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central to economic poli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 central to economic policy

South Korea and the rest of the world rely heavily on China, the world’s second-largest economy and one of the fastest growing. It is why the annual session of the National People’s Congress, in which government officials report about their policies for the year to the Communist Party, is closely watched by investors and officials around the world. Chinese Prime Minister Li Keqiang said in Wednesday’s address to the annual congress that the government will maintain a 7.5 percent growth target for 2014, unchanged from last year. The government pledged sweeping reforms and aggressive spending to meet the target. Reforms will include the liberalization of state-run industries and the promotion of the services sector to stimulate consumer spending. Beijing also indicated an easing of control over exchange rates.

China will beat expectations if its economy grows at 7.5 percent, following 7.7 percent growth in 2013. Many had expected Beijing to target growth of 7 percent in light of uncertain external and domestic factors, as well as growing demand for restructuring.

China’s economy slowed from double-digit growth in 2012. Beijing since has set growth targets below 8 percent and endeavoured to retool the economy toward building domestic demand. It has repeatedly sent messages that it will concentrate on fighting poverty and strengthening the domestic market for more balanced and sustainable growth. China is our biggest market, accounting for 26 percent of South Korean exports. Without meeting the needs of the Chinese, we cannot capitalize on the potential boom in one of the world’s largest consumer markets.

We also should brace for the potential devaluation of Chinese currency. The yuan has fallen more than 1 percent against the U.S. dollar in the past month, and Beijing has said it will allow greater volatility in the exchange rate. It may be willing to stop interfering and let the yuan depreciate. Korean companies may have to compete against cheaper Chinese products, as well as Japanese exports benefiting from weaker yen. Korean companies must work harder to improve productivity and quality.

In two years’ time, China is expected to outperform the United States in terms of gross domestic product with an economy worth 19 trillion won ($17.9 million). We must get accustomed to China as the world’s leading economy. The Korea-China relationship has improved to some extent recently. The government and companies must join forces to polish its strategy on exports to China.

JoongAng Ilbo, March 7, Page 30



중국이 어디로 갈 것인가를 예측해보는 일은 대한민국 경제에 아주 중요해졌다. 그런 점에서 매년 초 열리는 전국인민대표대회는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여기서 총리가 정부에 업무보고를 하는 형식을 빌려 그해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하고 경제정책의 우선순위를 밝히기 때문이다. 올해는 어떤가. 중국 정부는 경제 성장 목표치를 7.5%로 제시했다. 재정을 통한 지속적인 경기 부양 의지도 내비쳤다. 위안화 환율의 상하 변동폭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도 거듭 밝혔다.
중국의 성장률 7.5% 목표는 우리에겐 나쁘지 않다. 이는 예상을 뛰어넘는 수치다. 애초 중국 경제의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구조조정 요구도 거세지면서 성장률 목표를 7.0% 정도로 낮출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발표 당일 코스피 지수가 크게 오른 이유다.
중국이 ‘8%대 고속 성장(바오바: 保八)’을 포기하고 7%대 성장으로 목표를 낮춰 잡은 지 올해로 3년째다. 7%대 성장은 수출 위주 고속 성장에서 내수 중심으로 중국 경제의 큰 틀이 바뀌고 있다는 신호다. 이 신호를 제대로 읽고 대비하는 게 필요하다. 중국은 우리 수출에서 26%를 차지한다. 중국 내수 시장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면 우리 수출에 빨간불이 켜질 수도 있다.
위안화 가치 하락에도 대비해야 한다. 최근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는 한 달 새 1% 넘게 급락했다. 그런데도 중국 정부는 위안화 환율 변동폭을 더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위안화 가치 급락을 이끌고 있거나 최소한 방치하겠다는 의미로 읽어야 할 것이다. 세계 곳곳에서 중국 제품과 경쟁하는 우리 기업들로선 엔저 공습에 이어 위안화 공세에도 대비해야 한다는 얘기다. 중·일에 끼인 샌드위치 위기가 다시 현실화될 수 있다.
중국은 2년 후 국내총생산(GDP)이 19조원으로 미국을 제칠 것으로 전망된다. 거대 중국과 살아가는 법을 익히는 게 그만큼 중요해졌다는 의미다. 다행히 요즘 한·중 협력 무드는 부쩍 좋아지고 있다. 정부·기업이 힘을 합해 세심하고 꼼꼼하게 중국 진출 전략을 다시 가다듬어야 할 때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