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I envy the Fed chairwoma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hy I envy the Fed chairwoman

테스트

Stock prices can get a “CEO boost” when a company or organization names a competent leader. But good leadership is not limited to CEOs. Janet Yellen proved that the chair of the Governors of the U.S. Federal Reserve can also boost the stock market. After she declared “a great deal of continuity” in Fed policy at her first public appearance at the congressional hearing on Feb. 11, stock markets soared worldwide in praise of the arrival of Yellen’s era.

However, Yellen’s successful debut is not just her accomplishment. It was bolstered by the sophisticated political system to select the Fed chair. The process of selecting a successor to Ben Bernanke began half a year ago. Two individuals were considered: Larry Summers, former director of the White House National Economic Council for President Barack Obama, and Janet Yellen, vice chair of the Fed.

They were verified, supported and opposed by various groups. Summers sent a letter to the administration saying he would withdraw from being considered for the position. The decision came after three Democratic senators openly opposed his confirmation. Even if he was confirmed, he knew that the confirmation process would be “acrimonious” and “would not serve the interest of the Federal Reserve.”

In the end, President Obama nominated Yellen in October, 2013. But Yellen still remained as No. 2 in the Fed, breaking the expectations that Bernanke’s influence would be undermined after the successor was named. Bernanke presided over three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meetings, showing his influence. He personally managed the tapering of quantitative easing at the end of the year.

Yellen was confirmed at the Senate and became the first woman to hold the position in history, but she kept her voice down. Thanks to her low profile, Bernanke managed to complete his tenure without a lame duck session. And it served Yellen well. With Bernanke’s full support, she smoothly took over the complicated organization.

Frankly, I envy Yellen’s rise to the Fed chair. It took six months for a candidate to be discussed, nominated and confirmed. The power that makes the chair of the Fed the economic leader of the world doesn’t simply come from the authority to print dollars. The U.S. Congress, Wall Street bankers and businessmen support the Fed chair.

As Summers withdrew and Yellen became the sole candidate, the White House contacted each Democratic member of the Senate and asked for his or her support. If the Fed chair becomes a target of political attacks before inauguration, she would not be able to display the solid leadership the position calls for. How about Korea? Bank of Korea Governor Kim Choong-soo’s term expires at the end of March, but we still haven’t got a clue who the successor would be. Will we get a governor who is appointed by the president out of the blue?

*The author is the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Daily.

By LEE SANG-RYEUL
















‘CEO 주가’라는 게 있다. 괜찮은 CEO가 오면 시장이 먼저 알아보고 주가가 뛰는 것을 말한다. 어디 CEO 주가 뿐이랴.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중앙은행 총재 주가’라는 것도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지난 11일 그가 취임후 첫 공개석상인 하원 청문회에서 “기존 통화정책 고수”를 선언하자 세계 주가가 급등했다. ‘버냉키 시대’가 가고 ‘옐런 시대’가 도래했음을 시장이 노래한 것이었다.
그러나 옐런의 성공적인 데뷔는 그 자신만의 성취가 아니다. 연준의장을 뽑는 미국의 정교한 정치시스템이 그 이면에 있다. 버냉키 의장의 후임을 뽑는 작업은 대략 반년전 부터 본격화됐다. 두 사람이 떠올랐다. 오바마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였던 래리 서머스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과 연준 부의장인 옐런이었다. 그러자 각계에서 검증과 찬반이 일어났다. 급기야 서머스가 오바마에게 연준 의장 포기 편지를 쓰고 자진 하차했다. 민주당 상원의원 3명의 공개적인 인준 반대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곡절끝에 인준을 통과한다 해도 인준과정의 불협화음이 연준의 위상에 흠집을 낼 것임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결국 지난해 10월 옐런을 차기 연준 의장으로 지명했다. 하지만 옐런은 여전히 2인자였다. 새 의장 탄생후 버냉키의 영향력 축소를 점쳤던 세간의 예상은 빗나갔다. 버냉키는 이후에도 세차례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주재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연말엔 자신의 손으로 직접 양적완화 축소 버튼을 눌렀다. 옐런의 2인자 처세는 탁월했다. 버냉키가 물러나는 순간까지 전면에 나서지 않았다. 올 1월초 상원인준 통과로 연준 100년 역사상 첫번째 여성의장으로 확정됐지만 자기 목소리를 드러내지 않았다. 그 덕분에 버냉키는 마지막까지 레임덕에 시달리지 않을 수 있었다. 그건 옐런에게도 좋은 일이었다. 옐런은 복잡다기한 연준 조직을 버냉키의 후원 아래 수월하게 ‘접수’할수 있었다.
옐런의 연준의장 등극기는 솔직히 부럽다. 차기 연준의장이 거론-지명-확정되는 6개월 이상의 과정엔 미국 사회의 다양한 구성원들이 참여한다. 연준 의장을 세계의 경제대통령으로 만드는 파워는 단순히 달러를 찍어내는 권한에서만 나오는 게 아니다. 미 의회와, 월스트리트의 금융인들과, 상공인들이 연준의장을 뒷받치고 있다. 서머스가 낙마하고 옐런이 유력후보로 혼자 남자 백악관은 민주당 상원의원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옐런의 보호를 요청했다. 연준 의장이 취임도 하기전에 정치적 공격으로 만신창이가 되면 자리에 합당한 리더십을 발휘할수 없기 때문이었다. 우리는 어떤가.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의 임기가 3월말 끝나는데도 새 총재는 아직 오리무중이다. 더구나 이번부터는 혹독한 국회 청문회를 거쳐야 하는데도 그렇다. 우리는 언제까지 대통령이 어느날 갑자기 공개하는 한은 총재를 맞아야 하는가.
뉴욕특파원 이상렬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