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ese Only,’ ‘Only Japanes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Japanese Only,’ ‘Only Japanese’

테스트

Lately, Korean expatriates in Japan have shared a common experience. We have all encountered rude taxi drivers. In Korea, taxi drivers who own the cab tend to be friendlier, but in Japan, drivers working for taxi companies are better trained. And those who work independently show their discontent toward foreigners frequently and bluntly.

One Korean expat said, “I got into a taxi driven by the owner, and once I spoke in Korean over the phone, his attitude changed. Since then, I avoid privately owned cabs.”

Another added, “The driver would use honorific terms at first, but once he realized I was Korean, he changed to informal speech.”

That trend, unfortunately, has spread in Japan over the past couple of years.

Recently, fans of the J-League club Urawa Reds displayed a banner reading “Japanese Only” at the stadium’s entrance, and the news reminded me of the rude cab drivers. In the investigation, the fans of the Urawa Reds in question claimed that the section of seats directly behind the goalie was their sacred ground and they didn’t want anyone else coming in. It’s especially sinister, as it could have targeted Tadanari Lee, a fourth-generation Korean-Japanese player on the team. Lee holds Japanese citizenship, but he became a target of discrimination because of his background.

But it’s not just the taxi drivers and Urawa supporters who are revealing their racist side. The Citizens Against Special Privileges for the Zainichi, an extreme right-wing group, is making hate speeches that transcend the boundaries of free speech.

On March 16, they gathered in downtown Tokyo and demanded that resident Koreans get out. It was even worse because the Toshima ward in Tokyo allowed the group to use a public facility as the site for its rally. Their justification was an obvious excuse: “freedom of assembly.”

The core of growing racial hatred is the attitude of the Abe government. On March 14, Cabinet Minister Yoshihide Suga said, “The Ministry of Justice is promoting various awareness programs to resolve prejudice and discrimination against foreigners. The ministry will continue to pursue this actively.”

But the government wants to “educate” them rather than preventing or punishing such actions. While the UN has demanded that Japan improve the situation, the government has ignored those calls, which means that there is no brake on the spread of discrimination. So as Japan’s administration ignores the problem, local governments, rightist groups and even taxi drivers are free to pursue an attitude of “Japanese Only.” However, this trend can only result in “Only Japanese,” because it’s just part of the truth of life. The country that discriminates against others will in the end be discriminated against.

JoongAng Ilbo, March 18, Page 30

*The author is the Tokyo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KIM HYUN-KI



















요즘 일본 내 한국 주재원들 사이에 공통 화제가 하나 있다. 개인택시 운전사들의 외국인에 대한 무례함이다. 한국에선 개인택시의 친절도가 높지만 일본은 거꾸로다. 잘 교육받은 회사 택시 운전사들이 훨씬 친절하다. '거리낄 게 없는' 개인택시 운전사들은 외국인에 대한 불쾌한 감정을 그대로 드러낸다. 한 주재원은 "얼마 전 개인택시를 탄 뒤 한국어로 전화통화를 하니 나긋하던 운전사의 태도가 돌변하더라"며 "이제는 아무리 급해도 개인택시는 안 탄다"고 말했다. 다른 이는 "처음에 존댓말을 쓰다 한국인인 것을 아는 순간 반말로 바뀌더라"고 털어놓았다. 최근 1~2년 사이 벌어지고 사회현상이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의 '우라와 레즈' 응원단 일부가 관객석 출입구에 'Japanese Only(일본인 외 사절)'란 현수막을 걸었다는 뉴스를 접한 순간 일본의 개인택시가 오버랩돼 떠올랐다. 문제의 우라와 응원단은 J리그 측의 조사과정에서 "골대 바로 뒤 응원단 자리는 성지(聖地)다. 외국인이 들어와선 안 된다"고 했다. 기가 막힐 노릇이다. 또 문제의 현수막은 '자기 팀' 소속의 재일교포 4세 공격수 이충성(귀화명: 리 다다나리)을 겨냥했다고 한다. 이미 '일본인'이 된 이충성에게까지 '출신'을 따지고 든 것이다.
비단 개인택시나 우라와 응원단뿐이 아니다. 1년 여전부터 계속된 일본의 우익단체 '재특회'란 곳의 노골적인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 특정집단에 대한 혐오발언)는 이미 '표현의 자유'라는 범주를 넘어섰음에도 거침이 없다. 주말인 지난 16일에도 이들은 도쿄 도심에서 "한국인은 일본에서 나가라"를 외쳤다. 더 한심한 것은 이들에게 도쿄도 도시마(豊島)구가 집회장소로 공공시설인 도시마 공회당을 허가했다는 사실이다. "집회의 자유도 중요하다"는 하나마나한 이야기만 내놓는다.
일련의 흐름의 한가운데에는 이런 분위기를 방치하는 아베 정권의 기본인식이 깔려있다. 지난 14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기자회견 발언은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지금 법무성에서 외국인에 대한 편견이나 차별해소를 위해 각종 계몽활동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법무성을 중심으로 계몽활동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것이다."
'계몽'만 있을 뿐 이를 차단할 '조치'는 생각을 않는다. 유엔까지 나서 1년째 개선을 재촉하지만 일본 정부는 딴청이다. 그러니 브레이크가 걸리지 않는다. 사흘 만에 '무관중 경기'란 엄벌을 내려 경종을 울린 J리그 측이 훨씬 상식적이고 분별력 있다.
일본 정부가 이러니 지자체도 우익단체들도, 심지어 개인택시 운전사들도 'Japanese Only'로 쏠린다. 'Japanese Only'는 결국 'Only Japanese(고립된 일본인)'를 초래한다. 그게 진리다. 또 하나의 진리. 차별하는 나라는 결국 차별받게 된다.
김현기 도쿄 총국장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