로 세상을 떠났을 것”이라는 내용의 의학논문을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BMJ)에 실었다. 하지만 정작 007 후예의 수명을 갉아먹는 건 술이 아니라 정보 수집과 확인·분석 과정에서의 엄청난 스트레스가 아닐까. 안보가 곧 생명인 한반도에선 더욱 그럴 것이다.

채인택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