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int operability is the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oint operability is the ke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yesterday announced a blueprint for ambitious military reform from 2014 to 2030. After the 2012 Basic Defense Reform Plan drafted by the former Lee Myung-bak administration, the government came up with a revised version, which is centered on sophisticated weapons systems and a reduction of troops. The plan calls for 110,000 Army soldiers to be cut from the current 633,000 by 2022, with no change in the numbers serving in the Navy, Air Force and Marine Corps, which stands at 135,000.

The Defense Ministry explained that the reduction of soldiers is unavoidable due to Korea’s alarmingly low birthrate. Instead, it will shift the focus of defense from numerical strength to technological edge. The ministry plans to make up for the loss of troops with more noncommissioned officers and reserves. Revolutionary advancements in military technology in modern warfare require a realignment toward rapid reaction forces.

We welcome the government’s decision to change the center of military operations from two field army command headquarters led by four-star generals to a corps headed by three-star generals. The corps will take up the military administration and command functions currently held by the two field army command headquarters. On top of new aviation and air defense units and the logistics support brigade, the Army will create an air support operations center so that corps commanders can directly request Air Force power during ground battles. Though at an initial stage, the systematization of joint operations between the Army and Air Force carries great significance. The two field army headquarters are about to be merged into ground operation command headquarters, and the number of corps will decrease from eight to six and the divisions from 42 to 31.

The basic plan has a transitional character because the government is reviewing the United States’ transfer in 2015 of operational command to Korea. Many challenges await us. Although the plan was made under the assumption of an annual 7.2 percent increase in defense spending, that figure has remained at 4 percent for the past five years due to soaring welfare costs.

Another task at hand is how to reinforce the joint operability of the Army, Navy and Air Force. North Korea’s sinking of the Cheonan in 2010 explicitly showed how backward we are with interactive military operations. China and Japan, too, have hastily raised their military joint operability. The government must keep this in mind.

JoongAng Ilbo, March 7, Page 30




국방부가 국방개혁 기본계획(2014~2030년)을 6일 발표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12년 작성된 계획을 수정ㆍ보완한 박근혜 정부 개혁안이다. 현 정부 내 단기 과제와 더불어 중ㆍ장기 청사진이 담겨 있다. 큰 흐름은 첨단무기 위주의 군 구조 개편과 병력 감축이다. 현재 63만3000명 병력이 2022년까지 11만명 줄어든다. 해군ㆍ공군ㆍ해병대(13만5000명)는 변화가 없고, 육군은 38만7000명 체제가 된다.
병력 감축은 저출산에 따른 불가피한 일이라고 한다. 대신 지금까지의 양적 군 구조에서 기술 집약형으로 바꾸겠다고 국방부는 설명한다. 병력 부족분은 부사관 증원과 예비군 전력의 정예화로 메우겠다는 방침이다. 군사기술 혁명(RMA)을 바탕으로 한 네트워크 중심의 현대전 양상을 고려하면 첨단 신속기동군으로의 재편은 시대적 대세다. 정밀타격이 전장의 결정적 요소가 된지 오래다.
그런 점에서 육군의 작전체계를 전방 2개 야전군 사령부(사령관 대장)에서 군단 중심으로 바꾸는 것은 바람직해 보인다. 군단은 1ㆍ3 야전군사령부의 군정 기능과 작전 지휘 기능을 모두 행사하게 된다. 항공단ㆍ방공단ㆍ군수지원여단외에 공군의 항공지원작전본부(ASOC)도 편성해 군단장이 지상 전투 때 공군 화력을 직접 요청할 수도 있다. 1ㆍ3군 사령부는 지상작전사령부로 통폐합된다. 2026년까지 군단은 8개→6개로, 사단은 42개→31개로 줄어든다.
이번 기본계획은 과도기적 성격을 갖는다. 한미 양국이 2015년으로 예정됐던 미군 전작권의 한국군 전환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기 때문이다. 과제도 적잖다. 기본 계획은 연평균 7.2%의 국방비 증가를 바탕으로 책정됐다. 지난 5년간 국방비 증가율은 4%대에 그쳤다. 복지비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국방비를 더 늘리긴 쉽지 않다.
다른 하나는 3군 합동성 강화다.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 사건은 우리 군의 고질적 병폐인 자군(自軍) 중심주의를 도마에 올렸다. 중국과 일본도 통합작전 능력 구축을 서두르고 있다. 3군과 자군이 아닌 국군으로의 개혁을 멈춰선 안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