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missal of professors is justifi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smissal of professors is justified

Two arts education professors at Kongju National University who were fined in court for harassing students returned to work after three months on probation. The victims and witnesses who testified that they had seen sexual harassment in their classes were among their students.

Yet the university endorsed the professors’ lectures and continued to subject students to their classes. Kongju is a state university and yet had been ignorant of basic common awareness and regulations on sexual abuses and protection.

Under the guidelines on sexual harassment and abuse, which all education institutions must adhere to, if the offender and victim attend the same educational institution, they must remain segregated. The statute is enforced to protect victims from recurring incidents. Yet the university defied that educational ordinance, citing the rights of the professors, and it belatedly removed and dismissed those lecturers only after strong protests.

In cases of unwelcome sexual advances or assault on university campuses by a professor toward a student, the latter is inevitably considered the weaker party. University administrators must, therefore, pu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students above those of the school’s professors. They must be attentive toward students to protect them from further damage as well as any form of discrimination regarding grades and job placement.

Kongju University should, first of all, have separated the accused teachers from the students so that they could safely attend school without fear. Under public office law, public officials charged in criminal cases cannot be restored to office. Dismissal decisions are justified in those cases.

The Education Ministry should also strengthen the enforcement of sexual harassment and crime prevention regulations at education institutions so that these unfortunate incidents do not recur. Laws and regulations must protect victims of sexual crime from further damage. They also must be designed to help the victims adjust back to normal life without any discrimination.

JoongAng Ilbo, March 13, Page 30



공주대 미술교육과 교수 두 명이 학생 성추행 혐의로 법원에서 벌금형을 받은 뒤 정직 3개월을 거쳐 올 1학기부터 강단에 복귀했다. 이들이 가르치는 3학년 전공 과목 수강생 중 일부는 두 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했거나 다른 학생이 당하는 광경을 목격했다고 진술서를 쓴 학생들이다.
그런데도 대학본부는 학생들이 한 학기 동안 성희롱 교수에게 강의도 듣고, 학점도 따게 했다. 국립대인 공주대는 성희롱 예방과 피해자 구제에 대한 기본과 상식조차 모르고 있다.
모든 교육기관이 반드시 시행하도록 돼 있는 성희롱·성폭력 예방추진계획에 따르면 가해자와 피해자가 같은 학교에 다닐 경우 가해자와 피해자의 분리는 최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이는 피해 학생들을 보호하고 이들이 2차 피해를 입지 않게 하려는 최우선적인 조치다. 이 대학은 이런 규정을 깡그리 무시한채 성추행 교수의 권리 운운하다 뒤늦게 두 교수에 대해 직위해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대학 내 성희롱 또는 성폭력은 우월적인 지위에 있는 교수와 그렇지 못한 학생 사이에서 벌어진다. 그렇기 때문에 대학 측은 교수들의 권리를 앞세워 피해 학생들에 대한 보호조치를 등한히해선 곤란하다. 피해 학생들이 또 다시 입을지도 모를 마음의 상처, 학점이나 취업 등 현실적 불이익을 방지하는데 우선적인 관심을 둬야 맞다.
공주대는 무엇보다 피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학교를 다닐 수 있도록 가해 교수들과 분리 조치해야 한다. 국가공무원법 73조의 3엔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공무원은 직위를 부여하지 않을 수 있다’는 규정도 있다는 점에서 직위해제가 가해 교수에 대한 가중처벌은 아니다.
교육부 역시 이 문제를 대학에만 맡기지 말고 성희롱·성폭력 예방대책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제도적 허점이 없는지 살펴야 한다. 피해자들의 2차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주는 게 급선무다. 가해자 징계도 중요하나 피해자들이 학교에 재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대책이 절실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