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to do about the w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to do about the won

The steep rise in the value of the won has begun to take a toll on Korean corporate performance. Samsung Electronics’ operating profit plunged 18 percent to 8.31 trillion won ($7.69 billion) from October through December compared to the previous three months.

Its profit fell sharply even as revenue in the final months of last year actually edged up 0.3 percent to the largest ever for a quarter.

While year-end company bonuses of 800 billion won played a part in the plummeting profit, the strong won cost Samsung 700 billion won. Even though the company sold more abroad, it earned less when the foreign currency was converted to the won. And Samsung was not alone: Kia Motors’ operating profit last year fell 9.8 percent year-on-year.

The value of the U.S. dollar fell 4.2 percent to an average of 1,061.5 won in the fourth quarter from 1,109 in the third quarter last year. The won’s rise is one the highest in the world, apart from the currencies of a few East European countries.

The sharp appreciation in the won reduces corporations’ profit ratios and weakens price competitiveness overseas. A global powerhouse like Samsung Electronics might lose profit, but other companies struggle to export and sell their products.

One study claims that when the won rises 10 percent, exports decline 5 percent. The blow is even heavier for companies in overseas markets that compete directly with Japanese manufacturers armed with a cheap yen.

However, the won’s strengthening trend cannot be reversed through artificial means. As long as the current account balance sees a surplus from trade and capital inflow, there is a limit to what the government can do to intervene.

Financial authorities can regulate hot money and interfere with stabilization means, but they are pretty much powerless to do anything about the trade surplus. What they can do is consider ways to stimulate foreign capital through overseas investment to help stabilize the foreign exchange rates.

In the long run, the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a strategy to rebuild the economic structure by enlarging and accelerating the opening of the domestic market to stave off volatility in the foreign exchange rate and reduce the economy’s reliance on exports.



가파른 원화가치 상승의 영향이 드디어 기업의 실적 악화로 드러나기 시작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8조3100억원으로 전분기(10조1600억원)보다 18%나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매출이 전분기보다 0.3% 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에 비해 이익률의 하락폭이 지나치게 크다. 지난해 4분기에 일시적인 상여금 지출(8000억원)을 제외하면 원화 강세에 따른 원화환산 이익의 감소(7000억원)가 큰 몫을 차지했다고 한다. 해외에 물건을 더 많이 팔아도 원-달러 환율이 급격히 떨어지면 원화로 환산한 이익은 줄어들기 때문이다. 기아차의 지난해 영업이익도 전년보다 9.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간판 수출기업들이 원고(高)의 파고에 직면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우리나라의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3분기 평균 1109원에서 4분기에는 1061.5원으로 4.2%나 떨어졌다. 이는 일부 동유럽 국가를 제외하고는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통화가치 절상률이다. 급격한 원화강세의 파장은 두 가지 경로로 나타난다. 하나는 기업 이익률의 감소이고, 다른 하나는 수출경쟁력 하락에 따른 매출의 감소다. 삼성전자처럼 경쟁력이 있어도 이익이 줄고, 경쟁력이 떨어지는 기업은 수출 자체가 어려워지는 것이다. 원화가치가 10% 절상되면 수출이 5% 줄어든다는 분석도 있다. 특히 엔저(低) 덕을 보는 일본기업과 경쟁하는 국내기업들은 타격이 클 수 밖에 없다. 현재로선 원고(高) 추세를 인위적으로 되돌리기는 어렵다. 대규모 무역흑자와 자본유입으로 경상수지 흑자가 늘어나는 한 외환당국의 시장개입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단기적인 핫머니 유입은 자본유출입 안정화 3종세트를 가동해 막을 수 있겠지만 무역흑자를 억지로 줄일 수는 없다. 다만 환율 안정을 위해서는 해외투자 확대 등 외화유출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또한 중장기적으로는 내수시장의 육성과 시장개방의 확대를 통해 환율의 급격한 변동을 막는 동시에 수출의존도를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