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position parties in Japan too weak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Opposition parties in Japan too weak

테스트

I recently overheard a conversation in Japan between two patients in the waiting room of a doctor’s office in my neighborhood. “You know the new player, Oh Seung-hwan, who joined the Hanshin Tigers? I am not so pleased with the country he is from. It was too rash to give him the No. 22, which was worn by former closing pitcher Kyuji Fujikawa.”

They sounded like avid baseball fans, and one of them said, “Even if he is good, how good can he be? After all, he is from that country.” Even when the other person praised Oh’s powerful pitching and called him “the best,” he still seemed upset that Oh was from South Korea.

He may have had a grudge against Korea or was a rightist to the core. Or he may have been influenced by the aggravated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It is now common to witness widespread anti-Korean sentiment a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continues to make provocative moves. The problem is that Abe’s Japan is likely to continue for a while. It is not easy for the opposition to counter Abe and the Liberal Democrats, as proven last week by the opposition parties themselves in Japan.

On Jan. 31, Katsuto Momii, the new chairman of broadcaster NHK, appeared at the Japanese Diet plenary session. At the inauguration conference, he shocked Japan by claiming that comfort women existed in all nations at war. Of all the Japanese leaders I have encountered during my career as a Tokyo correspondent, he is one of the clumsiest. He was too eager to keep up with Abe’s tendencies and made shameless remarks on his first day at NHK. However, Democratic Party member Kazuhiro Haraguchi, who questioned Momii, missed the point. He said he would not ask about the comfort women remark because it was Momii’s personal view. This isn’t surprising because Haraguchi said that he was part of a lawmakers’ group that visits the Yasukuni Shrine. The Democratic Party has mixed values and ideologies.

Now, let’s look at two other remarks by Japanese political leaders. Can you guess which one came from an opposition leader?

“I would like to have deeper conversations with Prime Minister Abe. The collective right to self-defense and constitutional revision are issues that we cannot avoid.”

“Let’s have an open-minded discussion on the constitutional revision and the collective right to self-defense.”

Actually, both remarks were made by opposition leaders. Considering the lethargic attitude of the opposition parties in Japan, it is understandable why Abe belittles them frequently and gets to sway the country however he wants.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SEO SEUNG-WOOK















"오승환이라고 새로 왔잖아요. 한신 타이거스에, 근데 나라가 너무 마음에 안들어서….(한신의 전 마무리투수인)후지카와 규지의 등번호 22번을 준 건 너무 성급했어요."
집근처의 동네 병원에 들렀더니 옆자리에서 순서를 기다리는 환자 두 사람의 대화가 들려왔다.
열성 야구 팬인 듯한 두 사람의 대화중 한 사람은 “잘한다고 해도 얼마나 잘하겠어요, 나라가 나라니까…” 라는 말을 반복했다. 다른 사람이 “공을 보니까 엄청 나던데,듣던 대로 최고야”라고 말해도 상대방은 오승환 선수가 한국 출신이란 사실만으로 기분이 별로인 모양이었다.
한국에 원한이 있거나 뼛속까지 우익이 아니라면, 이 역시 한일 관계악화의 영향이려니 생각하니 마음이 씁쓸했다.
'아베 독주'가 이어지는 일본에서 이같은 혐한(嫌韓)현장을 마주치는 건 매일매일의 일상이 됐다. 문제는 이런 아베의 일본이 향후 상당기간 계속되리라는 점이다. 아베와 자민당의 견제 세력이 태동하기 조차 힘들다는 사실이 점점 분명해진다. 특히 지난주 일본야당들이 보여준 모습은 무기력하기 짝이 없었다.
#1.지난달 31일 모미이 가쓰토 NHK 신임 회장이 중의원에 출석했다. 취임회견에서 "위안부는 어느 나라에나 있었다"는 망언을 쏟아내 일본사회를 경악시킨 인물이다. 그는 특파원 생활내내 지켜본 일본 지도층 인사중 가장 어리버리한 인물이다. 오죽하면 아베에게 코드를 맞추려 눈치도 체면도 없이 출근 첫날부터 망언을 쏟아냈을까. 하지만 이 '어리버리 돌격대'를 추궁한 제1야당 민주당의 중의원 하라구치 가즈히로가 더 가관이었다. "사적으로 했던 위안부 발언 자체에 대해선 묻지 않겠다"고 먼저 선을 긋더니 정말 한마디도 묻지 않았다. 하긴 발언도중 '함께 야스쿠니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회원인 것을 자랑스럽게 밝히는 그에게 뭘 기대하겠는가. 가치관과 이념이 뒤죽박죽인 섞어찌개 정당 민주당의 현주소였다. #2. 다음은 지난주 일본의 정당 대표들이 쏟아낸 말말말, 과연 무엇이 야당 지도자의 발언일까.
①“올해는 아베 총리와 더 깊게 대화하고 싶습니다. 집단적 자위권이나 헌법 개정은 피하고 넘어갈 수 없는 문제입니다.” ②“헌법개정과 집단적 자위권에 대해선 흉금을 열고 크게 한번 논의해 보지 않으시렵니까.” ③“도덕과목을 따로 학교에서 가르치겠다는 것은 국가가 특정 가치관을 강요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어요. 정부는 이런 우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믿기 어렵지만 3번이 연립여당 공명당 대표의 발언이고, 1번과 2번은 야당 대표의 입에서 나왔다. 아베가 왜 연일 "당신들은 이래서 안돼"라고 야당을 무시하면서 자기 입맛대로 일본이란 나라를 요리할 수 있는지 무기력한 야당의 모습에서 그 이유를 곧바로 알아챌 수 있다.

도쿄특파원 서승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