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w a conscie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row a conscience

The Wednesday meeting in Seoul between two high-ranking diplomats representing Korea and Japan ended in sheer disappointment. The three-hour encounter between Korean First Vic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Cho Tae-yong and his Japanese counterpart Akitaka Saiki led to nothing like a thaw in the ties that have been frozen over by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s alarming rightist turn. The meeting splashed cold water on any glimmer of hope we have had on the issue of apologies to the women forced into sexual slavery during World War II. Local media and academic circles cast serious doubts on why Saiki bothered to come to Korea.

The Abe government takes a contradictory position: While professing to follow in the footsteps of past Japanese governments on the recognition of history - as seen in the Kono Statement, which admitted the government’s intervention in recruiting sex slaves for Japan’s Imperial Army during the war - the Abe cabinet acts differently. On the day of Saiki’s trip to Seoul, Yoshihide Suga, Japan’s chief cabinet secretary and Abe’s closest aide, reiterated Tokyo’s earlier position that there was no forced mobilization of the women on a governmental level. We are confused at Japan’s weird logic of saying it is “unwilling to revise the Kono Statement, while strictly scrutinizing it.” Tokyo wants to suggest as much fault with the statement as it can without actually saying so.

The forced recruiting of the so-called comfort women has been repeatedly proven through countless documents, including the trial records of Japanese war criminals. Disregarding the proven truth is utterly unconscionable behavior. Japanese intellectuals came forward to oppose the government’s misleading moves and kicked off a signature-gathering campaign led by 15 scholars, including Hirohumi Hayashi, a professor of politics at Kanto Gakuin University, to maintain and develop the Kono Statement. More than 1,300 scholars have joined the movement. They not only resent Abe’s idea of “scrutinizing” the Kono Statement, but urge Tokyo to respect the statement and its spirit of contrition.

It is abnormal for the two neighbors not to have a leaders’ summit in the first year of the Park Geun-hye and Abe governments. Even the United States is expressing deep concerns about the tensions. But as long as Tokyo does not show any willingness to resolve the issue, improving ties is impossible. Japan’s request to have a summit without any strings attached ignores common diplomatic sense. Abe should listen to the voices of conscience of Japan’s intellectuals. If he wants to shake hands with Park, he should wash the blood off them first.

JoongAng Ilbo, March 14, Page 30




혹시나 했던 기대는 역시나 실망으로 끝나고 말았다. 12일 서울에서 열린 한ㆍ일 차관급 협의 말이다. 조태용 외교부 1차관과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일 외무성 사무차관이 3시간 이상 만났지만 아무 성과도 거두지 못했다.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이키 차관이 뭔가 새로운 메시지를 갖고 올지 모른다는 일말의 기대는 완전히 빗나갔다. 이럴 거면 뭣하러 왔느냐는 불만과 함께 면피용 ‘할리우드 액션’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가 이끄는 일본 정부는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를 비롯해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말하면서도 뒤로는 딴소리를 하고 있다. 사이키 차관이 방한한 날, 아베 총리의 최측근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위안부 강제 연행은 없었다”는 주장을 되풀이 했다. 한 입으로 두 말 하는 이율배반이고, 자기모순이다. 고노담화를 검증하되 수정은 하지 않겠다는 해괴한 논리와 맥이 닿아 있다. 어떻게든 고노담화의 정당성에 흠집을 내보겠다는 것이다.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은 전범재판 기록 등 수많은 문서를 통해 확인된 사실이다. 이를 외면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는 것이다. 보다 못한 일본 지식인들이 나섰다. 하야시 히로후미(林博史) 간토가쿠인(關東學院)대학 교수 등 15명의 학자가 주축이 된 ‘고노담화의 유지ㆍ발전을 요구하는 학자 공동성명’에 서명한 일본인 학자가 1300명을 넘었다. 이들은 고노담화 검증에 반대하며 고노담화의 정신을 구체화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한ㆍ일 두 나라가 1년 이상 정상회담조차 못하고 있는 것은 분명 비정상이다. 양국의 동맹국인 미국도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책임 소재가 너무나 명백한 위안부 문제에서조차 일 정부가 성의를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한ㆍ일 관계 개선은 불가능하다. 이를 무시한 채 무조건 만나자고 요구하는 것은 일종의 스토킹이다. 악수를 하고 싶으면 손부터 씼어야 한다. 아베 내각은 일본 지식인들의 양심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