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made your bed, now go and lie in i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You made your bed, now go and lie in it

테스트

Korea’s exhibition featuring the plight of women who were forced into sexual enslavement by the Japanese military during World War II ended successfully on Feb. 2 at France’s Angouleme International Comics Festival. About 16,000 Europeans expressed their sympathy and rage after watching an animation that revealed Japan’s cruelty. It was also an opportunity to let the public see the true face of Japan’s ultra-rightists, who brazenly denied their history of sexual enslavement.

Japan made systemic efforts to disturb the exhibition. It occupied a booth with a banner that read, “Comfort women do not exist,” which was forcibly removed by the festival organizer. French journalist Laurent Melikian notified the organizer about the incident.

Tony Marano, an American who has demonstrated pro-Japan and anti-Korean sentiments, recorded the incident and posted the video footage on his website. He has a history of insulting the statue in Glendale, California, that honors the sexual-slavery victims, and has asked the city to remove it.

In the video footage, Nicolas Finet, the editorial manager and Asia coordinator of the comics festival, removed the banner and confiscated booklets from the Japanese booth. Then, Japanese representatives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empty booth.

When Finet appeared, he confiscated the microphone and stopped the event. The two sides exchanged harsh words and an altercation erupted. When the Japanese asked whether Finet was someone who was hired by the Korean government, he shook his head and called the police.

Japan’s efforts to disturb the event continued throughout the festival. They labeled Finet an “enemy of Japanese animation” and a “terror suspect.” In a cartoon, he was depicted as a devil with sharp fangs, shouting “Shut up! I am the law!” toward Japanese people. They even posted a YouTube video that revealed personal information about Finet.

The Korean organizer for the event reacted calmly to the absurd acts. They canceled the press conference to denounce Japan’s action at the request of the festival organizer, who didn’t want to further provoke Japan’s ultra-rightists.

In its reporting about the continued controversy surrounding Japan’s sexual slavery, the French newspaper Le Monde cited derogatory remarks about “comfort women” from new NHK Chairman Katsuto Momii as one of the reasons for the ongoing conflict. Another French newspaper, Liberation, also featured the issue in detail.

Despite Japan’s intention to disturb Korea’s exhibition, the public turned its back to them. It is a classic example of “As you make your bed, so you must lie in it.”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YOO-JEONG



















2일 프랑스 소도시 앙굴렘.일본군 위안부 실상을 알리는 한국 만화전이 성공적으로 끝났다.태평양 전쟁 당시 일제의 만행을 고발한 만화는 프랑스ㆍ영국ㆍ스페인 등 유럽 관람객 1만 6000명에게 공감을 너머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으론 위안부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일본 극우주의자들의 ‘민낯’이 국제사회에 적나라하게 드러난 계기가 됐다.
일본측은 조직적으로 전시회를 훼방놨다. ‘위안부는 조작된 역사’라는 부스를 설치했다 조직위에 의해 강제 철거당했다. 조직위에 이를 제보한 사람은 프랑스 기자 로헨 멜리키안씨였다.
친일·혐한 언행을 일삼아온 미국인 토니 마라노가 자신의 사이트에 올린 10분 분량의 동영상에는 당시 상황이 상세히 찍혀있다. 마라노는 미국 글렌데일시의 위안부 소녀상을 모욕하고 소녀상 철거 청원을 한 전력이 있다. 동영상을 보면 앙굴렘 만화페스티벌의 아시아총괄인 니콜라 피네가 현수막을 뜯고 책자를 압수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후 일본측은 빈 부스에서 기자회견을 강행했다.이 자리에 피네가 등장하자 주최측에서 마이크를 압수하며 제지했다.양측간에 욕설이 오가는 등 승강이가 벌어졌다. “당신 혹시 한국 정부가 부른 사람 아니냐?”고 일본인들이 따지자 주최측 책임자 피네는 황당하다는 듯이 고개를 내저으며 경찰을 불렀다.
일본측의 전시회 방해는 행사 내내 이어졌다.이들은 부스를 철거한 피네를 ‘일본 만화의 적(敵)’ ‘테러 용의자’로 규정했다.피네의 ‘신상털기’까지 한 동영상을 유투브에 유포했다.네 컷 만화에선 피네를 송곳니가 날카로운 악마처럼 그린 뒤 “닥쳐, 내가 법이다”라고 일본인들에게 욕설을 하는 인물로 묘사했다. ‘프랑스가 공권력을 동원해 일본 부스를 파괴한 뒤 한국에 잘 보이려고 한다’ ‘일본 기자회견은 막고 한국 기자회견만 허락한 자’ 라는 자막을 띄우기도 했다.
이런 비상식적인 행태와 대조적으로 한국 조직위측은 조용하게 대응했다. 일본의 행태를 비난하려던 기자회견도 취소했다.일본 극우인사들을 자극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앙굴렘 조직위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 현지에선 현명한 대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희재 이사장은 “일본은 정부와 언론, 극우단체가 손을 잡고 압력 넣기에 골몰한 반면,오로지 전시만으로 승부를 걸자는 우리 전략이 더 잘 통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르 몽드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계속되는 이유로 최근 NHK 신임 회장의 망언을 예로 들었다. 리베라시옹 등도 위안부 문제를 자세히 소개했다. 한국 전시회를 훼방 놓으려던 일본의 의도와 달리 현지 분위기는 싸늘하게 돌아섰다. 사서 망신 당한다는 이야기가 바로 이런 게 아닐까 싶다.
이유정 사회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