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ardian] 英 정보국, 수백 만 야후 사용자 웹캠 사진 가로채와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Guardian] 英 정보국, 수백 만 야후 사용자 웹캠 사진 가로채와

英 정보통신본부 (이하, CGHQ)가 미 국가안보국(NSA)의 도움을 받아 수백만 인터넷사용자의 웹캠 이미지를 가로채 저장했다는 비밀문서가 공개되었다고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가디언지는 GCHQ가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옵틱너브(Optic Nerve)’라는 기밀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이 기간 동안 수 백만 인터넷 사용자의 야후 웹캠채팅 이미지를 수집하여 정보국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했다고 보도했다. 이 프로젝트는 GCHQ가 주목하는 특정 요주의 인물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일반인의 정보를 무차별적으로 수집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커지고 있다.

GCHQ는 2008년도에 6개월 동안 180만 명의 전세계 야후 사용자의 웹캠 이미지를 저장했으며, 이 중에는 연인 혹은 부부끼리 나눈 성(性)적으로 지극히 개인적인 이미지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후 측은 GCHQ의 정보수집사실을 사전에 전혀 인지하고 있지 않았으며, 이 같은 보도를 접하고 격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야후 대변인은 “GCHQ의 개인정보보호 침해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에서 이뤄졌다”며 GCHQ를 비난했다.

GCHQ는 용의자를 식별하기 위한 ‘자동얼굴인식 시스템’을 실험하기 위해 이 같은 이미지 수집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시스템은 용의자를 빠르게 검색하고 식별하는데 하는데 쓰일 수 있다.

또한 GCHQ의 개인정보수집을 허가하는 법원명령 없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러나 영국 정부는 RIPA(Regulation of Investigatory Power Act) 법안을 제정하고, 공적인 목적으로 필요할 경우 경찰 및 정보기관에 개인정보를 수집 및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한편 GCHQ 대변인은 “정보 활동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다”며 “다만 GCHQ는 의회 및 정보국 보안위원회에서 규정하는 법률 및 규정을 엄격하게 따라 행동한다”고 설명했다.

NSA는 ‘미국 시민을 대상으로 GCHQ와 유사한 시스템을 가지고 있는가’는 질문에 응답을 거부했으며, “NSA는 미국 법 및 관련 법령을 준수한다”고 밝혔다.


기사원문링크: http://www.theguardian.com/world/2014/feb/27/gchq-nsa-webcam-images-internet-yahoo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