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o much talk, not enough ac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oo much talk, not enough action

What matters is action, but the government is doing poorly when it comes to appointments.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proposed strict qualification standards in order to put a stop to the long tradition of parachute, or revolving-door, appointments, placing people with political connections to the president or ruling party in high places at public enterprises.

In a New Year’s report to the president on Feb. 20, Hyun Oh-seok, finance minister and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pledged to set qualifications for executive positions at public institutions so that no one without more than five years of related experience can land a job.

But the following the day, the government appointed Lee Sang-kwon, a former Saenuri Party lawmaker and political ally of President Park Geun-hye, to head the Korea Electrical Safety Corporation. The only related experience in the field that the former state prosecutor had was his time on the National Assembly’s Trade, Industry and Energy Committee.

Hong Pyo-geun, who was a co-leader of the women’s affairs division on the campaign team for Park, was nominated as the senior auditor at the Korea Resources Corporation. Kang Yo-shik, a professor who served as the deputy spokesman for the Grand National Party (now the Saenuri Party) who was in charge of social media during Park’s election campaign and wrote a book on Korea’s first female president, was given the auditing job at Korea East-West Power.

Outside auditors supervise management and monitor for corruption in public enterprises. If executive and audit jobs are filled with people whose sole qualification is their affiliation with the president and government, they can waste taxpayers’ money by producing projects promoting themselves or their benefactors and paying off labor unions to keep them silent. Unless cronyism in public institutions is rooted out, we are not likely to get the kind of results necessary to persuade the people and labor of the effectiveness of public sector reforms.

The government keeps talking about its reform initiative, but its actions are few. If it keeps on sending unqualified politicians and bureaucrats to head or oversee public corporations, few will have any faith in government pledges.

From what we have seen so far, all of the government’s words may have been for publicity.

JoongAng Ilbo, Feb. 24, Page 34




낙하산 인사 논란이 또 불거지고 있다. 이번 논란은 정부가 자초한 면이 크다. 기획재정부가 낙하산 근절 대책을 내놓겠다며 대통령에게 업무보고를 한 게 지난 20일이다. 그 자리에서 현오석 경제부총리는 유관 업무 경험 5년 이상으로 공공기관 사장·감사 선임 자격을 제한하는 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했다. 그래놓고 보고 하루 만인 21일 ‘친박계’로 분류되는 이상권 전 새누리당 의원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으로 내려보냈다.
 이 신임 사장은 검사 출신으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때 박근혜 후보의 경선대책위원회 인천총괄본부장을 맡았다. 전기안전공사 업무와 관련된 일은 전혀 해본 적이 없다. 18대 국회의원 시절 전기안전공사가 속한 지식경제위원회(현 산업통상자원위원회) 활동 경력이 전부다.
 어디 그뿐인가. 어제는 한국광물자원공사 상임감사에 홍표근 전 선진통일당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한국동서발전 감사 자리도 강요식 동국대 겸임교수에게 돌아갔다. 정치권 출신인 두 사람 역시 대표적 ‘친박’ 인사로 분류된다.
 홍 신임 감사는 지난 대선 때 박근혜 대통령 후보 중앙선대위원회 공동여성본부장으로 활동했다. 육사 출신의 강 신임 감사는 한나라당 부대변인을 지냈고, 지난 대선 땐 새누리당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소통자문위원장을 맡았다. 대선 전 『박근혜 한국 최초 여성대통령』이란 책을 쓰기도 했다. 상임감사는 공공기관의 비리와 부패, 방만 경영을 감시·감독하는 자리다. 감사와 사장이 낙하산으로 채워져 노조와 밀약하고 눈을 질끈 감는 순간 국민의 피 같은 세금은 엉뚱한 사업이나 공공기관 귀족노조의 배를 불리는 데 쓰이게 된다.
 낙하산 근절이야말로 국민 지지를 얻고 노조 반발을 잠재워 공공기관 개혁의 정당성을 확보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그런데 정부는 거꾸로 가고 있다. 말로는 공공기관을 철저히 개혁하겠다면서 대통령에게 보고한 낙하산 근절 대책 서류에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줄줄이 낙하산을 내려보내고 있으니 말이다. 이래서야 정부의 낙하산 근절 의지를 누가 믿겠나. 애초 낙하산 근절 대책이란 게 ‘여론 무마용’이었다는 사실만 자인한 꼴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