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e beauty is in the journe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rue beauty is in the journey

테스트

We used to believe that standards of beauty were acquired. We thought that babies did not know what beauty is and that people learned such standards from society.

However, American psychologist Judith Langlois broke that conventional wisdom in 1987. In her research, infants were shown photos of attractive and unattractive faces. They stared at the attractive faces for longer. In addition, infants had more fun, focused better, had less stress and felt less rejection when they played with people wearing masks of attractive faces. Apparently babies have standards of beauty, just like grown-ups.

It is human instinct to be attracted to beauty, and the Winter Olympics once again affirm that tendency. Regardless of their performance, the good-looking athletes get more of the spotlight, and some athletes seem to be more interested in popularity than winning. One Russian skater finished with a mediocre time, but she took off her hood and flashed her beautiful hair - only to lose her balance. The surface of the ice cracked from her fall, and races had to be suspended while the damage was repaired.

Kim Yu-na is in a class of her own. She is the reigning champion of ladies’ figure skating and is known for her outstanding artistry, not to mention her pretty face and graceful posture. She is a flawless figure skater, indeed. But her true beauty lies within. “Kim’s strongest merit is her mentality and her greatest weakness is her nationality,” says one joke. Biased judges undervalued the junior skater from a country little-known in the figure skating world. But she overcame that with her strong mentality. Every obstacle only made her stronger.

Kim Yu-na is dignified. During an interview with NBC last year, a reporter asked why she cried at the Vancouver Olympic Games. Kim’s response? “Because it was all over.” Unsatisfied with the answer, the reporter once again asked if she cried because she won a gold medal, and she again said, “I couldn’t help crying because I had completed the Olympics.” It was her way of saying “Man proposes, God disposes.” Before every program, she prays, “Thank you for allowing me to do my best,” but she doesn’t pray, “Please let me do this without a mistake.” She is thankful that she can do her best, and doing her best is the most beautiful feat.

In a few days, her career will come to a grand conclusion. She will do her utmost once again, awaiting the will of Heaven and showing the tears of glory. And people around the world will applaud her beautiful journey. I would like to add to this praise with a quote from “The Odyssey.” “There is no greater glory for a living man than that which he wins with his own hands and feet.”

JoongAng Ilbo, Feb. 14, Page 30

*The author is the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사람들은 오랫동안 미의 판단 기준이 학습되는 거라 믿었다. 외모 따지는 눈이 갓난아기 땐 없다가 살아가면서 문화 전달을 통해 생겨난다는 거였다.
미국 심리학자 주디스 랑글루아가 1987년 통념을 깼다. 유아들에게 잘생긴 얼굴과 못생긴 얼굴 사진을 보여줬더니 잘생긴 얼굴을 더 오래 쳐다보더라는 것이다. 유아들은 또 잘생긴 얼굴 가면을 쓴 사람과 놀 때 더 즐거워하고 놀이에 더 몰입했으며 스트레스를 덜 받고 거부반응도 덜 나타내더란다. (데이비드 버스 『욕망의 진화』) 애나 어른이나 보는 눈은 한가지라는 얘기다.
아름다움에 끌리는 게 인간의 본능에 가깝다는 건데, 이번 올림픽만 봐도 정말 그렇다 싶다.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미남 미녀 선수들이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걸 보면 말이다. 그래선지 제사보다 잿밥이 더 관심인 선수들도 없지 않다. 러시아의 미녀 여자 스케이트 선수 하나는 신통찮은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기 무섭게 후드를 벗고 긴 생머리를 휘날리는 퍼포먼스를 하다 그만 자빠지고 말았다. 그때 얼음이 깊게 파이는 바람에 진행을 중단하고 트랙을 보수해야만 했다. 애꿎은 다음 차례 선수만 페이스를 잃고 경기를 망쳐버렸다.
그래서 더 돋보이는 게 우리의 김연아다. 세계 챔피언 실력과 예술성은 말할 것도 없고 예쁜 얼굴과 우아한 몸매, 어디 하나 흠잡을 데가 없다. 그러나 그녀의 진짜 아름다움은 다른 데 있다. 떠도는 우스개가 말해준다. “김연아의 최대 강점은 멘탈이고 최대 약점은 국적이다.” 피겨 불모지 한국의 주니어 선수로서 무시와 편파판정 따위의 설움을 숱하게 겪은 그녀다. 그런 악조건을 멘탈로 이겨냈고 그때마다 그녀의 멘탈은 더욱더 담금질됐다.
김연아 멘탈의 동의어는 의연함이다. 지난해 NBC와 인터뷰할 때다. 밴쿠버 올림픽에서 눈물 흘린 이유를 사회자가 물었다. “이제 다 마쳤다는 생각에서”라는 대답은 사회자를 만족시키지 못했다. “금메달이 보였기 때문이냐”고 유도했지만 김연아의 대답은 한결같았다. “모두 마쳤다고 생각하니 눈물이 났다.”
그야말로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의 김연아식 표현인 거다. “건강하게 여기 설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경기 시작 전 기도가 그래서 나온다. 남들처럼 “실수 없이 잘하게 해주세요”가 아닌 것이다.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것만도 고마운 거고 최선을 다하는 것만으로 아름다운 것이다. 그런 김연아가 며칠 후면 정말로 모든 걸 마친다. 그녀는 다시 한번 최선을 다할 테고 의연히 하늘의 뜻을 기다릴 것이며 감격의 눈물을 흘릴 터다. 또 그 아름다운 모습에 세계인들은 기꺼운 박수를 보낼 것이다. 그 박수에 『오디세이』에 나오는 구절을 보태고 싶다. “살아있는 동안 자기 손과 발로 쟁취한 것보다 영광스러운 것은 없다.”
이훈범 국제부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