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ointment flip-flo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ppointment flip-flop

The Blue House has recently re-established a National Security Council and put Chun Hae-sung, head of the Unification Policy Office at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s a key aide in charge of designing national security strategies for the president. But Chun, an expert in inter-Korean negotiations, was then relocated to the headquarters of inter-Korean talks after just one week in office.

Cheon Seong-whun, head of the Korea Institute of National Unification, was instead brought in to fill the new role in the presidential advisory office.

Appointments can always be reversed, but the recent fiasco in the Blue House has again exposed its immaturity in communication and indiscretions in appointment procedures.

The explanation the Blue House came up with was ridiculously unconvincing. Min Kyung-wook, the new presidential spokesman, said Chun had returned to his speciality of inter-Korean negotiations upon the strong pleading of Unification Minister Ryoo Kihl-jae, who argued that Chun’s role was important during sensitive times with North Korea. But this can hardly be credible. The appointment could not have taken place without prior consultation and endorsement from the minister. The presidential office may have its reasons for hiding the real story behind the reshuffle, but it could at least have come up with a more plausible explanation.

There could be many reasons. Some of the president’s close aides could have raised the issue of Chun’s questionable behavior under the past administration and his alleged clash with members of the security council. Appointment complications and mix-ups on the foreign, security and unification affairs front have happened before. Choi Dae-suk, a professor at Ewha Womans University and an expert on North Korean affairs, suddenly retired from the transition team’s subcommittee on foreign, defense and unification affairs.

Border tensions and the unpredictable nature of North Korea have been elevated under young ruler Kim Jong-un, who is proving to be as unruly and provocative as his father, especially after he publicly executed his powerful uncle Jang Song-thaek. The two Koreas embarked on much-awaited high-level talks but have yet to make any progress. The foreign and security team must work in congruity to draw the full support and confidence of the people. The government must be honest with the people on national security affairs. It must stop making mistakes and missteps that can undermine public confidence in the administration.

JoongAng Ilbo, Feb. 14, Page 30


청와대는 최근 국가안보회의(NSC) 사무처를 부활하면서 국가안보실 내에 안보전략비서관을 신설했다. 이 자리에 통일부 엘리트 관료로 분류되는 천해성 통일정책실장을 앉혔다. 그런데 근무 1주일만에 그를 남북회담본부 상근대표로 보내고 전성훈 통일연구원장을 새로 골랐다. 인사대상을 바꾸는 일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청와대가 보여준 태도는 신중하지 못한 소통과 인사의 문제를 다시 드러냈다.
청와대의 설명은 너무 엉성한 것이다. 민경욱 대변인은 천 내정자는 통일부 핵심 요원으로 통일부에서 더 중요한 역할을 맡아야 하기 때문에 돌려보내 달라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강력한 요청이 있었다고 했다. 이는 아마 사실이 아닐 것이다. 부처 핵심관리를 국가안보 요직에 차출하면서 사전에 장관의 양해를 얻지 않는 건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청와대로서는 밝히기 곤란하다고 판단한 사정이 있는 모양인데 국민에게 좀더 성숙하게 설명하는 방법을 고민했어야 했다. 국민이 이런 설명을 납득하리라고 생각했다면 국민을 너무 낮게 본 것이다.
철회를 놓고 여러 분석이 나온다. 천 내정자가 과거 정권에서 보여준 언행에 대해 정부 내 안보나 검증부서에서 문제를 제기했다거나 아니면 그가 기존의 국가안보실 인사들과 마찰을 빚었다는 것 등이다. 외교안보 관련 요직에서 미스터리 인사파동은 처음이 아니다. 정권 출범 직전엔 대통령직 인수위 외교·안보 분야에서 활동하던 최대석 이화여대 교수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돌연 사퇴한 적이 있다.
김정은 정권의 대남 도발과 장성택 처형 등 불투명한 사태로 한반도 상황은 유동적이다. 이런 긴장은 합의를 만들지 못한 남북고위급 접촉에서 잘 드러났다. 이럴수록 외교안보팀은 구멍이 없이 잘 짜여져야 하며 그런 구성과 업무자세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다. 국가안보에 영향을 미치는 비밀스런 사안이 아니라면 정부는 최대한의 투명성으로 국민에게 설명해야 할 것이다. 설명하기 어려운 일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치밀한 인사시스템으로 막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