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ous social safety ne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rous social safety net

A woman in her 60s who could no longer go on working after an arm injury committed suicide along with her two grown daughters. The three women lived together in a rented basement flat, muddling along with part-time jobs after the entire family fell into debt when the father underwent extensive cancer treatment and recently died.

Their tragic end sheds some disquieting truths about the dire living conditions of the poor in our society. The mother worked as a server in a restaurant and the youngest in a convenience store to pay for the medical bills that accrued from the eldest daughter’s treatments and the debt left by the father. But when the primary breadwinner hurt her arm, the three women gave up.

Their story is an example of how extreme poverty cannot be overcome solely through individual efforts in a ruthless society that corners people with poor credit. The tale exposes the inadequacy of our social security systems.

Poverty in our society is getting severe. Korea’s poverty rate ranks sixth among member countrie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ne-sixth of Koreans do not even earn 10 million won ($9,368) a year. Debt takes up 25 percent of the meager earnings of the bottom 20 percent.

Even as the poor slip deeper into debt and poverty, society overall seems indifferent. The country looks well off with the top 1 percent accounting for 16.6 percent of total income and the top 20 percent of earners representing half of total income - a ratio that is the second highest among OECD countries. But the issue of poverty hardly ever makes an appearance on the nation’s political or social agenda.

The story of the three women is a typical modern tragedy. The father falls ill and the family members seek credit to finance his treatment and care. They become credit delinquents and cannot find decent jobs. The poor eventually face a dead end when one of the family members falls ill. They have not even applied for basic social security, as the impoverished tend to be self-conscious. Administrators must seek them out and offer the benefits to which they are entitled. Most of all, we should pay closer attention to the plight of the poor and show compassion to the hard-up people in our neighborhood.

JoongAng Ilbo, Mar. 1, Page 30



60대 어머니가 넘어져 팔을 다친 사고는 세 모녀 일가족을 자살에 이르는 생활고로 몰고 갔다. 송파구 반지하방 세 모녀 동반자살 비극은 출구를 찾지 못한 우리 사회 빈곤층의 극단적인 상황을 보여줘 충격을 준다. 식당 일을 하는 엄마와 병고에 시달리는 큰딸, 신용불량자 작은딸 세 모녀는 식당 일과 아르바이트 등으로 월세와 공과금을 밀리지 않고, 주변에 손 벌리지도 않으면서 살려고 애썼다. 그러나 엄마가 팔을 다쳐 수입이 끊기면서 이들은 삶을 포기했다. 이 사건은 개인의 성실과 염치로는 넘어설 수 없는 빈곤, 잠시라도 일을 쉬면 곧바로 생계가 불가능해지는 절대빈곤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동시에 이들을 보호하지 못하는 우리의 허술한 사회안전망에도 경종을 울리고 있다.
 우리 사회의 빈곤문제는 대단히 심각하다. 빈곤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국 중 6위. 국민 6명 중 1명은 연간 1000만원도 벌지 못하는 극빈층이다. 지난해 하위 20%의 빚은 25% 늘어났다. 빈곤층의 빈곤화가 점점 심화되고 있는 것이다. 더 큰 문제는 빈곤문제가 이처럼 심각함에도 사회적 관심이 그다지 높지 않다는 것이다. 상위 1%가 전체 소득의 16.6%, 상위 20%가 절반 정도를 차지하며 OECD 중 2위를 기록한 부의 쏠림으로 인해 잘사는 모습이 크게 보이는 착시 때문에 빈곤이 잘 드러나지 않는 측면도 있다. 이 때문에 빈곤문제는 안으로 곪아가고 있다.
 이번에 세 모녀가 절대빈곤으로 떨어지는 과정은 비극적이었다. 아버지가 병들고, 병수발을 위해 딸이 신용카드 빚을 써 신용불량자가 되고, 이 때문에 일자리를 구하지 못했다. 가족이 병들면 빈곤의 나락으로 추락하는 서민의 전형적인 삶을 보여준다. 그러나 이들은 기초생활보장제의 혜택을 보지 못했다. 해당 구청은 이들이 신청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절대빈곤층은 심리적으로 위축돼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찾아내 보호하는’ 행정이 필요하다. 정부는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린 빈곤층을 위해 좀 더 촘촘하게 사회안전망을 구축해야 한다. 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 전반의 관심도 높아져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