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ing of a steadfast governor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reaming of a steadfast governor

테스트

While a Goldman Sachs report on Jan. 6 was a regular occurrence, it left a bitter aftertaste. The investment bank’s report claimed that the Bank of Korea’s Monetary Policy Committee could lower the benchmark interest rate, and the idea was not completely groundless. Abenomics has resulted in a falling yen, but the value of the Korean won keeps rising. That means the price competitiveness of Korean products in the global market is being undermined in comparison to Japanese products. The effects of this can already be seen in the automobile and electronics industries, so some argue that the won’s value should be lowered as well. Fortunately, inflation remains low. The Goldman Sachs report made a convincing claim that the BOK would lower the benchmark rate since it was not under any inflationary pressure. The market fluctuated greatly. On Jan. 6, the value of the Korean won against the U.S. dollar dropped by more than 10 won - that was an overreaction, especially since the report only focused on the values of the won and the yen.

The Monetary Policy Committee immediately tried to sooth the market. At its regular meeting on Jan. 9, the committee members unanimously agreed to freeze the benchmark rate. The storm from Goldman Sachs subsided immediately. But it made people curious: Why did the market act so flustered by the report when it expected no change in the benchmark rate anyway?

The BOK under Kim Choong-soo’s leadership has been swayed by various winds. Market specialists have criticized that the monetary committee does not seem to have any rules on adjusting interest rates and acts inconsistently. Of course, the committee doesn’t need to follow the opinions of market specialists, but it will lose the market’s confidence when the governor says one thing now and another thing later. For example, Kim said last April that “Korea doesn’t need to lower the benchmark rate like America and Japan, which have key currencies.” Then a month later, he lowered the rate, citing the decision of the European Central Bank, puzzling the market.

On Jan. 6, before the monetary committee meeting, President Park Geun-hye announced she would pursue a three-year economic reform plan to boost the market. A Saenuri Party executive member pressured the BOK to lower the benchmark rate to help the economic recovery. Key market players thought that Kim and the committee could be affected by this and, at the same time, Goldman Sachs published its report, confusing the market. The situation illustrates the status of the monetary committee.

The BOK governor has the keys to monetary policy. A new captain will be appointed in early April. There are rumors that someone who shares the administration’s beliefs and who follows the government’s direction will be appointed. Is it too much to dream of a steadfast governor who is not swayed by the administration, is not disdained by the market and works only to protect the wealth of its citizens?

*The author is a new media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ONG-YOON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보고서는 결국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뒷맛이 개운찮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지난 6일의 보고서가 전혀 근거가 없는 건 아니었다. 아베노믹스로 인해 최근 엔화 값은 싸졌는데 원화 가치는 정반대로 상승 일로다. 이는 일본 상품과 세계 시장에서 경쟁하는 한국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얘기다. 벌써 자동차ㆍ전자 분야에서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원화 값도 떨어뜨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다행히 물가가 낮다. 물가 걱정 없으니 기준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보고서의 주장은 그럴싸했다. 시장은 출렁였다. 6일 달러화에 대한 원화 가치는 10원 넘게 하락했다. 과잉반응이었다. 보고서가 지나치게 엔화와 원화의 가치에만 현미경을 들이대 앞서 나갔다. 금통위가 바로 과잉반응을 잠재웠다. 9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골드만삭스발(發) 강풍은 순식간에 사그라졌다. 시장 참가자들 대부분의 예상 그대로였다. 이쯤 되면 궁금증이 생긴다. 동결을 예상했으면서도 보고서 한 건에 시장이 허둥댄 이유는 뭘까. 골드만삭스라는 명성이 영향을 끼친 측면도 있겠지만 더 깊은 속내는 따로 있어 보인다. 현 금통위의 무게감이 떨어지다 보니 의외의 보고서가 나오면 시장이 확 쏠리는 게 아닐까. 금통위 위원장인 김중수 한은 총재는 4년 전 총재 내정자 시절 ”한국은행도 정부“라고 말했다. 이게 원죄가 됐다. 김중수 선장의 한은호(號)는 지난 4년간 이런저런 바람에 휘둘렸다. 시장 전문가들은 금통위의 기준금리 조정이 원칙 없이 럭비공처럼 이리 저리 튄다는 비판을 서슴지 않았다. 물론 금통위가 시장 전문가들의 의견을 따를 필요는 없지만 총재의 말이 왔다 갔다 하면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지는 건 상식이다. 예컨대 김 총재는 지난해 4월11일 ”한국은 미국ㆍ일본 같은 기축통화국처럼 금리를 낮출 필요는 없다“(금리 동결)고 했다가, 다음달 9일에는 ‘유럽중앙은행(ECB)이 금리를 낮춘 걸 내세우면서 기준금리를 내려 시장을 어리둥절하게 해다. 이번에도 금통위 회의 전인 6일 박근혜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경제 혁신 3개년 계획’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경기 부양에 대한 의지의 표현이었다. 새누리당의 한 최고위원은 ‘(경기회복을 위해) 한은이 기준금리를 내려야 한다’고 압박했다. 시장에서는 이런 압력에 김 총재와 금통위가 흔들리는 게 아니냐는 정서가 퍼졌다. 공교롭게 골드만삭스 보고서가 때맞춰 나오자 시장은 확 쏠렸다. 금통위의 위상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통화정책’이라는 거함(巨艦)의 키를 쥔 선장은 한은 총재다. 4월 초 새 선장이 취임한다. 벌써 정부와 코드가 맞거나 정부 말을 잘 듣는 인물이 총재가될 거라는 말이 무성하다. 정권에 휘둘리지 않고, 시장에서 무시당하지 않고, 오직 국민의 부(富)를 지키는데 매진하는 '꼿꼿' 한은 총재의 출현은 영영 꿈인가.
김종윤 뉴미디어 에디터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