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rying about cultural export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orrying about cultural exports

테스트

I often watch the audition program “K-pop Star” on SBS. It is a singing competition, but I am not interested in great singing. I like to see the challenges, efforts and progress of the young contestants. When one of them is eliminated, I feel bad for the contestant, but then it is better for them, in a way, as it is valuable to realize that not everyone who likes to sing can become a professional singer.

But during the last episode, I was truly moved by a song presented by one of the contestants. Hong Jeong-hee sang “About Romance,” a song popularized 20 years ago by Choi Baek-ho. “Yes, this was one of our songs,” I thought. I was so deeply impressed that, when she was eliminated, I couldn’t help but cry. Judge Park Jin-young, who is supposed to be an “expert,” said he didn’t feel moved. But I was genuinely touched, perhaps because I am not an expert and probably because I am old-fashioned.

That suddenly reminded me of an incident I was involved in. Four years ago, I was in charge of “Chef Battle,” a JoongAng Ilbo series that advocated the globalization of Korean cuisine. A team prepared Western-style steak using Korean beef, and all the tasters were speechless. I never had such a profound experience tasting beef. But the other team won.

Of course, the winning team did a great job applying Korean cooking, using delicacies from various regions and coming up with a unique idea. They fit the goal of globalizing Korean cuisine, so they deserved the title.

However, I am curious who would have won if we had just judged the dishes by taste and skill. Why weren’t we focusing on the taste when it was a cooking competition? We may have been obsessed with our sense of mission. We felt obliged to advocate Korean cuisine and the need to make our traditional gastronomy international, so we didn’t give points for superb taste and ingredients.

Now that I think about it, it’s been a while since I listened to music. I am delighted to hear of the overseas success of Korean pop stars. But I am not familiar with their music and, frankly, the latest pop music doesn’t impress me. But “K-pop Star” reminded me that there is Korean music by talented Korean singers that addresses our emotions.

I wonder if we have given up on traditional music because foreign fans like sophisticated K-pop sounds, integrating soul, R&B and hip-hop. Because it is hard to share the underlying sentiment while we share the trend, we may have sacrificed our own spirit out of the obsession to export Korean culture. Have we disregarded old-fashioned music while pursuing sophistication? Has this sophisticated music made us happy?

JoongAng Ilbo, Feb. 12, Page 35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K팝스타'(SBS)라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가끔 본다. 노래 경연이지만 노래를 기대하며 보는 건 아니다. 젊은 친구들의 도전과 노력, 매 단계 발전하는 모습이 흐뭇하고 좋아서다. 탈락자들을 보면 안타깝지만 한편으론 그들을 위해 잘됐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노래만 잘한다고 모두 가수가 될 순 없다는 현실을 일찍 깨닫고 새로운 인생을 찾는 것도 값진 일이기에 그렇다.
한데 지난 회에 처음으로 참가자의 노래에 소름돋는 감동을 느꼈다. 참가자 홍정희 양이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를 부를 때였다. 순간 '맞다. 우리한테 이런 노래가 있었다'는 생각이 퍼뜩 들었다. 감동이 컸던지라 그녀의 탈락 순간 당사자도 담담한데 나 혼자 눈물 찍어내며 '오버'를 했다. 전문가인 심사위원 박진영은 "감동적이지 않다"는데, 내 '감동의 도가니'는 무엇이었는지. 내가 비전문적인 데다 취향이 올드해서였을까.
그러다 엉뚱한 사연 하나가 떠올랐다. 4년 전 한식 세계화를 표방하며 유명 셰프들이 요리배틀을 벌인 '셰프배틀'이라는 코너를 진행했다. 당시 한 팀이 한우로 서양식 스테이크를 했는데, 시식을 하면서 모두 말을 잊었다. 지금껏 고기맛을 그렇게 살려내 맛있게 요리한 걸 먹어본 적이 없다. 그러나 결과는 상대팀 승. 물론 그 팀은 훌륭했다. 한식을 응용했고, 각지의 특산물을 발굴했고, 아이디어가 최고였다. 한식세계화 취지에 딱 맞았으니 결과는 당연했다. 한데 지금에서야 문득 궁금하다. '맛과 재료를 다루는 내공으로 평가했다면 결과는 어땠을까?' '왜 우린 요리배틀에서 맛에 집중하지 못했을까?' 사명감 혹은 강박 같은 게 있었다. 외국인에게 우리것을 알리고, 한식을 세계화하려면 어떠해야 한다는 강박. 그래서 음식의 기본인 맛과 재료에 대한 내공에 플러스 점수를 주지 않았다.
생각해보니 노래를 듣지 않은 지 좀 됐다. 물론 K팝스타들의 국위선양 소식엔 흐뭇하다. 하나 그들의 노래는 잘 모르겠고, 솔직히 감동이 없다. 그러다 이번 무대를 보면서 K팝스타가 부른 K팝이 아니라 가창력 뛰어난 한국가수가 부른 한국가요, 우리 정서에 짙게 호소하며 가슴 찡하게 감성을 흔들고 힐링이 되는 노래가 있었다는 게 새삼 떠올랐다. 그리고 궁금해졌다. 혹시 우리는 외국인들이 소울,R&B,힙합 등으로 버무려진 세련된 K팝을 좋아한다는 말에 끈끈하고 진한 우리 노래를 지레 포기한 건 아닌지. 외국인들과 트렌드는 공유해도 밑바닥 정서까지 공유하긴 힘들다는 점에서 문화수출의 강박에 우리 정서를 희생한 건 아닌지. K팝의 세련미에 우리 가요의 우직한 정서는 촌스럽다며 홀대한 건 아니었는지. 그리고 이런 세련된 노래를 들으며 우리는 충분히 행복했는지 말이다.
양선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