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take patients hostag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take patients hostage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has decided to launch a one-day collective strike today with the participation of some intern and resident physicians. Doctors taking patients hostage for their interests is unacceptable. They must listen to an appeal from a patients’ association before taking off their white coats. At a press conference on Friday, the association denounced doctors for taking innocent patients hostage rather than resolving their complaints through talks with the government. The patients’ group lambasted the doctors’ collective action for lacking any rationale.

The doctors announced an agreement with the government after six rounds of talks before the collective strike. Yet they reneged on the agreement to enter their unconscionable action. They can hardly expect a 100 percent satisfactory result from their consultative meetings with the government because the latter must first consider the health of patients. The doctors’ decision to scrap an agreement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o settle the dispute through further discussion is utterly regrettable.

The KMA cites the government’s plan to allow remote medical examinations and treatment as well as the establishment of for-profit subsidiaries of medical corporations as the main reason for their strike. But the medical diagnosis and treatment through telemedicine systems offers great benefits to patients in remote areas, the elderly and handicapped, not to mention those with chronic diseases. Doctors, too, can’t avoid the age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Of course, the government needs to be prudent in introducing the remote examinations and treatment, which would replace conventional face-to-face examinations and treatment. It would be better to apply the remote caring first to monitoring and counseling patients with chronic illnesses and expand the scope gradually. For-profit subsidiaries for medical corporations also would be better served if they focused on attracting overseas patients and advancement of our hospitals overseas.

The doctors’ group argues that exceptionally low charges for medical treatment often lead to over-diagnosis and treatment. But a study by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indicates the charges are actually higher than the original cost, if you include their medical examinations and treatment not covered by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But doctors must not forget that their collective strike only damages their reputation as a respected professional group. They must understand the walkout would lead to a critical loss of the public’s trust.

JoongAng Ilbo, March 10, Page 34




끝내 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을 감행했다. 의협은 오늘 하루 동네의원의 문을 걸어 잠그고, 일부 전공의(인턴·레지던트)도 동참한다고 한다. 참으로 안타까운,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졌다. 의사가 환자의 생명을 볼모로 이익을 취하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백 번 양보해서 명분이 옳다고 해도 그 방법이 집단휴진일 수는 없다.
의사들은 가운을 벗기 전에 환자단체연합회의 호소문을 귀담아들을 필요가 있다. 이 단체는 7일 기자회견에서 “정책에 불만이 있으면 정부를 상대로 해야지 왜 아무 잘못 없는 환자 생명을 볼모로 정부를 압박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병마와 싸우는 것만으로도 벅찬 환자를 볼모로 삼아 정부를 협박하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은 아무리 명분이 타당하다 하더라도 그 누구에게도 지지 받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사들은 집단휴진을 앞두고 정부와 의료발전협의회를 여섯차례 열어 합의문까지 발표했다. 그런데 다음날 이를 뒤집고 파업으로 돌아섰다. 정부와 협의에서 100% 만족하는 결과를 얻을 수는 없다. 왜냐면 정부는 국민을 먼저 생각해야 하기 때문이다. 의사만을 고려해 정책을 결정할 수 없다. 양측이 추후 대화로 최대공약수를 키워나가기로 했는데 이를 뒤집은 것은 심히 유감스럽다.
의협이 내세우는 파업 이유는 원격진료와 의료법인 영리자회사 허용 반대다. 원격진료는 도서·벽지 주민, 노인·장애인·만성질환자 등 병원을 찾기 힘든 환자의 편의 증진에 도움이 된다. 정보통신기술(ICT)의 발전도 비껴갈 수 없다. 다만 의사와 환자의 대면(對面) 진료를 전면 대체하는 원격진료는 신중해야 한다. 우선 만성질환자 모니터링과 상담부터 먼저 도입하고 차차 확대하는 게 바람직하다. 의료법인 자회사도 해외환자 유치나 해외 병원 진출과 같은 분야에 먼저 도입하는 것도 방법이다.
의협은 지나치게 낮은 진료수가가 비정상적인 진료를 양산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비보험 진료를 포함하면 원가보다 높다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결과도 있다. 이런 내용은 양측이 대화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
의사들이 오늘 문을 닫으려면 명심할 게 있다. 집단휴진은 스스로를 전문가단체에서 이익집단으로 격하시키는 자해행위라는 점이다. 집단휴진으로 얼마나 이익을 얻을지 모르지만 그보다 훨씬 중요한 국민의 마음과 신뢰를 잃게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