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ilding trust out of reun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uilding trust out of reunions

The long-awaited reunions of families separated during the 1950-53 Korean War are expected to resume after a three year and four month hiatus. At a working-level meeting between the South and North Korean Red Crosses yesterday, both sides agreed to hold the reunions at the Mount Kumgang resort from Feb. 20 to 25. Though the dates are three days later than South Korea’s original proposal, they don’t overlap with the period of the annual Korea-U.S. Key Resolve military drills scheduled for the end of February. North Korea also accepted our proposal for lodgings for the separated families - the Mount Kumgang Hotel and Oekumgang Hotel - allaying concerns about the North’s possible opposition.

Seoul and Pyongyang agreed to hold reunions last September too, but the meetings weren’t allowed to take place after North Korea unilaterally canceled them four days before the scheduled date. It is too early to know if this reunion schedule will actually go ahead. Yet the possibility for successful reunions is larger than ever as the North have accommodated nearly all of our proposals. Given all the hardships involved, both sides must do their best to prepare for the reunions without any snags.

The reunions are a humanitarian issue that have nothing to do with politics. But the meetings carry great political significance as they could be a breakthrough in the current stalemate in South-North relations. The meetings could serve as a litmus test of the sincerity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New Year’s address, which focused on improving inter-Korean ties. Pyongyang’s acceptance of our proposal, without linking it to other issues, can pave the way for improved relations.

About 70,000 South Koreans have so far applied to the Red Cross for the reunions. So it is hardly enough for the two sides to only allow a few hundred of them to meet their relatives. Both sides must hold the reunions on a regular basis for humanitarian reasons while also drastically increasing the number of families who can take part. That will only prove to be possible when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are eased.

If the upcoming reunions are held smoothly and on schedule, Seoul needs to consider lifting the May 24 sanctions imposed on the North by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fter the Cheonan sinking in 2010. Of course, North Korea must apologize for the tragic sinking of our warship and also for the killing of a South Korean tourist in Mount Kumgang. President Park Geun-hye’s Korean Peninsula Peace Process will gain momentum when both sides try to build trust step by step.



이산가족 상봉이 3년 4개월만에 재개된다. 어제 남북은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고 20~25일 금강산에서 상봉 행사를 갖기로 합의했다. 당초 우리측이 제시했던 날짜보다 사흘 늦춰지는 것이긴 하지만 이달 하순께부터 실시되는 키 리졸브 한ㆍ미 연합훈련과는 시기적으로 크게 겹치지 않는다.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했던 상봉 가족 숙소 문제도 남측이 제시한 금강산호텔과 외금강호텔을 북측이 받아들였다. 지난해 9월에도 남북은 이산가족 상봉에 합의하고, 성사 직전까지 갔지만 북한이 행사 나흘 전 일방적으로 취소하는 바람에 무산된 전례가 있다. 따라서 아직 100% 마음을 놓을 순 없지만 이번 경우 남측 제안을 북한이 사실상 모두 수용한 셈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 성사 가능성이 커 보인다. 우여곡절 끝에 남북이 이산가족 상봉에 합의한만큼 빈틈없는 준비를 통해 원만하게 행사가 진행되기를 기대한다.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와 무관한 인도주의적 문제다. 그러나 지금처럼 남북관계가 막혀 있는 상태에서는 남북관계를 푸는 첫 단추의 의미를 지닐 수밖에 없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남북관계 개선 의지의 진정성을 가늠하는 첫 번째 시금석이 이산가족 상봉인 셈이다. 북한이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다른 사안과 연계시키지 않고, 우리측 제안을 다 수용했다는 점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단초는 마련됐다고 본다. 상봉을 신청해 놓고 기다리고 있는 남측 인원만 약 7만명이다. 지금까지 해온대로 한 해 몇 백 명씩 만나는 이벤트성 행사로는 상봉을 기약하기 어렵다. 이번 상봉을 계기로 행사를 정례화하고 규모도 키울 필요가 있다. 남북관계가 풀려야 가능한 일이다. 이번 상봉 행사가 차질없이 마무리된다면 북측의 관심 사항인 금강산 관광 재개나 5ㆍ24 조치 해제를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물론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과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북측의 성의있는 조치가 전제되어야 가능한 문제다. 남북이 머리를 맞대고 작은 것부터 하나씩 신뢰를 쌓아나갈 때 박근혜정부가 내세운 한반도신뢰프로세스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