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s dangerous battlefield tour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be’s dangerous battlefield tours

This year is expected to emphasize peace because it marks the centennial of World War I. More than 10 million people were killed in that war, and its aftermath led to World War II. It is a symbol of a foolish cycle of aggression. Europe will mark the anniversary with educational events and prayers.

According to the Financial Times, Mons, Belgium, will be the center of the centennial ceremony. The “Christmas Miracle” of 1914 occurred in Ypres, Belgium. British and German soldiers had voluntary, unofficial cease-fires on the western front on Christmas Eve and Christmas Day. They came out of their 27-mile-long trenches, shook hands and sang carols together. The British newspaper Mirror reported, “Our men went out and brought the dead in and buried them and the next thing, a football kicked out of our trenches - and the Germans and English played football.”

The Daily Mail reported that the theme of the British government’s World War I centennial event for peace, which will cost 80 million pounds ($132 million), will be a football match commemorating the Christmas truce. The English Football Association and the Youth Football Association will co-host the event. Two student ambassadors and one teacher from public middle schools and high schools around the country will go to the site of the battle to learn about the danger of discord and confrontation and the need for empathy and peace. Nearly all European nations, including Germany, will send delegations. In order to not repeat the folly, Europeans constantly teach their children of the events even after 100 years.

Korea needs to stay alert this year. Japan has heralded unexpected news. Prime Minister Shinzo Abe announced a plan to visit several South Pacific islands, where the Pacific War was fought. It’s the first visit to the islands by an incumbent prime minister in 29 years, and Abe wishes to promote events honoring the war dead and the exhumation of the remains.

It could be considered as another provocation after his visit to the Yasukuni Shrine, where 14 Class-A war criminals - who were executed or died during trial, imprisonment or who were paroled by the International Military Tribunal for the Far East - are enshrined. While Europe seeks harmony by re-enacting the Christmas truce, what is Abe’s goal?

Regarding Abe’s Yasukuni visit, the spokesman for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Steffen Seibert, said, “In general, all nations must honestly live up to their role in the horrible events of the 20th century. Only on the basis of this honest accounting is it possible to build a future with former foes. This is a conviction Germany takes to heart and which in my opinion applies to all stat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2014년은 유달리 평화를 강조하는 한해가 될 전망이다. 제1차 세계대전 발발 100주년이라서다. 약 1000만 명이 목숨을 잃었고 뒤처리도 미숙해 제2차 세계대전으로까지 번졌다. 침략을 반복한 어리석음의 상징이다. 유럽에선 평화기원과 교육 행사가 펼쳐진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당시 서부전선이던 벨기에 몽스가 행사 중심지다. 인근의 이프레에서 전쟁 첫해인 1914년 ‘성탄절의 기적’이 벌어졌다. 참호전을 벌이던 영국군과 독일군이 성탄 이브와 당일에 자발적인 비공식 임시휴전을 했다. 이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약 43㎞에 걸친 참호에서 쏟아져 나와 서로 악수하고 함께 캐럴을 불렀다. 당시 일간 브리티시 미러는 이렇게 보도했다. “처음엔 몇몇 병사가 전선에 흩어진 전사자 시체를 수습해 묻어줬다. 그런데 갑자기 참호에서 누군가 축구공을 차올렸다. 이를 본 양국 병사들이 서로 달려와 축구 시합을 펼쳤다.” 데일리 메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8000만 파운드(약 1380억원)를 들일 1차대전 100주년 평화행사의 핵심을 바로 이 성탄휴전 축구의 재현으로 잡았다. 영국축구협회와 전국소년축구연맹이 나선다. 전국 모든 공립중등학교에서 각각 2명의 학생 친선대사와 1명의 인솔교사를 현지에 보낸다. 자라나는 세대에게 갈등·대결의 위험성과 화합·상호이해의 필요성을 가르치자는 취지에서라고 한다. 독일은 물론 유럽의 거의 모든 나라가 대표단을 보낸다. 어리석은 과거를 다시는 반복하지 않도록 100년이 지나도 잊지 않고 끊임없이 후손들에게 되풀이해 가르치는 모습이다. 한국엔 올해가 정신 바짝 차려야 할 한해가 될 수도 있겠다. 일본에서 새해 벽두부터 뜬금없는 소식이 들려서다. 아베 신조(阿部晉三) 총리가 조만간 태평양전쟁 격전지인 남태평양제도를 순방할 것이라고 한다. 현직 총리로는 29년 만의 방문이라는데 일본군 전사자 위령 행사와 유골 발굴을 강화하겠다는 아베의 의지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 중 극동군사재판 판결로 사형당하거나 재판·수감·병보석 도중 사망한 14명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이은 또 다른 도발로 비칠 수 있는 행동이다. 유럽에선 기적의 성탄축구 재현으로 화해의 미래를 도모하는데 아베는 도대체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대변인인 슈테펜 자이베르트는 지난달 30일 아베의 야스쿠니 참배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모든 나라는 20세기의 끔찍한 사건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정직하게 책임져야 한다. 정직한 책임을 토대로 했을 때만 과거의 적들과 미래를 건설할 수 있다. 이것이 독일이 마음에 새기고 있는 것이며 이는 모든 나라에 똑같이 적용된다고 본다.”

채인택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