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reventive manual for obesity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 preventive manual for obesity

테스트

As I pass by the Gwangjang Market, it is hard to resist the addictive gimbap and green bean pancakes. Every day after work, the temptation finds me all the time. But that’s not the end. So many snack shops are around my local bus stop, and my internal struggle begins once more. I feel obliged to try every spot at least once, but at the same time, I am also wary of gluttony.

In my case, I gave up losing weight a long time ago, and my current goal is to keep my shape through a balanced diet. Last year, I tried an easy fix, which backfired on my health. I saw a commercial on television about a dietary supplement that prevents carbohydrates from turning into fat. It showed models binging on pizza and fried chicken. For a while, I ambitiously consumed sweet deserts and pizza, which I had avoided before. The supplement has taught me that there was no way to maintain the weight while eating as much as I wanted. It was hard enough to lose the weight that I had put on, and it was even more painful to keep away from the sweet and greasy food choices that had whetted my appetite.

A recent report by the BBC said that researchers from Cambridge University determined that people who had easier access to take-out food joints, like pizza shops and fast food chains, are twice as likely to become obese than those who encountered those places less.

It’s not easy to ignore the visible temptation of food, as I often experience in Gwangjang Market. The researchers also proposed restricting fast food outlets around schools to help reduce obesity among children. But Columbia University’s research proposed a different solution: Instead of blaming fast food chains for the obesity epidemic, perhaps these eateries should develop healthier menu options. I personally support the latter.

Restricting the restaurant industry would not reduce obesity. Even if it could, it would lead to other adverse side effects.

But we cannot let the calorie-packed greasy food drive consumers into obesity any longer. If obesity could be controlled with personal willpower, it wouldn’t have become a social problem. Today, 27 percent of the population is overweight and 5 percent is obese. Instant food, fast food and street food are cheap and high in calories while low in nutrients. So people with less financial means are more likely to become obese and sick.

The authorities and industries need to work together to prepare a preventive manual that is feasible through policies and makes street food and instant food healthier. I also hope that we can start a movement to eat less. Nowadays, good food is overly praised in the media. Delicious foods are just too tempting to resist, and they have ill effects on health and wellness in the end.

JoongAng Ilbo, March 20,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광장시장 앞을 지나며 마약김밥과 빈대떡의 유혹을 느끼지 않을 도리는 없다. 광장시장 앞을 지나는 퇴근길엔 늘 이런 유혹을 느낀다. 이를 물리친다고 끝은 아니다. 마을버스를 갈아타려면 주변에 웬 떡뽂이와 튀김을 파는 분식집이 그리도 많은지. 집집마다 한번씩 맛은 봐야 한다는 일종의 '사명감'과 식탐을 경계하는 '이성'의 다툼이 치열해진다.
내 경우 살을 빼겠다는 의지가 꺾인 지는 오래이고, 유지만을 목표로 음식조절을 했다. 그러다 지난해 쉽다는 다이어트에 도전했다가 지금껏 애를 먹고 있다. 물에 타먹기만 하면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전환되는 걸 막는다는 다이어트 보조식품이 TV홈쇼핑에 나오기에 거금을 투자했다. 피자·치킨 등을 원없이 먹는 장면에 홀려서. 그러곤 그동안 피했던 달콤한 디저트와 피자 등을 '야심차게' 먹었다. 하나 이를 통해 얻은 교훈은 '먹으면서 체중을 유지할 길은 없다'는 것. 그후 두덕두덕 붙은 살빼는 것도 힘든데, 오랜만에 입맛에 붙은 그 달콤하고 맛있는 것들이 떨어지려고 하지 않아 괴롭다.
최근 영국 BBC 뉴스는 피자·튀김 등 테이크아웃 업소가 많은 지역 사람들의 비만 가능성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2배 높다는 캠브리지 대학교 연구팀의 조사결과를 보도했다. 광장시장의 유혹처럼 눈에 보이는 음식을 탐하지 않기란 정말 쉬운 일이 아니다. 이에 연구팀은 학교 주변의 패스트푸드점 영업을 제한하면 비만 퇴치에 도움이 될 거라고 제안했단다. 음식을 눈 앞에서 몰아내 식탐 자체를 원천 봉쇄하자는 것이다. 그런데 미국 콜럼비아 대학교에선 다른 연구결과를 내놓았다고 했다. 비만문제는 패스트푸드점의 존재를 따질 게 아니라 패스트푸드를 더 건강하게 만드는 방법을 개발해 대처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의견에 한 표를 던진다.
음식산업을 규제해 식탐과 비만을 줄일 수는 없다. 있다 해도 다른 부작용이 더 커질 거다. 그런데 달고 기름진 고열량 음식, 소비자를 비만의 늪으로 밀어넣는 음식들은 이제 더 방치하면 안 될 것으로 보인다. 개인의지로 비만을 해소할 수 있었다면 과체중 27%, 고도비만 5%로 비만이 사회문제가 되는 지경까지 되지도 않았을 거다. 특히 인스턴트·패스트푸드·거리음식처럼 값은 싸고 열량은 높지만 영양은 적은 음식으로 인해 주머니가 얇을수록 더 뚱뚱해지고 질병에 시달리게 된다. 이젠 정책적으로 실천가능한 비만 예방 매뉴얼 마련해 알려주고, 좀더 직접적으로 싼 인스턴트나 거리음식부터 건강하게 만드는 일에 당국과 업계가 머리를 모았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론 먹방 등을 통해 맛있는 음식이 지나치게 칭송받는 이 시대에 '음식 맛 덜어내기' 운동이라도 했으면 하는 바램도 있다. 맛있는 음식의 유혹은 너무 강렬하므로.
양선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