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A must retract threa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MA must retract threat

The timetable for a nationwide walkout by clinic and hospital physicians raises serious concerns about social repercussions and public health risks.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said its members will go on strike for six days starting March 24. They include many physicians who staff essential hospital departments, intensive care units and emergency rooms.

Emergency rooms treat people in life-and-death situations, and intensive care units are filled with patients who require around-the-clock monitoring and care. Yet the doctors who are in charge of saving patients’ lives are saying they will walk away. What they are threatening is unbelievable. Yet the KMA declared in a statement that it will stop emergency and intensive care services during the general strike period.

Doctors have gone on strike before. But never have they threatened to close down emergency and critical care units. Even when they went on a six-day strike in 2000 to oppose changes in drug prescriptions and sales, operations at the two essential units were unaffected. They defended their primary doctors’ oath and duty not to desert their patients under any circumstances.

The KMA said it will adhere to the legally required working hours from March 11 to 23. Resident physicians and practitioners will work only eight hours a day. We worry about a vacuum of resident presence in emergency and critical care wards if these doctors are present just eight hours a day. These crucial units cannot be sustained without the assistance of resident practitioners helping out specialists.

Health insurance fees briefly jumped after the 2000 strike by doctors, but they have since plateaued. Strikes do not necessarily result in higher medical costs. Instead, the threatened walkout by doctors could seriously undermine public confidence in medical practitioners. It took years for doctors and hospitals to regain the confidence of both patients and society at large. They lose more than they gain by using their duties to patients as bargaining chips. Abandoning emergency and intensive care units is unjustifiable, no matter what. Some of the doctors already are protesting the extreme move.

The KMA must withdraw its threat immediately and apologize.

JoongAng Ilbo, March 5, Page 30





대한의사협회가 4일 공개한 집단휴진 일정을 보면 심히 우려되는 점이 있다. 바로 24~29일 필수진료 인력을 포함한 전면 파업이다. 필수진료란 게 무엇인가. 바로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말한다. 목숨이 경각에 달린 환자들이 찾는 곳이 응급실이고, 큰 수술을 받았거나 중병에 걸린 환자들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데가 중환자실이다. 이런 데 근무하는 의사들이 파업을 벌이겠다고 하니 어이가 없어서 말이 나오지 않는다. 혹시 실수로 잘못 나온 말이 아닌지 유심히 살펴봤으나 그게 아니다. 의협은 4일 ‘의료제도 바로 세우기 투쟁위원회 결성’ 보도자료에서 24~29일 필수의료 중단을 포함한 전면 파업을 벌이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의료계는 2000년 이후 크고 작은 집단휴진을 하면서 응급실·중환자실 진료를 하지 않겠다고 나선 적이 한 번도 없다. 특히 2000년 의약분업 반대 집단 휴진을 하면서도 이 두 곳은 끝까지 지켰다. 당시 휴진은 지금보다 명분이 더 있었다. 그래도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떠나지 않았다. 어떤 일이 있어도 환자를 떠나서는 안 된다는 의사의 본분을 부분적으로나마 지키기 위해서였다.
의사협회는 11~23일 준법진료와 전공의 1일 8시간 근무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기간 동안 응급실과 중환자실 전공의가 8시간 근무 방침에 따르겠다고 병원을 떠나지 않을 지 걱정이다. 이 두 곳은 전문의가 주도하지만 전공의가 없으면 밀려 드는 환자를 처리하지 못한다.
2000년 의약분업 파업 덕분에 수가가 대폭 올랐다가 그 이후에는 깎이거나 별로 오르지 않았다. 수가 인상 효과는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의사 파업은 의사 불신을 낳는다. 불신을 회복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고, 일부 환자는 아직도 그 때를 기억한다. 의사들이 진료권을 무기로 삼는 게 얼마나 무모한 지를 알 수 있다. 게다가 응급실·중환자실 진료 거부는 감당하지 못할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의료계 내부에서도 부당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있는 모양이다. 의협은 당장 철회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