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오바마 상원의 이란 제재 법안에 거부권 행사 의사를 밝혀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SJ] 오바마 상원의 이란 제재 법안에 거부권 행사 의사를 밝혀

백악관은 제네바에서 잠정 합의한 내용에 위배될 경우 상원에서 준비되는 대 이란 추가 경제 제재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혔다고 월 스트리트 저널이 20일 보도했다. 대통령이 외교 문제를 다룬 법안에 거부권 행사를 위협하는 경우는 극히 이례적이다.
이 같은 위협은 오바마 대통령과 19일 초당적인 제재안을 마련한 민주 공화 양당의 상원의원 20명이 신년부터 대립하는 결과를 낳았다. 특히 이 추가 제재안을 지지한 상원의원의 절반이 민주당 출신이라는 사실이 오바마 행정부로서는 괴로운 일이다.
이 법안은 이란의 핵개발을 둘러싸고 십 여 년간 대립해오던 양국이 외교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오바마 행정부의 노력을 무산시킬지 모른다. 오바마 행정부는 외교적으로 이란의 핵 문제를 해결한다면 집권 2기의 가장 중요한 업적의 하나로 생각해 왔다.
이란 관리들은 최근 워싱턴이 추가 제재에 돌입하면 미국을 비롯 세계 5대 강국과 벌여온 협상을 더 이상 진행시키지 않겠다고 위협해왔다.
백악관의 대변인 제이 카니는 상원의 추가 제재가 어떤 형식으로 짜이든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해친다고 비난했다.



기사원문링크: http://online.wsj.com/news/articles/SB10001424052702304866904579268611658114286?mod=ITP_pageone_0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