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s’ China cha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Koreas’ China chance

Just as North Korea’s vice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Jang Song-thaek’s life was at stake earlier this month, North Korean Ambassador to China Ji Jae-ryong, who is known to be a member of Jang’s faction, made a public appearance. He attended the end-of-the-year banquet for foreign dignitaries in China hosted by China’s Foreign Minister Wang Yi.

Ambassador Ji was accompanied by his wife. Most of the attendees came by themselves without their spouses, so the couple stood out. A diplomat from another East Asian country that attended the event said that Ambassador Ji’s face seemed tired and haggard. Mrs. Ji kept her head down, looking at her plate mostly, and Ambassador Ji stared in the air and hardly spoke. Other diplomats knew the political turmoil in progress in North Korea, so no one dared to approach and strike up a conversation. Meanwhile, those at the table of South Korean Ambassador to China Kwon Yong-se were enjoying the holiday party. State Councilor Yang Jiechi delivered a congratulatory message and the Maltese Ambassador, who studied in the U.K. with Yang, and his wife, led the festive mood.

After more toasts than one can count, the attendees talked and laughed without speaking through interpreters. At the holiday party for Beijing’s diplomatic circle, the North Korean diplomat’s presence was not much different from his country’s isolated status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ew diplomats were unaware of the awkward presence that did not mesh with the festive atmosphere. China had not condoned North Korea’s faults because of their special relationship as “blood brothers.” But now that China has become half of the G-2, along with the United States, Beijing is under psychological pressure to stop backing North Korea.

As the sudden execution of Jang Song-thaek made the news, Chinese people expressed their shock online. Young Chinese Internet users said that it reminded them of the crazy days of the Cultural Revolution and they were tired of North Korea. Having personally experienced the aftermath of group madness, the older generation said that it was unpleasant to confront that painful memory again. Chinese scholars have long considered North Korea a failed state. Of course, the North Korea-China relationship will not change much on the surface. Beijing will still acknowledge North Korea’s traditional strategic value of preventing the oceanic powers’ northward movement in the Northeast Asia region. However, Chinese authorities also need to consider the dignity of their nation and the opinions of its 600 million Internet users.

A star hidden behind the thick clouds can briefly shine from between the clouds. Germany seized the moment and captured the star to attain reunification. Are we ready to catch the star? We must not miss the change in reality as North Korea and China grow distant.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CHEONG YONG-WHAN



이달 초 북한의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목숨이 경각에 달리던 그 즈음, 장성택계 인사로 잘 알려져 거취가 주목을 받던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주최한 주중 외교 사절 송년 만찬회장이었다.
부인을 동반하고 행사장에 나타난 지대사. 참석자 대부분 부부동반 없이 왔기에 지대사 내외는 눈에 잘 띌 수 밖에 없었다. 그날 행사에 참석한 동아시아 국가의 한 외교관은 지대사의 얼굴에서 초췌하고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고 전한다.
지대사는 북한 보위부로부터 감시의 눈길을 받고 있던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대사 부인은 고개를 거의 들지 않은 채 식기만 바라보고 있었고, 지대사도 가끔 허공에 눈길을 줄 뿐 거의 입을 열지 않았다. 주변 외교사절들도 북한에 불어닥친 정치 격변을 알기에 그의 눈치만 살필 뿐 누구 하나 찾아가 말을 걸 엄두를 못 냈다고 한다. 반면 권영세 주중 대사가 앉아 있던 테이블은 떠들썩한 송년 분위기가 물씬 풍겼던 모양이다.
양제츠(杨洁篪)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축사를 하자 그와 영국에서 함께 수학한 몰타 대사와 그의 부인이 왁자지껄한 분위기를 이끌었다고 한다. 수 없이 건배 제의가 오가고 통역 없이 이어지는 감성적 대화로 웃음꽃이 터졌다. 베이징 외교가의 송년 파티였지만, 핵 보유와 자력갱생만 부르짖으며 국제사회로부터 스스로 소외시킨 북한의 현주소는 이런 자리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연회장의 화려한 불빛에 녹아들지 못하는 애물단지 같은 존재감. 그런 북한 대사를 의식하지 않는 외교 사절이 얼마나 있었을까. 북한을 그간 혈맹이라고 끌어안고 특수관계 논리로 허물을 덮어줬지만 외교적으로 G2(미국·중국 양강체제)의 위상을 가다듬고 있는 중국은 이제 북한 때문에 심리적으로 쫒길 수 밖에 없는 입장이 되고 있다.
전광석화 같은 장성택 처형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의 인터넷 여론은 경악의 목소리로 가득했다. ‘문화대혁명의 광기를 보는 것 같다. 북한에 질렸다’는 중국의 젊은 네티즌들. 집단 광기의 후유증을 몸소 겪었던 중장년층에선 ‘당시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것 같아 불쾌했다’고 토로한다. 중국 학계에선 북한은 이미 한참 전에 ‘실패 국가’로 각인됐다.물론 표면적으로 북중 관계는 큰 변화를 맞지 않을 수도 있다. 동북아에서 해양세력의 북진을 막아주는 전통적인 북한의 전략 가치가 여전하다고 판단할 수 있다. 그러나 국가의 체면과 6억 네티즌 시대의 대중 여론을 살펴야 하는 중국 외교안보 당국의 고심은 깊어질 수 밖에 없게 됐다.
구름에 가려진 별도 잠깐 구름 사이로 빛을 발하는 순간이 있다. 독일은 그 때 별을 잡아채 통일을 이뤘다. 우리는 별을 볼 준비가 됐는가. 마음에서 멀어지는 북중의 현실 변화를 놓쳐서는 안 된다.

정용환 베이징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