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ng back health and memorie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Bring back health and memories

테스트

My friend has been married for five years now. He and his wife are in their early 30s and both have jobs. Their gas bill is close to zero because they mutually agreed not to cook at home. They are a “chore-less” couple. “We eat out mostly,” they said. “We have lunch at work and meet up for dinner. We like to find trendy spots and nice restaurants. Even coffee shops and convenience stores offer a wide variety of sandwiches, salads and rice rolls. Why should we spend our time cooking? On weekends, we order in as well. There are so many options to choose from, and they are better than microwaved food. We also take our laundry to the dry cleaners, where they wash, dry and deliver. There are many couples like us. It could change if we have a child.”

His story made me think about mothers in the old days. They were “superwomen” who made all of the spices and condiments at home, filling jars with kimchi, pickles and salted fish. In their kitchen, they could make nearly all the dishes that can be found in cookbooks, providing the family with delicious and healthy meals filled with love and care.

However, that was only possible with extended families during farming-oriented days. In an industrial society, home cooking is only a shadow of the love in the past.

An English friend introduced me to the typical home-cooked meals enjoyed by working-class families in the United Kingdom.

“Spread butter or mayonnaise to keep the bread from getting soggy and pour on baked beans from a can. With tomatoes and chips on the side, it is a staple dish, invented to provide enough calories for laborers at an affordable price after the Industrial Revolution,” he said.

Each culture has different nostalgia for home cooking. As the American joke goes, “Our hotel offers burnt toast to make sure you feel right at home.”

For International Women’s Day on March 8,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studied 29 member countries on how much time people spent on housework, including domestic chores and child care. Korean men spent the least amount of time on housework in the world, only 45 minutes a day, less than one-third of the OECD average of 141 minutes.

The unfair division of household labor is a concern, of course, but household chores may go extinct altogether. Like the Kinsey reports on sexuality, we may need to research the dietary life of Korean households. To the generation that has lost home-cooked meals, such a report may bring back health and memories.

JoongAng Ilbo, March 11,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CHAE IN-TAEK










결혼 5년차인 30대 초반의 맞벌이 후배 부부는 가스 요금이 0원에 가깝다. 부부 합의로 집에서 밥을 해먹지 않아서다. 자칭 ‘살림리스’ 부부다. 이들이 사는 방식을 들어봤다. “식사는 모두 밖에서 해결하죠. 점심은 따로 먹지만 저녁때는 수시로 만나 부부 외식을 즐긴답니다. 맛집 정보는 생활의 윤활유를 넘어 아예 필수품이죠. 커피전문점이나 편의점에도 맛깔스러운 샌드위치·샐러드·김밥·도시락이 즐비한데 굳이 시간 들여 집 밥을 해먹을 필요가 있을까요. 주말에는 배달음식이 최고예요. 세상은 넓고 배달시킬 음식은 질릴 틈도 없을 정도로 다양하더군요. 전자레인지에 데워먹는 음식보다 낫다는 생각도 들고요. 참, 빨래는 대부분 세탁소에 맡겨요. 좀 민망한 건 드럼세탁기에 넣으면 건조까지 착 되잖아요. 우리 같은 부부가 주변에 은근히 많더라고요. 물론 아이가 생기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이 말을 들으니 문득 옛날 할머니들이 떠올랐다. 그분들은 만능 수퍼맨이었다. 메주를 띄워 간장·된장·고추장을 담근 것은 물론 젓갈·김치·절임 같은 밑반찬도 손수 만들어 집안의 장독과 부엌을 책임졌다. 반찬·국·찌개 등 한식백과사전에 나올 거의 모든 음식에 손맛을 발휘해 맛과 영양, 그리고 사랑과 정성이 깃든 집 밥을 푸짐하게 차렸다. 하지만 이는 과거 농업중심시대 대가족에서나 가능했던 일이다. 산업화가 진행된 지금, 집 밥이란 ‘아련한 옛 사랑의 그림자’가 될 수밖에 없다.
영국인 친구에게 이 이야기를 했더니 자국 노동계급의 전형적인 집 밥을 이렇게 소개했다. “빵이 눅눅해지지 않도록 버터나 마요네즈를 바른 뒤 콩 통조림을 부은 샌드위치에 토마토와 감자튀김을 간단히 곁들인다. 산업혁명 이후 노동자들이 싼값에 칼로리를 충분히 섭취하기 위해 개발했다더라. 영국인에게 맛있는 식사란 외식으로 먹는 외국 음식이다.” 집 밥의 추억이 나라별로 다르다는 뜻이다. 미국 농담에도 이런 게 있지 않은가. “저희 호텔은 고객들이 향수병에 걸리지 않도록 집에서 드시는 것처럼 토스트를 새까맣게 태워 드립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여성의 날(8일)을 맞아 주요 29개국 집안일과 육아 등 가사노동에 대한 남성의 분담 시간을 조사한 결과 한국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불과 45분으로 평균치인 141분의 3분의 1도 안 된다. 가사노동이 이처럼 제대로 분담되지 않는 것도 물론 걱정이다. 하지만 그것보다 가사노동 자체가 아예 소멸하는 시대가 올까봐 더 우려된다. 이런 상황이라면 성생활 실태를 담은 킨제이 보고서처럼 한국 가정의 식생활 실태를 담은 ‘집 밥 보고서’라도 나와야 하지 않을까. 집 밥을 잃어가는 세대에게 건강과 추억을 되찾아줄 방법을 찾기 위해서라도 말이다.
채인택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