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s the nuclear security bill now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ss the nuclear security bill now

South Korea has yet to comply with its national responsibility to formulate domestic regulations in line with amendments to the Convention on the Physical Protection of Nuclear Materials that were highlighted during the Nuclear Security Summit it hosted in Seoul two years ago. The convention is in the domestic sphere because it is not a binding international code requiring countries to make specific arrangements to ensure the safety of nuclear materials in domestic use, storage and transport, and the protection of materials and facilities against sabotage.

As the host of the 2012 summit, South Korea urged other states to commit to the convention and make the necessary arrangements by the time of the next conference in 2014. The time is up, and yet we have not complied ourselves.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are at fault for neglecting their international duty. Because they were lacking, the opposition party should have taken the initiative.

President Park Geun-hye, who will attend the March 24-25 Nuclear Summit in The Hague, the Netherlands, said it was a pity that the legislature is dragging its feet on passing a law on the physical protection of nuclear materials by linking it with other bills. She worried about the country’s reputation if it fails to produce a law living up to Korea’s pledge before world leaders in time for the next summit. The National Assembly must pay heed to the president’s plea. It is a legitimate demand from the country’s leader, who has the duty to uphold our national status and dignity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does not matter what party the president belongs to;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cooperate with the president in areas that concern our national interests.

The Democratic Party offered to approve the nuclear security law, which was bundled in a package of other legislation, if the Saenuri Party accepted its deal on a broadcasting law. But the broadcasting and nuclear security laws have nothing in common and should not be subject to any political bargaining. The broadcasting law is pushed by the unproductive and divided Science, ICT, Future Planning,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s Committee, the only standing parliamentary committee that has produced no legislation at all so far.

The National Assembly may be run by politicians, but it is owned by the people. The DP could lose public favor if it uses politics as a bargaining chip. The ruling party is intent on approving the law without the help of the opposition. But it must do more to draw bipartisan support on a law related to international commitments.

JoongAng Ilbo, March 20, Page 30




원자력 방호방재법안은 2012년 세계 핵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핵 평화 공동선언’을 주도했던 한국이 국내법적으로 처리해야 하는 후속 조치다. 2년 전에 처리했어야 할 법안은 정권이 바뀌고 국회가 바뀌면서 아무도 돌아보지 않았다. 우리는 국가의 지속성과 안정성 문제를 진작 환기하지 않은 정부와 집권 세력에 우선 책임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3월 18일자 사설). 그러나 국가 운영 집단으로서 야당 역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무엇보다 문제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만큼 민주당이 이 문제를 풀어주길 촉구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나흘 뒤 있을 네덜란드 핵정상회의 참석을 앞두고 “국회가 다른 법안들과 연계해 이것(원자력 방호방재법안)을 통과시켜 주지 않고 있어 유감이다. 국제사회에서 선제적으로 모범을 보여야 할 처지에 약속한 것마저 못 지키게 되면 국익에 큰 손상이 될 것”이라며 방호법 처리를 요청했다. 국회는 대통령의 요청을 받아들여야 한다. 이 요청은 정치인이나 행정부 수반으로서 국내적 요구가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나라의 영속성과 국격을 지켜내기 위한 국가원수로서 당부이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정권이 아니라 민주당이 집권했더라도 국가원수가 하는 이런 유의 요청은 국회가 수용해줘야 한다.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에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위(미방위) 소관인 방송법안을 새누리당이 받아들여 주면 다른 112개 법안도 일괄 처리해 주기로 합의했다고 주장한다. 민주당의 이런 주장은 당파적이고 비합리적이다. 방송법안과 방호법안은 정치적 거래의 대상에 올랐다는 것 말고는 어떤 점에서도 연계의 근거가 없다. 더구나 방송법안은 국회 상임위원회 중에서 유일하게 ‘법안 처리 0’을 기록한 가장 비생산적이고 정파적인 미방위의 소관 사항으로 보편성이 떨어진다.
국회는 정치권이 운영하지만 국민의 것이다. 민주당이 비상식적인 정치적 합의 운운하면서 국민이 받아들일 수 없는 자의적인 주장을 되풀이한다면 역풍을 맞게 될 것이다. 새누리당은 단독 국회라도 열겠다는 심산인데 그 이전에 황우여 대표나 최경환 원내대표 같은 이의 사과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