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ing for some provoc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ing for some provocatio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rejected a threatening message from North Korea’s powerful National Defense Commission warning of a holocaust if the two sides don’t cancel their annual joint military exercises. In fiery rhetoric, the North blamed escalating tensions on the South-U.S. joint drills while at the same time suggesting a truc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Jan. 30 to Feb. 1) if the two sides stopped mutual criticisms and provocative military moves.

The South’s Ministry of Unification, which is still awaiting an answer from Pyongyang on its proposal to hold reunions of families separated by the 1950-53 Korean War ov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said North Korea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its past provocations before finding fault with the South’s routine exercises. Washington also reiterated that the drills will go ahead as planned.

In her New Year address, President Park Geun-hye proposed that the two Koreas hold reunions of war-torn families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ft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made reconciliatory comments toward South Korea during his New Year message. Hopes of thawed relations between the two through the momentum of long-awaited family reunions are now highly uncertain. Pyongyang suggested that Seoul cancel its military drills as a condition to permit the reunions.

We can only question the sincerity behind the Defense Commission’s very mixed message. By making a dovish overture suggesting an end to mutual criticisms, it’s trying to confuse public opinion in South Korea and regain the upper hand in inter-Korean affairs. It may have hoped to interrupt South Korean society’s conservative impetus by suggesting a moratorium on mutual verbal attacks and provocative actions. Liberal opposition politicians have already begun pitching laws to renew humanitarian aid and improve human rights conditions in North Korea through a repackaging of the so-called Sunshine Policy of former liberal presidents Kim Dae-jung and Roh Moo-hyun.

Pyongyang may be warning of new military provocations or attempting to stir antigovernment and anti-U.S. sentiment among South Koreans. North Korea demands the cancellation of the Key Resolve and Foal Eagle exercises, the annual South Korea-U.S. exercises during February and March. The joint military drills are symbolic and a central part of the Seoul-Washington alliance. North Korea has no grounds to protest when it has been engaged in winter military drills since last month.

Pyongyang said it will first refrain from any provocative actions in the seas, sky and on land. In fact, Seoul must be extra vigilant to avert worsened inter-Korean relations and a possible provocation from the North.



북한 국방위원회가 16일 남북 상호 비방 중지를 제의하면서 한ㆍ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한 데 대해 한ㆍ미 정부가 나란히 거부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는 17일 “북한은 우리의 정당한 군사훈련을 시비할 것이 아니라 과거 도발행위에 대한 책임있는 조치를 먼저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백악관도 “훈련은 전혀 변경할 게 없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비방·중상 중지 제의에 대해 “남북간 합의를 깬 것은 북한”이라며 북한의 행동을 촉구했다.
이로써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 표명에 이은 박근혜 대통령의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 제의로 주목되던 새해 남북관계는 다시 불투명해졌다. 이산가족 상봉도 쉽지 않게 됐다. 북한 국방위는 자신들의 제안 실현을 상봉의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다. 북한 국방위의 이번 제안은 진정성을 의심케 한다. 비방 중상 중지라는 평화 공세를 통해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잡으면서 남남 갈등을 부추키려는 의도를 드러냈다. 북한은 긴장 완화 카드가 남한 사회의 보수화 경향을 누그러뜨릴 수 있다고 판단했는지 모른다. 남한의 진보 진영은 북한의 인권 문제와 햇볕정책 보완을 거론하기 시작했다. 북한의 제안은 군사적 도발과 무력 시위의 명분 축적용일 수도 있다. 남측이 현 단계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한ㆍ미 연례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의 중지를 요구해왔기 때문이다. 한미 동맹은 연합 훈련이 없으면 껍데기에 불과하다. 북한도 지난해 말부터 각급 부대에서 동계훈련을 하고 있지 않는가.
북한이 서해 5도와 육ㆍ해ㆍ공에서 상대방을 자극하지 않는 행동을 먼저 보여주겠다고 한 점은 주목거리다. 동계훈련의 중단이나 전방 배치 무기의 후방 이동, 대남 전단 살포 중지가 예상된다. 그 자체로는 군사적 긴장 완화에 도움을 주겠지만, 한ㆍ미 연합훈련이 실시되면 북한이 대남 비난이나 무력 시위ㆍ도발의 명분으로 활용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정부는 남북관계가 다시 파국으로 치닫지 않도록 관리하면서 북한의 도발에도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