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hieving regulatory refor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chieving regulatory reform

President Park Geun-hye has grown impatient and assertive regarding the pace of deregulation. Chairing a meeting with senior secretaries, she likened redundant and unnecessary red tape to cancerous tumors that must be removed without hesitation. Then, in a meeting to promote trade investment and balanced growth, she said that tough words alone were inadequate to explain the multiple layers of regulations that choke and restrain development. She urged authorities to work with fiery patriotism and strong determination in order do away with unnecessary administrative red tape. They were rare passionate words from the typically soft-spoken president.

After several failures under past administrations, it is clear that regulatory reform cannot succeed without a strong will and drive. The president is itching for a showdown with those who are resistant to reform. She has unequivocally pronounced that she will stand at the forefront, putting reform of regulations as one of the items at the top of her agenda. At the same time, she is expressing displeasure with the government and bureaucrats for dragging their feet and not moving as quickly and proactively as she had hoped.

What matters is action. The president must shape her fiery passion and words into specific and concrete action plans with clearly defined goals. We hope to see some tangible results from a Monday cabinet meeting on the theme of regulatory reform that will be led by the president. We need a dramatic plan targeting not only administrative regulations that hamper corporate and market activities but also the chunks of constraints that interfere with the overall economy. The act banning companies from building and running industrial sites near the capital is one such constraint to growth.

To come up with such radical ideas, government agencies and bureaucrats first must change their mind-set. They need to abandon the belief that regulations are the authority and power of the government over civilians. Without such a dramatic transition in their beliefs and approach to regulations, we cannot expect sweeping moves and development in the areas of deregulation and liberalization.

JoongAng Ilbo, March 14, Page 30



박근혜 대통령이 연일 규제개혁을 촉구하는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쓸데없는 규제는 우리가 쳐부술 원수, 제거하지 않으면 우리 몸을 죽이는 암덩어리로 생각하고 확확 들어내야 한다”고 했다. 12일엔 무역투자진흥회의와 지역발전위원회 연석회의 석상에서 “(규제에 대한 강한 발언이) 그것보다 더 세게 말해도 지금의 규제상황을 표현할 길이 없어서 그러는 것”이라며 “불타는 애국심과 비장한 각오를 가지고 사생결단으로 붙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소 생경할 정도로 거칠고 격정적인 어투로 규제개혁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우리는 규제개혁이 정권의 명운을 걸 정도의 각오로 추진하지 않으면 성과를 낼 수 없음을 역대정권의 경험을 통해 익히 보아왔다. 그래서 대통령이 불굴의 의지를 가지고 규제혁파에 앞장설 것을 누차 강조했다. 이제 이만하면 규제개혁에 대한 박 대통령의 추진의지 만큼은 충분히 확인하고도 남을 만하다. 대통령은 규제개혁을 그만큼 절박한 정권의 과제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동시에 정부부처와 공무원 집단이 규제개혁에 기대만큼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는 판단도 작용하고 있는 것 같다.
결국 남은 문제는 실천이다. 규제개혁에 대한 대통령의 불타는 의욕과 격정적인 표현이 손에 잡히는 규제철폐의 구상과 실천방안으로 성과로 구체화되어야 하는 것이다. 오는 17일로 예정된 대통령 주재 규제개혁장관회의를 주목하는 이유다. 여기서는 자잘한 ‘손톱밑 가시’규제를 푸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민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는 덩어리 규제를 통채로 들어낼 정도의 과감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 예컨대 그간 성역처럼 간주돼 왔던 ‘수도권 규제’같은 포괄적인 규제의 틀을 아예 철폐하는 획기적인 발상의 전환을 해야한다.
그러자면 우선 각 부처와 공무원들의 인식부터 바뀌어야 한다. 규제를 자신들의 권한이자 존재의 이유라고 생각하는 틀에 박힌 사고방식을 확 뜯어고쳐야 한다. 정부 부처와 공무원의 생각이 바뀌지 않으면 규제개혁은 불가능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