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insular diploma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s insular diplomacy

Among countries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100 million, only two have a per capita gross domestic product of more than $40,000: the United States ($51,704) and Japan ($46,707), as of 2012. Though Japan surrendered its status as the world’s No. 2 economy to China, its per capita national income is nearly eight times that of China. Japan is a powerful country as a leading member of the OECD. Regrettably, however, it seems to be oblivious of the simplest truth.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last week, Japan doggedly strived to find fault with Korea. In a hysterical move,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said at a plenary session of the Upper House last Thursday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is considering lodging a claim for the Dokdo islets to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His signature provocation followed his cabinet’s earlier decision to specify Dokdo as Japan’s territory in teachers’ guidebooks on history education among middle and high schools across the country.

Abe knows well that Korea would not engage in legal battles over the jurisdiction of the islets on the East Sea because Seoul has never considered Dokdo as a matter of territorial dispute. However, Abe again provoked Korea while being aware that his attempts are futile unless Korea reacts to the Japanese claim.

As it turned out, the Japanese Embassy in Washington has methodically lobbied to thwart the Virginia State legislature from passing a bill describing the Sea of Japan as the East Sea as well in the state’s school textbooks. The embassy even sent Virginia Governor Terry McAuliffe a letter threatening that the state will suffer a lot of damage if he signs the bill. The Japanese government has also pressured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Angouleme International Comics Festival not to allow an exhibition of comics on the politically charged issue of comfort women, which has stoked regional tensions in Asia.

Japan contends those issues are part of its legitimate diplomacy to safeguard Japan’s national interests. But we wonder whether it is really true. We believe that an open-minded, straightforward and forward-looking attitude - rather than a narrow-minded, impure and lopsided one - befits a country like Japan. We fully understand Japan’s ever-deepening irritation at China’s stunning rise on the world stage, but Tokyo must act with dignity as much as it can. We hope Japan will remain as one of the genuinely advanced nations that deserve international respect as a neighbor that shares the core values of democracy and a market economy.



1억 명 이상의 인구를 가진 나라 중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4만 달러(2012년 기준)를 넘는 나라는 미국(5만1704달러)과 일본(4만6707달러) 뿐이다. 경제 규모에서 일본은 2010년 중국에 역전당해 세계 3위로 밀려났지만 1인당 국민소득은 중국의 약 8배에 달한다. 누가 뭐래도 일본은 선진국이고, 대국이다. 안타깝게도 일본만 그걸 모르고 있는 것 같다. 설 연휴 기간 일본은 사사건건 한국을 물고 늘어졌다. 혼기(婚期)를 놓친 올드미스의 히스테리를 보는 듯하다면 좀 지나친 표현일까.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는 지난달 30일 참의원 본회의 답변에서 독도 영유권 문제에 대해 “국제사법재판소(ICJ)에 단독제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중ㆍ고교 교과서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명기하기로 한 데 이은 연타석 도발이다. 영유권 분쟁의 존재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한국이 응할 리 없고, 한국이 응하지 않으면 허공에 대고 총 쏘는 격이란 걸 잘 알면서도 일단 질러놓고 보자는 식으로 한국을 자극했다. 주미 일본대사관은 미 버지니아주 의회에 상정된 ‘교과서 동해(東海) 병기 법안’ 저지를 위해 현지 로펌과 계약을 맺고 조직적인 로비활동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테리 매콜리프 주지사에게는 “법안에 서명할 경우 경제관계에 큰 손상을 입을 것”이라고 경고하는 협박성 서한까지 보냈다. 또 지난달 30일 개막된 프랑스 앙굴렘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는 위안부 피해자 기획전이 열리지 못하도록 조직위원회에 압력을 가한 것으로 보도됐다. 일본은 국익을 위한 주권국의 정당한 외교 활동이라고 주장하겠지만 과연 그것이 일본의 국익을 위한 것인지 의문이다. 단 0.1 mm도 밀리지 않겠다는 투로 편협하고 옹졸하게 대응하기보다는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마음과 가슴을 얻는 방향으로 크게, 멀리 보고 대처하는 것이 선진대국다운 자세 아닐까. 중국에 추월당한 조바심을 이해하지 못하는 바 아니지만 그럴수록 의연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공유한 이웃나라 일본이 존경받는 선진대국으로 남기를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