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unication matt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mmunication matters

President Park Geun-hye holds her New Year’s press conference today - her first in the 10 months since her inauguration.

U.S. presidents typically give 10 to 15 press conferences per year, not including brief conversations with the media 30 to 150 times a year. The sharp gap testifies to our president’s lack of direct communication with the people. If she really wants to make up for the loss, President Park must first widen the scope of subjects and deepen the depth of her answers to questions from reporters.

The press meeting will be centered on diplomacy, security and the economy. The president has to deal with a wide range of issues, including her government’s handling of Japan, the possibility of provocations from the North and effective ways to cope with it, economic woes despite signs of an economic rebound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reform of corruption-ridden public corporations.

But the press conference must also focus on how to address the conflicts within her government that substantially weaken her ability to deal with challenges.

The president must address never-ending suspicions over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online smear campaigns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opaque appointment procedure she has employed for government posts, a stubborn approach to governance, the blind faith she places in those loyal to her, and repeated “parachute appointments” for state-run corporations that contradict her pledge to revamp the corporate sector. The people are waiting for straightforward answers to those thorny but important questions.

The way the president answers the press corps’ inquiries also counts. If she stops short of reaching the crux of a matter or ends up spouting political rhetoric, the public’s doubts will still remain intact. The president has no reason to answer questions in an unclear, half-hearted manner if she has confidence in the administration itself.

No president is perfect. She cannot give perfect answers to all questions. So President Park could take a tip from her father, Park Chung Hee, who let his ministers in charge answer reporters’ questions in more detail. The people are not disappointed by an imperfect president, but by an incommucative president. Even if she lacks the ability to express her ideas, people will support a president who firmly believes in the righteousness of her moral and philosophical convictions. A good example is former U.S. President Ronald Reagan, who is still respected for his unwavering faith in his own convictions. Reagan was not a man of extensive knowledge, but his unflinching self-confidence and principles earned him the title “the Great Communicator.”









오늘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 후 10개월여만에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갖는다. 미국 대통령 기자회견은 1년에 10~15회다. 간단한 기자간담회는 30~150회나 된다. 이를 보면 박 대통령의 대국민 직접 소통이 얼마나 부족한지 알 수 있다. 횟수의 부족을 보충하려면 대통령은 주제의 폭과 응답의 깊이에서 과감해야 한다.


회견의 줄기는 주요 외교·안보·경제 이슈 등이 될 것 같다. 북한과 일본에 대한 메시지, 북한 급변사태 가능성에 대한 전망과 대비책, 미국 경기회복에도 불구하고 연초부터 대두되는 경제불안, 공기업 개혁 같은 문제다. 동시에 이런 문제에 대한 대처능력을 갉아먹는 내치(內治) 갈등도 핵심 주제가 되어야 한다.


국정원과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대선개입 의혹, ‘밀실·단독 수첩인사’라는 비판이 따르는 불투명한 인사과정 등도 회견에서 짚어야 할 사안이다. 대통령의 ‘레이저 눈빛’ 스타일과 주변 ‘예스 맨(yes man)’에 대한 지적, 공기업 개혁과 상충되는 낙하산 인사 관행 등도 마찬가지다. 대통령에게는 껄끄러운 문제겠지만 국민은 대통령의 입을 기다린다.


회견방식도 중요하다. 질문이 문제의 핵심을 건드리지 못하거나 답변이 원론적 언급이나 정치적 수사 차원에 머문다면 의혹과 국민의 궁금증은 여전히 크게 남을 것이다. 질문이 아무리 송곳이어도 정권이 당당하면 대통령이 답변에 소극적일 이유가 없다.


대통령도 인간인 이상 만능일 수 없다. 모든 사안을 자세히 꿰뚫을 수는 없다. 박 대통령의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은 배석한 장관으로 하여금 더 구체적으로 답변하도록 하기도 했다.


국민을 실망시키는 것은 불완전한 대통령이 아니다. 당당하지 못한 대통령이다. 각론에서 다소 부족함이 있어도 총론에서 철학과 소신 그리고 도덕적 결의가 당당하면 국민은 그런 대통령에게 신뢰를 보낼 것이다.


이런 점에서 훌륭한 대통령으로 추앙 받는 이가 미국 로널드 레이건이다. 그는 박식한 지식인이 아니라 평범한 영화배우 출신이었다. 그런 그를 ‘위대한 소통자(the Great Communicator)’로 만든 건 당당함과 원칙이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