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Sochi to Pyeongcha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rom Sochi to Pyeongchang

The Sochi Winter Olympics in all of its glitzy splendor and extravagance is coming to a close after fulfilling its biggest purpose: to demonstrate to the world the might of a revived Russia under a charismatic and energetic leader. We congratulate the Russians. For us, the Sochi moment has been as valuable and magical as the games in Vancouver four years ago. In fact, the Olympics raised the bar for young Korean athletes. On the ice, young Korean athletes, despite having smaller builds than their European competitors, outshone with their explosive potential and strong will. Korea’s figure skating queen, Kim Yu-na, proved that she remains dominant in the sport regardless of the controversial score she received with incomparable mastery, elegance and beauty. There is no doubt she will go down in the world history of sports. We are truly proud that she is one of us.

Europeans - mostly the Dutch - became the new rulers in speed skating. Yet they also singled out one South Korean - Lee Sang-hwa - who took home her second straight Olympic gold after finishing first in the women’s 500 meters. Her rivals shook their heads and referred to her as Usain Bolt-on-ice because of her lightning-fast start. Lee overcame pressure and expectations from her home country as well as knee problems. She, too, raised the name of Korea. And what about our teenage speed-skater Shim Suk-hee, who offered home fans the most dramatic and thrilling victory in the 3,000-meter short track relay final? Just when Korean viewers were beginning to give up hope on the Korean team, the 17-year-old skater zipped past China’s Li Janrou to finish first. Her perseverance and strength gave a boost to the Korean women’s team, helping her elder, Park Seung-hi, add gold in the 1,000 meters. The men’s speed-skating team won its first medal - silver - in the team pursuit competition. Koreans also demonstrated potential in traditionally Western sports like curling and skiing.

Four years from now, the world’s eyes will be on our land. The next Winter Games will be held in the northeastern resort of Pyeongchang, our first Olympics since Seoul hosted the Summer Games in 1988. The Seoul Olympics was the first major international competition that brought athletes from the two sides of the cold war. The 1988 Olympics served as a tipping point for the fall of the Soviet Union and Eastern European bloc. The 2018 Pyeongchang Olympics could make more history. It must be fair, athlete-friendly, and non-extravagant. We, as the host, must focus on one fact: the Olympics is about sports and athletes, not country and politics.

JoongAng Ilbo, Feb. 24, Page 34





소치 동계올림픽이 끝났다. 물러가는 겨울과 함께 소치도 역사 속으로 갔다. 4년전 밴쿠버만큼이나 소치도 한국인에게 감동적인 겨울 추억으로 남아있다.


젊은 선수들은 한국의 성취와 가능성을 몸으로 증명했다. 얼음 종목은 육상·수영·리듬체조보다 마찰력에서 자유로워 인간의 기예(技藝)를 더욱 뽐낼 수 있다. 그 중 압권은 여자 피겨다. 김연아는 역사상 가장 아름답고 뛰어난 ‘여왕이었다. 그가 ‘역사의 금메달’이라는 건 세계 언론이 인정한다. 그런 선수가 한국인이라는 게 놀랍다.


이번 대회에서 보듯 유럽 스케이트 선수들은 빙상의 지배자들이다. 그런 선수가 이상화를 ‘빙상의 우샤인 볼트’라고 했다. ‘우샤인 볼트’는 인간이라고 할 수 없는 괴력의 다른 이름이다. 이상화는 물이 차는 무릎을 이겨내고 그런 신화를 만들었다. 그도 한국인이다.


17세 여고생 심석희는 마지막 반 바퀴 역전 스퍼트로 세계를 놀라게 했다. 꿈틀거리는 허벅지, 이를 악문 얼굴···소녀는 멀리 바깥 코너를 휘돌아 결승선으로 돌진했다. 소녀의 투혼에 자극 받아 언니 박승희도 마침내 금메달을 따냈다. 이들이 모두 한국의 신세대다. 팀 추월 2위에 오른 남자 빙속, 컬링·스키·썰매에서 최선을 다한 ‘이름 모를 선수들’···이들이 모두 한국인이다.


이제 소치는 가고 평창이 오고 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전은 ‘반쪽 8년’이었다. 88은 자유·공산 진영이 모두 참가한 완벽한 올림픽이었다. 88 이후 세계엔 이념을 넘는 개방의 바람이 몰아쳤다. 소련과 동구권이 무너졌다. 88이 역사 변혁에 기여한 것이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은 88 이후 30년 만이다. 88처럼 평창도 역사를 만들 수 있다. 반듯하고 화합적이며 경제적인 올림픽이 되어야 한다. ‘김연아 판정’을 나무라지만 사실 88때도 일부 판정 시비가 있었다. 평창은 달라야 한다. 남북한이 공동선수단으로 뛰면 평창은 화합의 통일의 ‘점프대’가 될 수 있다.


가장 경제적으로 성공한 동계 올림픽으로는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 시티가 꼽힌다. 소치 예산의 5분의 1도 안 되는 돈으로 효율적인 올림픽을 만들어냈다. 평창은 고정투자를 최소한으로 줄이고 사후 활용도를 철저하게 신경 써야 한다. 선수보다 못한 국가가 돼서는 안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