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cher sex crimes must sto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eacher sex crimes must stop

After the JoongAng Ilbo reported that sex criminals are still teaching in schools, the Ministry of Education began preparing measures to reinforce disciplinary guidelines for public servants in education. The ministry said it will revise regulations to severely punish teachers who commit sex crimes against minors - regardless of the nature of the offense - and teachers with serious issues will be fired. The ministry also plans to demand the city and provincial education offices reinforce and strengthen punishments for schools that cover up or downplay offenses.

It is promising that the ministry became aware of the seriousness of the situation and decided to reinforce the punishments. But the measures are not enough to calm parents’ unease and protect young students. Under current regulations, a teacher convicted of a sex crime is fined one million won ($931) or more and is banned from the classroom.

The real problem is that schools tend to handle sex crimes on campus under their own in-house procedures, rather than reporting them to the proper authorities. In these circumstances, parents often remain silent, fearing the possible disadvantages their children might suffer if the situation becomes widely known. Schools can also cover up crimes to protect their own teachers and staff.

Therefore, it is necessary for law enforcement authorities to open a formal investigation whenever a teacher is suspected of committing a sex crime. Sex crime allegations against a teacher must be investigated and tried in a court of law to determine guilt or innocence.

It is needless to say that such a process is far more objective than any other internal investigation or disciplinary action. Taking into account the authority of teachers in their schools and their influence on students, proper judicial procedures are a must.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the Korean Institute of Criminology, teachers in the United States, United Kingdom, Germany and a host of other countries who commit sex crimes against students are fired and face serious legal punishments. They are banned from working in jobs related to children and at locations near schools.

To protect students, such multidimensional measures are needed, and the Education Ministry and all other relevant government offices must work together to make the change.

There can be no bureaucratic obstacle big enough to stand in the way of protecting our children.


중앙일보가 보도한 ‘학교에 남아있는 성범죄 교사들’ 기획 시리즈에 대해 교육부가 교육공무원 징계기준 강화 등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교사의 미성년자에 대한 성폭력은 수위가 낮더라도 중징계할 수 있도록 개정하고 문제 교사는 퇴출할 방침이라고 한다. 시도 교육청의 ‘솜방망이’ 처벌을 막기 위해 엄정한 징계의결을 요구하고 학교 측의 은폐·축소를 차단하기 위해 보고누락 등에 대한 징계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처럼 교육부가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징계를 강화하겠다는 것은 긍정적 변화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정도로는 학부모들의 불안을 잠재우고 어린 학생을 보호하기엔 역부족으로 보인다. 현행 기준으로도 교사가 성범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선고받으면 교단에서 퇴출당한다. 문제는 교내 성범죄의 경우 수사기관에 신고하는 대신 자체징계로 처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데 있다. 이런 상황이라면 학부모가 자녀의 불이익을 우려해 침묵하거나 학교가 제 식구 감싸기로 사건을 은폐하는 경우가 상당히 있을 수밖에 없다. 따라서 교사의 성 관련 문제가 제기될 경우 수사·사법 기관에 맡겨 시시비비를 가리도록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 수사기관의 수사와 사법기관의 판결을 통해 해당 교사의 성범죄 유무와 경중을 판단하는 것이다. 이런 처리방식이 온정주의가 개입할 여지가 있는 내부징계보다 훨씬 객관적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교사가 학교 내에서 누리는 권위나 학생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감안하면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이 정도 조치는 취해야 마땅할 것이다. 여성가족부와 형사정책연구원에 따르면 미국·영국·독일 등의 경우 교사가 학생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을 경우 퇴직은 당연하고 사법적인 처벌도 무겁게 한다. 아동과 관계된 일을 할 수 없고 학교에서 일정 거리 이내에선 취업할 수 없게 하는 등 취업도 제한한다. 학생들을 보호하려면 이런 입체적인 방안의 도입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선 교육부는 물론 사법기관과 관련 부처가 함께 나서서 힘을 모아야 한다. 우리 아이들을 보호하는 데 부처 장벽은 없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