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ardian] 英 바클레이즈 은행 고객기밀자료 유출 파문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Guardian] 英 바클레이즈 은행 고객기밀자료 유출 파문

바클레이즈 은행(Barclays Bank)의 기밀 고객자료가 유출되어 불법 유통되었다고 9일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유출된 고객정보는 바클레이즈 은행을 이용한 고객의 소득, 저축, 주택담보대출, 건강보험 등의 매우 민감한 정보이며, 이미 불법 브로커들의 손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메일은 “한 익명의 제보자가 2,000명의 바클레이즈 은행의 고객정보가 담긴 메모리스틱을 매체에 전달했으며, 2만 7천명의 고객정보를 추가로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익명의 제보자는 ‘한 명의 고객자료 당 50파운드(한화 약 8만 7,000원)에 팔 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바클레이즈의 재무설계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들이 피해자이며, 각 피해고객 한 명당 무려 20페이지에 달하는 상세한 투자성향 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상당수의 피해고객은 2012년 12월부터 2013년 9월까지 ‘희토류 금속’에 투자하라는 권유 전화 등을 받았으며, 조사결과 이런 금융 상품은 존재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유출된 고객정보가 이미 금융사기에 적극적으로 이용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바클레이즈 대변인은 “금융감독원 및 기타 규제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고객들에게 유출 사실을 즉각 알리는 등, 고객 자료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최대한 빨리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가디언지는 은행의 내부소식통을 인용해, “은행측은 아직 정확한 유출규모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기사원문링크: http://www.theguardian.com/business/2014/feb/09/thousands-of-barclays-customer-files-stolen-and-sold-to-scammers-repor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