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regulation isn’t eas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regulation isn’t easy

The ministerial-level meeting concerning deregulation that President Park Geun-hye vowed to preside over will actually be a much broader meeting between the government and civilian sectors. In a sharp departure from her earlier plan, the president reportedly demanded that all the participants in the conference, including ministers and executives from private companies, participate in focused discussions over the direction needed to ease various regulations across the industrial sector.

Despite the president’s determination, deregulation is not easy, as seen in repeated failures by past governments. That’s because the administration only took a cost-versus-benefits approach to the issue without taking into account the innate resistance of bureaucrats - who don’t want to give up their regulatory power over private companies - and the greed of politicians. Officials even dared to insert new regulations into deregulations. And deregulation pursued with such resistance ends in failure.

Regulations are imposed for complicated reasons. For instance, the government imposed regulations on large-scale retail stores to protect traditional markets and mom-and-pop shops. It also put construction regulations on Seoul metropolitan areas to encourage balanced development for other regions. Without looking at the bigger picture of the national economy, however, the economy faces the risk of losing its vitality. To effectively ease regulations, the government must mediate intricately linked conflicts of interest across society.

Unless the government wants its deregulation drive to fizzle out, it must first present a large framework for reform. Only then can it overcome the resistance of bureaucrats and politicians.

We propose live coverage of the joint meeting the president will preside over so that ordinary citizens can understand why the president emphasizes deregulation and intends to push ahead with it. The televised debate could serve as a starting point for building a national consensus.

The Blue House is negative about that proposal, citing a lack of time and inconvenience; it will take two hours if each participant talks for three minutes, they say. If that is impossible, it can make public the process of debate through recorded footage. But a televised debate would be a lot easier.

Of course, the meeting must not proceed in a question and answer format like the president’s New Year’s press conference. That’s too stodgy. Only when diverse voices from the field are heard by the people can a national consensus begin to be built.

JoongAng Ilbo, March 19, Page 30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기로 한 규제개혁장관회의가 민·관합동의 대규모 행사로 바뀌었다고 한다. 대통령과 해당 부처 장관, 민간 기업인간 끝장 토론을 벌이는 쪽으로 형식과 내용도 크게 달라졌다고 한다. 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수렴하겠다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대통령의 강한 의지에도 불구하고 규제 개혁은 쉬운 일이 아니다. 역대 정부들도 정권 초기에 규제 개혁을 내세웠지만 실패했다. 왜 그런가. 규제 개혁을 주로 비용과 편익이란 경제 논리로 접근했을 뿐 규제 권력을 손에 쥔 관료들의 저항과 정치권의 사적(私的) 이익을 계산에 넣지 않았기 때문이다. 과거 정부에서 일부 관료들이 절대 풀 수 없는 규제를 새로 끼워넣는 방식으로 규제 개혁에 저항했던 사례는 유명하다. 이런 관료 조직을 그대로 두고 추진하는 규제 개혁은 공염불이 되기 쉽다.
이해 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규제도 많다. 대형마트 규제는 전통 시장과 골목 상권을 살리겠다며 만들어졌고, 수도권 규제는 지역 균형 발전을 명분 삼아 탄생했다. 국가 경제 전체를 보지 않고 당장 눈에 보이는 효과나 인기 영합적인 규제를 남발한 결과인데 이 같은 규제가 쌓이면 사회 곳곳에 병목이 생기고 경제는 활력을 잃게 된다. 이런 덩어리 규제를 풀려면 이해 당사자 간 난마처럼 얽힌 다양한 갈등을 조정해야 한다.
규제 개혁이 구두선에 그치지 않으려면 먼저 어떤 경제, 어떤 국가를 만들 것인가에 대한 큰 틀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국민의 공감을 얻어내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 그래야만 관료·정치권의 저항이나 이해 당사자 간의 갈등을 극복할 수 있다. 대부분 국민은 규제 개혁이란 큰 틀에는 동의하지만 대통령이 왜 그토록 규제 개혁을 강조하는지, 그래서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구체적 방향과 청사진은 잘 알지 못하고 있다. 토론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의 이해와 공감을 얻어내는 작업이 필요한 것도 이 때문이다.
아무리 끝장 토론이라지만 기업인들이 대통령과 관료들을 앞에 놓고 할 수 있는 얘기는 한계가 있다. 끝장 토론이 사전에 정해진 질문을 주고받는 식이어서도 곤란하다.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가 국민에게 가감 없이 전달돼야 규제 개혁에 대한 큰 공감대가 생길 수 있다. 그때 비로소 규제 철폐의 진짜 첫걸음이 시작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