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rtificial divis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artificial division

Large companies overwhelmingly preferred college graduates with degrees in science and engineering over those with humanities backgrounds in last year’s hiring. Studies in science, math and engineering are now being extensively applied in financial, telecommunications and retail fields as well. Employment mismatches occur because universities produce more graduates in the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 departments even though the corporate sector demands science and engineering majors.

Experts are advising that the government restructure universities to better accommodate today’s needs in the corporate and industrial sector. The government should conduct an extensive study of the demand from the corporate sector and the supply from universities to balance out the job market.

The manufacturing sector remains the country’s main engine to drive the economy and it has a big demand for new talent from the science and engineering field for future growth.

But companies should not place too much emphasis on degrees and majors in hiring lest they send the message that humanities graduates are uncompetitive, which could lead to discrimination in job opportunities. It won’t do much help if the government artificially increases quotas for students in the science and engineering departments and shrinks the spots available in humanities classrooms.

The country doesn’t merely need students with science and engineering backgrounds. It will always need well-rounded young people with insight and knowledge of humanities and an understanding of basic science and technology. One company recently recruited software and program developers from job seekers with humanities degrees.

The fundamental change should come from breaking down the barrier in humanities and math/science divisions in high schools. Upon entering high school, students are forced to choose between two different tracks and restrict themselves within the boundaries of one division when applying to college. Knowledge of science and technology have become rudimentary in modern life and yet our secondary schools maintain an outdated dichotomous education system.

The Ministry of Education has begun developing a new education program that combines humanities and sciences. Middle schools and high schools must include computer programming classes in their curriculum. The education system also should become more broad and liberal to help students choose various walks of life instead of a single narrow and competitive path to college.

JoongAng Ilbo, March 15, Page 34




주요 대기업이 지난해 하반기 대졸 신입공채에서 인문계보다 이공계 출신을 압도적으로 선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공계 선호는 금융·통신유통 등 산업계 전반에서 적용된다고 하니 반짝하는 현상은 아닐 것이다. 기업은 이공계 출신을 필요로 하는데 대학은 인문계 출신을 더 많이 배출하는 미스매치(수요와 공급의 불일치)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국가가 기업 등 산업계의 수요를 반영해 대학 구조 조정에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부는 산업계와 대학의 인력 수급 실태를 파악해 전체적으로 미스매치를 최소화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제조업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성장동력이라는 측면에서 양질의 이공계 인재가 더 많이 양성될 필요도 분명 있다.
하지만 기업이 뽑은 신입사원의 전공이나 출신만을 따져보고 인문계 출신은 취업이 안 되며, 이공계 출신이 경쟁력이 있다고 일반화하는 오류도 경계해야 한다. 이에 따라 정부가 인위적으로 대학의 이공계 정원을 지금보다 더 늘리고, 경쟁력이 떨어지는 인문계열 정원을 축소하는 건 근시안적 처방이라고 할 수 있다.
국가가 필요로 하는 인재상, 기업이 선호하는 인재상은 이공계를 졸업한 사람이라기 보다 인문학적 소양과 기초과학과 기술에 대한 이해를 갖춘 융합형 인재에 가깝다. 얼마 전 한 기업이 인문학과 전공자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뽑은 것도 인문학적 소양과 전문적인 기술을 갖춘 인재를 필요로 한다는 사례다.
그렇다면 오히려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는 수십년 이상 학교 현장에서 지속되고 있는 문·이과 칸막이식 교육이다. 과학과 기술은 현대를 살아가는데 필수적인 기초언어인데도 우리의 학교는 문과와 이과를 갈라 외눈박이 교육을 해왔다.
교육부가 올해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있는 것은 늦었지만 다행스러운 일이다. 중·고교도 소트프웨어 프로그래밍을 배울 수 있는 과목을 열어주는 열린 사고도 필요하다. 이와 아울러 무조건 대학 진학만을 목표로 하는 진로 교육도 좀 더 융통성 있게 개선되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