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emale advisers to Kim Jong-u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female advisers to Kim Jong-un

테스트

The female members of the North Korean royal family had previously been forced to live in seclusion, but they are slowly coming out of the woodwork now. Just two women stay close to Kim Jong-un these days: his sister, Yo-jong, and his wife, Ri Sol-ju. The two women, 25, have a mighty influence that no elite power can match. With her brother at the top of the chain, seemingly nothing can stop Yo-jong. Ri Sol-ju, meanwhile, used to be a singer and became first lady after capturing Kim’s heart when he was heir-apparent.

Their emergence on the political stage was dramatic. Their identities were unknown when they first appeared in state-run media, and just as curiosity peaked, they made their debuts. Kim Yo-jong first appeared at the funeral of her father, former leader Kim Jong-il, in December 2011. On March 9, her name was revealed as she accompanied her brother Kim Jong-un to the polling station during the parliamentary election. Her official title is chief official of the Workers’ Party’s Central Committee, which suggests that she will be in the front line of power from now own.

Ri Sol-ju was the Cinderella of Pyongyang, on the other hand. In early July 2012, she was sitting next to Kim Jong-un during a performance, which thrust her in the spotlight in Western media. Later that month, she accompanied Kim on his visit to the opening of the Rungna People’s Pleasure Park. It was at that time North Korean media introduced her as first lady Ri Sol-ju.

She was holding Kim’s arm publicly, and the couple wore matching watches. Ri wore a luxury handbag and a sophisticated hairstyle.

Analysts were initially puzzled about why she wasn’t wearing a portrait badge of Kim Il Sung or Kim Jong-il - a pin worn by Kim Jong-un and all party, government and military executives. Her public appearances contrast to Kim Jong-un’s mother, Ko Young-hee, who lived in seclusion until her death in 2004 in Paris.

Both Kim Yo-jong and Ri Sol-ju studied abroad. They have looked at Pyongyang from the outside. They should understand where the new North Korean leader should be heading in the third year of his reign and whether he is on track. The roles of the two women became more significant as Kim Kyong-hui, the leader’s aunt, retreated from the front line following the execution of her husband, Jang Song-thaek, who was once thought to be the second-most powerful man in the regime. After his death, no man has been able to fill that void.

Both Kim Yo-jong and Ri Sol-ju are also referred to as “comrades.” However, the comrades’ roles should not be limited to pleasing Kim Jong-un. But they should not exploit and enjoy power, either. They need to advise Kim Jong-un so that he takes care of the livelihoods of his people instead of focusing on ski resorts, golf courses or equestrian facilities for the privileged. We hope they can be “critical comrades,” for they are the only ones who can whisper honest words to such a reckless brother and husband.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editor of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March 14, Page 30

By LEE YOUNG-JONG











은둔을 강요받던 평양 로열패밀리 여인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예전엔 베일 속에 머물렀지만 이젠 아니다. 요즘 눈길을 끄는 건 최고권력자 김정은의 가장 가까운 곳을 지키는 두 여자다. 여동생 김여정과 부인 이설주. 25살 동갑나기는 그 어떤 파워엘리트보다 강한 영향력을 발산한다. 여정은 오빠를 든든한 배경으로 거침없는 행보를 드러낸다. 매력적인 음색에 미모를 겸비한 가수 이설주는 후계자 시절 김정은을 단숨에 사로잡아 퍼스트레이디에 올랐다.
두 사람의 등장은 극적이다. 신분을 밝히지 않은채 북한 관영매체에 등장해 궁금증을 한껏 증폭시킨 뒤 이름을 알리며 화려한 데뷔를 하는 방식이다. 김여정은 2011년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례식 때 모습을 보였다. 검은 상복차림에 아버지의 죽음을 슬퍼하는 '울보소녀'로 각인된 것도 이 때문이다. 지난 9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투표장에 나온 김정은을 수행한 여정의 이름을 관영매체들은 처음 알렸다. '노동당 중앙위 책임일꾼(간부)'이란 직함은 향후 그녀가 권력 전면에 나설 것임을 예고한다.
이설주는 평양의 신데렐라 같았다. 2012년 7월 초 김정은의 공연관람 때 바로 옆자리를 지킨 그녀는 서방언론의 스폿라이트를 받았다. 같은달 말 평양 능라인민유원지 개관식에 김정은과 함께 나온 그녀를 북한 매체들은 '부인 이설주 동지'로 소개했다. 궁금증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을 택해 공개한 것이다.
공개석상에서 김정은의 팔짱을 낀 모습은 파격이었다. 고급 커플시계와 명품백, 헤어스타일까지 모든 게 관심거리였다.
김정은과 당정군 간부 모두가 착용하는 '초상휘장'(김일성·김정일 사진이 든 배지)을 이설주만 왜 달지않는지를 놓고 해석이 분분할 정도다. 김정은의 생모 고영희 생전에 단 한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것과는 확연한 차이다.
시누이 김여정과 올케 이설주는 해외유학파란 공통점이 있다. 외부세계를 경험하고 바깥에서 평양을 들여다봤다는 말이다. 집권 3년차 최고지도자의 행보가 어디를 향해야 하는지, 궤도이탈인지 아닌지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후견 역할을 해온 고모 김경희가 남편 장성택의 처형을 계기로 정치전면에서 사라진 시점에 두 여성의 역할은 더 긴요하다. 잔혹한 숙청의 피바람이 휩쓸고 간 평양 권력 핵심부에는 이제 최고지도자를 인도할 제대로된 나침반이 없기 때문이다.
김여정·이설주의 이름 뒤에는 '동지'라는 호칭이 붙는다. 하지만 절대권력자 김정은과 코드맞추기만 신경쓰는 동지는 곤란하다. 후광을 업고 누리려고만 해서는 더더욱 안된다. 특권층을 위한 스키장과 골프·승마시설에 치중하는 리더십 때문에 벼랑에 선 민생을 챙기라는 쓴소리가 나와야 한다. '비판적 동지'로 남아 달라는 주문이다. 30살 혈기때문에 좌충우돌하는 오빠 김정은,남편 김정은에게 귀엣말을 건넬 수 있는 사람은 이제 그녀들 뿐이다.
이영종 정치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