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ware of North’s new launche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ware of North’s new launcher

North Korea has repeatedly fired rockets from a new type of multiple-rocket launcher and short-range ballistic missiles into the East Sea since Feb. 21. The first launch took place during the inter-Korean family reunions last month, followed by the Korea-U.S. Key Resolve military exercises three days later. At a National Assembly session, Defense Minister Kim Kwan-jin said it was a “show of force aimed at intentionally heightening tensions during the joint drill.”

Multiple provocations in such a short period of time is very rare. The North likely was trying to send a message that it can target South Korea, as the rockets and missiles have a firing range of 50 to 500 kilometers, or 31 to 310 miles. Minister Kim didn’t rule out the possibility that North Korea could fire more missiles or conduct a nuclear test to provoke the South further. It is time to closely monitor the North’s military movements to prepare for additional provocations.

The biggest threat to our security is the North’s multiple-rocket launchers. Though North Korean missiles can precisely strike strategic targets in the South, signs of an attack can be detected due to their guidance systems. As a result, the South Korean Army can intercept them in midair. But rocket launchers can hardly be detected in advance. This time, North Korea fired six rockets from its new 300-millimeter multiple-rocket launchers, which can hit targets 200 kilometers away. The rocket’s destructive power is believed to be on par with that of a missile.

The range of the multiple-rocket launchers poses an unprecedented threat as they can strike the nerve center of ROK and U.S. forces in Korea. If launched from Kaesong city, they can easily reach the military headquarters at Gyeryongdae in South Chungcheong. Plus, rocket launchers can only be destroyed by ground-to-ground missiles. The 300-millimeter launchers are equipped with strong guidance systems that can use Russia’s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GNSS). Though cheaper than missiles, the launchers can fire more rockets, too. North Korea is known to possess about 5,000 launchers, ranging from 107 millimeters to 300 millimeters.

The problem is a critical lack of countermeasures, as South Korea is only equipped with our equivalent of the North’s multiple-rocket launchers. Though we have the Iron Dome - a mobile air-defense system developed in Israel - its accuracy has not been proven yet. The government must readjust its security and defense strategies in accordance with the sophistication of the North’s conventional weapons systems.

JoongAng Ilbo, March 6, Page 30




북한이 지난달 21일 이래 동해에서 방사포(다연장로켓)와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네차례에 걸쳐 15발 발사했다. 첫 발사때는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진행됐고, 그 사흘 후부턴 키 리졸브 한미연합 훈련이 실시되고 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5일 국회에서 “키 리졸브 훈련 중에 의도적인 긴장을 조성하는 무력 시위성 도발”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단기간에 여러 종류의 방사포와 탄도미사일을 잇따라 발사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들 발사체의 사거리가 50~500㎞인 점에 미뤄 남한 전역을 위협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북한의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과 더불어 “추가적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물샐틈 없는 감시ㆍ대비 태세가 필요한 시점이다.
북한 발사체 가운데 우리의 안보에 가장 위협적인 것은 방사포다. 미사일은 정밀 타격이 가능하지만 유도 장치 장착으로 발사 징후가 포착당한다. 요격이 가능한 셈이다. 반면 방사포는 징후 파악도, 요격도 어렵다. 북한은 이번에 신형 300㎜ 대구경 방사포 여섯 발을 발사했다. 최대 사거리가 200㎞로 추정되는 신형 무기다. 북한이 지난해 5월 여섯 발을 발사하면서 알려진 미사일급 로켓이다. 이번에 키 리졸브를 빌미로 성능 개량을 위한 발사에 나섰을 수도 있다.
이 방사포의 사거리는 새로운 차원의 위협이다. 한국군과 주한미군의 심장부를 타격할 수 있다. 개성 인근에서 발사하면 육ㆍ해ㆍ공군 본부가 위치한 계룡대가 사정권에 들어온다. 황해도에서 쏴도 오산ㆍ평택 주한미군 기지에 도달할 수 있다. 이들 시설은 지금까지 지대지 미사일로만 타격 가능한 것으로 상정돼왔다. 일각에선 300㎜ 방사포가 러시아 위성 위치정보시스템(글로나스)을 이용한 유도 기능도 갖추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구경이 되면 다양한 포탄도 탑재할 수 있다. 방사포는 미사일보다 싸고 대량 발사가 가능하다. 북한은 107ㆍ122ㆍ240ㆍ300㎜ 방사포를 5000여문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방사포는 방어 대책이 마땅치 않다. 우리 군은 맞대응 전력으로 다연장로켓과 에이태킴스 지대지 미사일 등을 갖추고 있을 뿐이다. 이스라엘의 로켓 요격 시스템인 ‘아이언돔’이 있지만 고가인데다 명중율이 검증되지 않았다. 정부는 북한의 재래식 무기체계 고도화에 맞춰 안보ㆍ방어 전략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