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hate rallies cannot be tolerated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Japan’s hate rallies cannot be tolerated

테스트

A human rights report published by the U.S. Department of State last week defined the latest anti-Korean rallies in Japan as an infringement of human rights. The rallies are becoming more intense and frequent. According to research from last year, the hate speech rallies grew tenfold in the last three years. The slogans have evolved from “Return the Takeshima Island” to the clearly xenophobic “Koreans are pests, let’s exterminate!” They also boycott Korean products. However, Japanese authorities look the other way and define them as “lawful.”

A more surprising response came when the British Foreign Ministry’s travel guide to Japan warned that nationalists in Japan are sometimes hostile to foreigners and that visitors should leave the scene of rallies. A Japanese Foreign Ministry official told the Tokyo Shimbun that the rallies were interpreted as antagonism against all foreigners, not just Koreans.

That sounded like the xenophobic hate rallies against Korean residents in Japan could be tolerated. The response shows how Japan falls way below the global standard of considering xenophobic treatment to be related to hate crime. I am wondering why the Korean government is not protesting.

Naturally, we are reminded of a lesson from history - the hatred against Jews by Nazi Germany. The Nazi Party seized power in 1933 and started an expansive boycott against Jewish merchants, doctors and lawyers on April 1 of that year.

Six days later, the assembly passed a discriminatory law that banned Jews from being appointed to public positions. Hateful slogans to drive out the Jews and blame them for taking German property and jobs were shouted. The houses that the Jews were driven out of were marked “Judenfrei,” or “free of Jews.” We need to keep in mind that the worst tragedy in human history began with hatred and exclusion, and then turned violent and became the Holocaust.

Of course, some argue that Japan is a civilized state. However, Germany was a country of Kant, Goethe and Beethoven at the time. Recently, copies of Anne Frank’s diary were found to be vandalized in libraries in Japan. It may be evidence that the extremists who encourage hatred and antagonism against foreigners identify themselves with the Nazis. Japan’s society should denounce hate crimes and catch the offenders to make sure it doesn’t happen again, but the country remains surprisingly quiet.

Extremists exist in any society. However, the fact that anti-Korean rallies and incidents are not addressed properly shows that the integrity of Japan’s society has been undermined. Thankfully, there are activities that oppose the anti-Korean rallies, and we need to count on Japan’s rationality.

JoongAng Ilbo, March 4,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지난주 나온 미국 국무부의 인권보고서는 요즘 일본에서 벌어지는 혐한 시위를 인권침해로 규정했다. 혐한 시위는 갈수록 잦아지고, 격렬해지고 있다. 지난해 조사에 따르면 3년 새 10배 이상으로 늘었다. 과거 “다케시마(독도) 반환” 등이던 구호가 최근엔 “한국인은 해충이니 살충제로 없애자” 등 명백한 외국인 증오·혐오로 번지고 있다. 불매운동도 예사다. 그럼에도 일본 당국은 놀랍게도 '합법적 시위'라며 이를 방치한다. 더욱 기가 찬 것은 영국 외무부 사이트의 ‘일본 여행 가이드’에 “일본엔 가끔 민족주의자들이 벌이는 시위가 외국에 대해 적의를 나타내고 있다. 시위를 알아채면 즉시 그 자리를 떠나라”라는 내용이 있다는 보도에 대한 일본 일각의 반응이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도쿄신문 취재에 “시위가 재일 한국·조선인뿐만 아니라 외국 전체에 적의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비친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말은 자칫 '재일 한국인에 대한 인종 증오·혐오 시위는 괜찮다'라는 말로 들릴 수 있다. 대상을 막론하고 외국인 증오·혐오 자체를 범죄시하는 글로벌 스탠더드에서 얼마나 동떨어졌는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한국 정부는 여기에 항의를 안 하고 뭘 하는지.
자연히 역사적 교훈이 하나 떠오른다. 바로 나치 독일의 유대인 증오·혐오다. 1933년 집권한 나치는 그해 4월1일 유대인을 대상으로 상점은 물론 의사·변호사까지 대대적인 불매운동을 폈다. 엿새 뒤엔 유대인의 공직 임용을 금지하는 차별적인 법이 의회를 통과했다. "더러운 유대인을 쫓아내자" "유대인의 우리 재산과 일자리를 가로챘다"는 혐오 구호가 넘쳤다. 유대인을 추방한 집에 '유덴프라이(유대인 없음 또는 청소)'라고 적기도 했다. 인류 최대의 비극으로 꼽히는 홀로코스트는 처음엔 이처럼 혐오와 배척에서 시작해 차츰 폭력화하다가 마침내 끔찍한 대량학살로 이어진 것임을 잊어선 안 될 것이다.
물론 일본이 문명국가인데 설마 그렇게 될 리가 있느냐는 반론도 적지 않다. 하지만 당시 독일도 칸트·괴테·베토벤을 낳은 나라가 아니었던가. 심지어 최근 일본에선 나치 만행을 고발한 『안네의 일기』가 도서관에서 훼손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외국인 증오·혐오를 부추기는 일부 세력이 자신들을 나치와 동일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는 아닐까. 이 정도라면 온 사회가 나서서 규탄하고 범인을 색출해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마땅한데 일본은 의외로 조용하다.
물론 어느 사회든 극단 세력이 전혀 없을 수는 없다. 하지만 일본에서 혐한 시위와 사고가 방치되고 있다는 사실은 그만큼 사회의 건전성이 떨어지고 있다는 증거는 아닐까. 그나마 혐한 시위에 반대하는 일부의 활동이 있어 다행이다. 일본의 이성을 믿고 싶은 이유다.
채인택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