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tory in Virgini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Victory in Virginia

The Virginia House of Delegates approved a bill that would require textbooks in the state’s schools to use the appellations Sea of Japan and East Sea for the body of water between Korea and Japan. After Governor Terry McAuliffe signs it, the change will be effective from 2015 for all school textbooks approved by Virginia’s Board of Education. The bill had already been approved by the Senate of Virginia with bipartisan support and then the lower house approved it. The governor has already pledged to endorse it.

The legislation - the first of its kind in a U.S. state - is a milestone for Korea’s dispute with Japan over the naming of the sea. The state of Virginia has produced eight American presidents and remains politically influential. The U.S. federal government only recognizes the name Sea of Japan.

The repercussions of the Virginia decision may not be small. As publishers don’t usually produce books or maps for a single state, the map that appears in school textbooks in Virginia will likely be used in six other states. The new labeling requirement by Virginia, therefore, will change maps in other parts of America. Currently, about 28 percent of world maps refer to the sea as both the East Sea and the Sea of Japan.

The legislation was a victory for a persistent campaign by Korean-Americans in the state. Their campaign was opposed to by lobbying efforts by Japanese diplomats and businesses in America. Peter Y. Kim, a Virginia resident and head of the Voice of Korean Americans, a nonprofit organization that has campaigned for the change of labels of the East Sea, said that the law - the first to have passed a state’s legislature with overwhelming bipartisan support on behalf of the local Korean community - “marks a new page in the 111-year history of Korean immigrants to the United States.”

The triumph underscores the private diplomatic role that overseas Korean communities can play in raising global awareness of other historical issues like the women forced into sexual slavery by Japan during World War II, bringing the two traditional allies closer.

The law was passed despite heavy and expensive lobbying by Japan. The Japanese Embassy hired a team of lobbyists from McGuireWoods, a leading lobbying firm in Richmond, Virginia, to block the bill and to warn that the law could impair more than $1 billion in Japanese investment in the state over the past five years. Criticism against the ultra-conservative government of Prime Minister Shinzo Abe, which has been exceptionally unapologetic about Japan’s past military aggression, could have played a part.

The labeling of the East Sea is one of the historical issues Korea must settle with Japan. The East Sea first became the Sea of Japan on international maps in colonial days after it was first mentioned in a book published by the 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zation in 1929. The joint naming of the sea the two countries share could be symbolic in reshaping our bilateral relationship.

JoongAng Ilbo, Feb. 8, Page 30



미국 버지니아주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 병기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주 상원에 이어 하원을 통과했다. 주지사가 법안에 서명하면 2015학년부터 주가 승인하는 모든 교과서에 동해가 일본해와 함께 표기된다. 이번 동해 병기 법안 통과가 갖는 의미는 각별하다. 미 자방자치단체의 첫 사례다. 더구나 워싱턴 인접의 버지니아주는 8명의 대통령이 태어나 ‘대통령들의 어머니’란 별칭을 갖고 있을 정도로 정치적 영향력이 막강한 곳이다. 미 연방 정부는 단일지명 원칙에 따라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토록 하고 있지만 파급 효과는 크다. 교과서 출판사가 특정 지역 만을 대상으로 지도를 만들지 않아 버지니아주를 포함해 7개주에서 동해 병기 지도가 쓰인다고 한다. 법안 통과는 미국 다른 지역은 물론 세계적으로 동해 병기를 확산시킬 계기가 될 수 있다. 현재 세계 각국 지도에서 동해와 일본해 병기 비율은 28%다. 법안 통과는 재미 한인사회의 끈질긴 노력의 개가다. 그런 만큼 재민 한인 결속과 정치력 신장의 촉매도 될 것으로 보인다. 동해 병기 운동을 주도해온 ‘미주 한인의 목소리’ 피터 김 회장은 “미주 한인 이민사 111년 역사에서 새 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한인 사회가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해 보편적 가치의 보루로서, 또 한미간 가교로서의 역량이 더 커지길 기대한다. 법안 통과를 막기 위한 일본의 총력 외교전을 극복한 의미도 적잖다. 주미 일본대사관은 과거 5년간 10억달러가 넘는 일본의 버지니아주 직접투자를 내세워 법안 통과 저지 활동을 벌였다. 주미 일본대사관은 로펌과 계약을 맺고 동해 병기 반대 로비를 펼치기도 했다. 그럼에도 법안이 통과된 데는 아베 내각의 전방위 과거사 도발이 역풍으로 작용했을 수도 있다. 동해 문제도 역사 문제다. 한국인이 2000년 이상 사용해온 동해가 국제사회에서 일본해로 본격 쓰이기 시작한 것은 식민지 시대인 1929년 국제수로기구(IHO)가 ‘해양과 바다의 경계’ 책을 내면서다. 국제사회에서 동해와 일본해 병기는 한일 관계의 새 전기가 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