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than words divide Korea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More than words divide Koreas

테스트

Pigeons in South Korea look the same as those in the North, but a “pigeon pose” means something completely different in each place.

In the South, a pigeon pose is a yoga move - one leg in front and bent, the other behind, and you reach your arms back to catch the foot and lift.

But in North Korea it is a torture method. Both hands are tied behind the back and fixed to a hook on the wall, just 60 centimeters (about two feet) above the floor so the person can neither sit nor stand. The pose resembles a pigeon pecking feed, but it is very painful and makes a person vomit.

The distanc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is growing. We are one people and one race, but North Korea feels farther away and stranger than any other country. South Koreans are eager to try the pigeon pose while North Koreans fear it. The difference is far more serious than mere vocabulary.

A recent satellite photograph of the Korean Peninsula at night revealed South Korea as an island of light, with North Korea just empty blackness, because it cannot afford to keep the lights on. The economic gap between the Koreas has also led to a gap in physiques, with North Korean teenagers far shorter and lighter than South Koreans.

In the South, people fear youth unemployment, job-related stress and retirement, while North Koreans are frightened of starvation, diseases and persecution. Their fears are much more primal.

However, South Koreans are not interested in their brothers in the North. Instead, other countries remind us of their tragedy. Last week, the Economist reported on the “pigeon torture” in the North, and the U.S. Secretary of State said, “North Korea is one of the most closed and cruel places on earth. There’s no question about it. There’s evil that is taking place there that all of us ought to be deeply concerned about.” Recently, the United Nations published a report calling for North Korea’s crimes against humanity to be brought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However, we remain silent. The politicians who need to handle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bill especially so. The February session ended without discussing the bill at all. After all, the helpless Assembly that cannot even process urgent welfare bills is not going to pay much attention to the lives of North Koreans, who are not even voters.

But unification will not come automatically just because the president shouts that unification will be a “jackpot.” Even if unification comes without notice some day, we may be a disaster, not a jackpot. The sail should be fixed on a sunny day, and the dam should be built on a dry day. But we lack such preparations.

JoongAng Ilbo, Feb. 28, Page 31

*The author is an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비둘기 자세’란 게 있다. 남북한의 비둘기 생김새가 정녕 다르지 않을진대, 그 자세의 의미는 남북이 천양지차다.
 남쪽 것은 요가의 한 동작이다. 다리를 벌리고 앉아 등 뒤로 팔을 넘겨 뒤쪽 발을 잡아 끌어올린다. 앞가슴을 쭉 내민 비둘기 모습과 닮았대서 붙은 이름이다. 팔과 다리 선을 가꿔주고 옆구리 군살을 빼는 효과가 있단다. 늘씬한 연예인이 이 자세를 취한 사진이 퍼져 너도나도 따라 하는 동작이 됐다.
 북녘 것은 고문의 한 방법이다. 양손을 등 뒤로 돌려 벽의 고리에 묶는다. 고리 높이가 바닥에서 60㎝ 정도밖에 안 돼 앉지도 서지도 못하는 엉거주춤한 자세가 된다. 먹이를 쪼며 걷는 비둘기 모습이다. 하지만 당하는 사람은 배 속에 든 걸 모두 토해낼 정도로 고통스럽다. 실제로 북한인권을 다룬 영화에 출연한 배우가 이 자세로 촬영했다가 몸에 마비가 왔다고 털어놓을 정도다.
 남북의 거리가 이만큼 멀다. 맞붙어 한반도고, 한 뿌리 한 겨렌데 이웃나라보다 더 멀고 더 새 뜬다. 한쪽은 못해서 안달이고 다른 쪽은 할까 봐 섬뜩한 비둘기 자세처럼, 말 쓰임새가 다른 건 차라리 애교에 가깝다.
 밤이면 북한이 지도에서 사라지고 남한은 빛의 섬이 되는 위성사진은 정서적 거리가 그만큼 아득함을 방증한다. 불 켤 여유가 못 돼서 생기는 빛의 분단이니 체형의 분단은 불가항력이다. 남녘 또래들보다 머리 하나는 작고 10㎏ 이상 덜 나가는 북한의 10대는 우리네 청소년들과는 거의 다른 인종이 돼버렸다.
 남쪽이 청년실업과 업무스트레스, 노후불안에 떨 때, 북쪽은 굶주림과 질병, 처형의 두려움에 몸서리친다. 목숨과 바꾸지 않고는, 최소한 목숨을 걸지 않고는 벗어날 수 없는 원초적 공포다.
 그런데 남쪽 사람들은 이북 형제들에게 관심이 없다. 오히려 다른 나라들이 나서 주의를 환기시킨다. 지난주 영국 이코노미스트지가 북녘땅의 비둘기 자세를 고발하고, 미 국무장관은 어제 “지구상에서 가장 잔인한 곳 북한에선 우리 모두 아주 걱정해야 하는 사악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 또한 얼마 전 북한의 반인권 범죄를 국제형사재판소에 제소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냈다.
 그런데도 우리는 묵묵부답이다. 북한인권법을 처리해야 할 선량들이 특히 그렇다. 논의(할 생각)조차 못하고 2월 국회를 넘겨버렸다. 하긴 시급한 남쪽 민생법안 하나 못 건드리는 ‘제로 국회’가 유권자도 아닌 북녘동포의 삶이야 관심이나 있을까.
 하지만 이래서야 대통령 혼자 통일 대박을 외친다고 통일이 거저 와줄지 의문이다. 설령 어느 날 벼락처럼 통일이 찾아온다 해도 대박 아닌 쪽박을 차게 되는 건 아닌지 벌써부터 두렵다. 갠 날 돛을 고치고, 가물에 돌을 쳐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니 하는 말이다.
글=이훈범 국제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