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tin must show restraint, reas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utin must show restraint, reason

Crisis-hit Ukraine is bracing for the possibility of a war after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sent troops to the Crimean Peninsula, an autonomous region of eastern Ukraine traditionally loyal to neighboring Russia. On Saturday, Putin won an endorsement from the Russian parliament to use military force to protect Russian citizens and interests, defying the West’s strong warning against military intervention. Russian tanks could cross the border upon Putin’s call.

The confrontation could be the biggest showdown between Moscow and the Western world since the cold war. The United States and the European Union will inevitably get involved if Russia invades Ukraine, where a pro-Western interim government recently took power after ousting Moscow-backed President Viktor Yanukovych. The traditional split between east and west Ukraine deepened after Yanukovych disavowed a deal with the EU for closer ties.

Now, pro-Russian and pro-government forces are facing tense standoffs. Russia claims its rights to protect the citizens of Russian origin and its soldiers after calling the ouster of the president “a seizure of power” that “will end with the new revolution and new blood.” Ukrainian officials strongly denied any threat to the safety of citizens and pledged no harm to Russia-backed residents.

The advancement of Russia’s military into Crimea raises suspicions that there will be a similar repeat of the events in Georgia in 2008, when Russian tanks and troops invaded Georgian territory after cross-border conflict. If Moscow plans to annex the Crimean autonomous region during the crisis stage, it will stand in violation of the 1994 Budapest Memorandum, in which the West and Russia are obligated to “protect the independence and sovereignty of Ukraine.” It would also contradict its opposition to Western intervention in Libya and Syria.

If it is concerned about the safety of Russian citizens, Moscow should ensure their safety by negotiating with the new interim government. It could also work within the international framework of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and the Organization for Security and Cooperation in Europe. Jumping to military intervention without diplomatic procedures is a dangerous breach of international obligations. We seriously advise Putin to exercise reasons and restraint.

JoongAng Ilbo, Mar. 3, Page 30




우크라이나 동남부의 크림 자치공화국으로 러시아가 병력을 대거 이동시킨 것으로 알려지면서 우크라이나에 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 상원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요청한 우크라이나에서의 군사력 사용 승인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군사개입은 푸틴의 결심만 남겨놓은 상태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의 반대와 경고를 무릅쓰고 러시아가 무력 사용에 나선다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은 불가피하다. 우크라이나 내 친(親)러시아 분리주의 세력과 우크라이나 정부군의 내전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의 러시아계 주민과 교민ㆍ군인 등 자국민 보호를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신변에 대한 물리적 위협의 증거는 아직까지 없는 상태다. 시민혁명으로 탄생한 우크라이나 임시정부도 이들에 대한 보호를 약속하고 있다. 그럼에도 러시아가 일방적으로 크림 반도 지역으로 병력을 이동시킨 것은 다른 의도 때문 아니냐는 의심을 살 수밖에 없다. 만일 우크라이나의 혼란을 틈타 크림 자치공화국을 병합하려는 의도라면 우크라이나의 주권 존중과 영토 보전을 약속한 1994년 부다페스트 양해각서를 스스로 깨는 것이다. 리비아와 시리아 사태에 대한 외부의 군사개입에 반대하며 내세웠던 내정 불간섭 원칙과도 어긋난다.
러시아계 주민의 안전이 우려된다면 러시아 정부는 우크라이나 임시정부와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유엔 안보리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를 통해 해결하는 방법도 있다. 이런 절차를 무시한 채 군사개입부터 하는 것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다. 푸틴 대통령의 냉정과 자제를 촉구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