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persuade them to come out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persuade them to come out

테스트

Ellen Page, a celebrated actress, came out as a lesbian on Feb. 14. In a significant move, the Canadian actress who has starred in hit movies such as “Juno,” “X-Men: The Last Stand” and “Inception” announced her sexual preference at a human rights conference for counselors of gay teens.

Her speech, made with a trembling voice, was broadcast around the world through major media outlets, including the BBC, YouTube and other social media channels. She expressed her ardent feelings about coming out. “I am tired of hiding and I am tired of lying by omission,” she said. “I suffered for years because I was afraid to be out. My spirit suffered, my mental health suffered and my relationships suffered.”

There are other actresses who have came out as gay, including Jodie Foster, but not many have publicly discussed the terrible pain of living a life hiding one’s sexual identity. To this end, the coming out of Page was an important event that improved the rights of sexual minorities.

In the West, the public generally recognizes that not all men and women are straight. “LGBT” - 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 has been used as a neutral term for some time to refer to sexual minorities. Some also use the term “queer.” They have promoted the movement to improve their rights under the banner of a rainbow flag, which symbolizes the diversity of sexual minorities.

Their efforts have shown progress recently. “If someone is gay and seeks the Lord with good will, who am I to judge?” Pope Francis said last July, making clear his objection to discrimination based on sexual orientation.

President Vladimir Putin of Russia, the host country of the Winter Olympics in Sochi, signed an antigay propaganda bill into law in July last year, but he stepped back after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and FIFA pressured against discriminating against sexual minorities.

The U.S. Senate also passed a bill in November last year to protect sexual minorities from discrimination in the workplace.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BBC, Uganda recently made an attempt to institute a law imposing up to a lifetime of imprisonment for homosexuality. Last week, U.S. President Barack Obama issued a statement condemning the move. Susan Rice, the national security adviser for the White House, said via Twitter that she had spoken to President Yoweri Museveni of Uganda for a long time and persuaded him not to sign the law.

This month marks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oundation of Chingusai (Between Friends), Korea’s first human rights group for sexual minorities. A society of advancement, tolerance and openness means no one should face discrimination for being different. When the Netherlands legalized same-sex sexual activity in 1811, the talented people of Europe who had suffered from discrimination for their sexual orientation flocked to the country. The time has come for Korea to persuade sexual minorities to come out of the shadow.

JoongAng Ilbo, Feb. 18, Page 35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할리우드 스타 엘런 페이지(27)가 지난 14일 커밍아웃한 것은 일대 ‘사건’이다. ‘주노’ ‘엑스맨’ ‘인셉션’ 등 대박 영화에 출연한 이 캐나다 출신 여배우가 성(性) 정체성을 밝힌 자리는 청소년 성 소수자들을 위해 활동하는 카운슬러들이 모인 인권 콘퍼런스였다. 떨리는 목소리의 연설은 BBC 등 주요 미디어와 유튜브·SNS 등을 통해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스스로 공개한 계기는 절절하다. “감추고 거짓말하는 데 지쳤다. 영혼·정신·인간관계가 고통받았다.” 커밍아웃한 여배우로 조디 포스터(52) 등이 있지만 성 정체성을 숨기고 사는 게 얼마나 고통스러운지를 공개석상에서 밝힌 스타는 많지 않다. 그런 점에서 이번 사건은 성 소수자 권리 향상에 한 획을 그었다고 할만 하다.
사실 서구에선 인간의 성이 여성과 남성만 있는 게 아니라는 인식이 이미 상당히 일반화했다. 성 소수자를 통틀어 LGBT라는 ‘중립적인’ 용어로 표시한 지도 오래다. 레즈비언(여성 동성애자)·게이(남성 동성애자 또는 동성애자 전체)·바이섹슈얼(양성애자)·트랜스젠더(성전환자)의 머리글자를 딴 용어다. 퀴어 또는 퀴어피플로 부르기도 한다. 이들은 성적소수자의 다양성을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내걸고 권리운동을 펼쳐와다.
그 결과 최근 권리가 향상되는 추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해 7월 “어떤 사람이 게이인데 신을 찾으며 선의가 있을 때 내가 과연 무슨 자격으로 그를 판단하겠는가”라고 말해 성적 취향 때문에 사람을 비판하거나 차별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지금 소치 겨울올림픽이 한창인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동성애 선전 금지법’에 서명했으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축구연맹(FIFA) 등이 “성적 소수자를 차별해선 안 된다”며 압박하자 결국 한발 물러섰다. 미 상원은 지난해 11월 성 정체성이나 성적 취향 등을 근거로 고용에 불이익을 주거나 해고하는 것을 금지하는 고용차별금지법안을 통과시켰다.
BBC방송에 따르면 최근 우간다가 동성애자를 종신형까지 처할 수 있는 법안을 내놓자 지난주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직접 비난 성명을 냈다. 심지어 수전 라이스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과 장시간 대화를 나누며 법안에 서명하지 말도록 설득했다”라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인권담당자가 아닌 안보보좌관이 나설 정도라니.
한국에선 최초의 성 소수자 인권단체인 ‘친구사이’가 생긴 지 이달로 20년을 맞았다. 남들과 다르다는 이유와 편견이나 차별이 없는 게 관용적이고 개방적인 선진사회일 것이다. 네덜란드가 1811년 동성애 허용법을 제정했더니 성적 취향으로 차별받는 유럽 전역의 인재들이 몰렸다지 않는가. 이제 그들을 양지로 부를 때가 아닐까.
채인택 논설위원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