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중국인의 지갑을 열려면 ‘한류’ 활용해라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SJ] 중국인의 지갑을 열려면 ‘한류’ 활용해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중국 내 한국드라마 열풍을 전하며 20일 인터넷판에 “세계적 명품 브랜드들이 중국에서의 마케팅을 위해 한국 드라마에 의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한국 드라마와 K-팝은 물론, 심지어 프라이드 치킨까지 열풍을 일으키고 있어, 중국의 소비자에게 제품을 소개하고 싶은 세계적 명품 브랜드까지 이 ‘한류열풍’에 가세한 것이다.

예를 들면 샤넬, 구찌, 루이비통과 같은 명품 브랜드도 중국의 젊은 소비자에게 신제품 소개를 위해 이미 한국 TV 드라마를 홍보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또한 WSJ는 최근 종영된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중국 내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이 드라마에 나온 제품의 매출이 엄청난 증가를 보였다고 전했다.

전지현이 드라마에서 입은 셀린느 드레스와 지미추 신발 같은 명품 브랜드 제품은 매출에서 급격한 증가를 보였다. 이런 명품 브랜드뿐 아니라, 립스틱과 헤어밴드 같은 악세서리 제품도 잘 팔리고 있다.

WSJ은 “이 드라마는 심지어 중국 내 프라이드 치킨과 맥주 열풍까지 촉발시켰다”고 전했다.

특히 김수현을 활용한 마케팅 효과는 마케팅 담당자를 놀라게 할 만큼 효과적이다.

샘소나이트는 김수현을 새로운 모델로 낙점하고 “별에서 온 그대”의 한 에피소드에 샘소나이트 백팩을 매고 나올 수 있게 제품을 협찬했다.

그 결과는 기대이상으로 놀라웠다. 백팩을 협찬한 에피소드가 방영된 이후, 김수현이 백팩을 매고 있는 모습을 핸드폰 카메라로 촬영한 중국 소비자들이 샘소나이트 매장으로 물밀듯이 몰려온 것이다.

중국 내 샘소나이트의 2월 매출은 작년 대비 무려 3배가 뛰었으며, 샘소나이트는 아시아 백팩 시장에서 전년대비 두 배가 넘는 연매출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샘소나이트의 아시아 담당 사장은 “한국의 젊은 스타가 100년 역사를 가진 회사를 다시 젊고 매력적으로 보이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WSJ은 “’코치(Coach)’ 임원진은 ‘별에서 온 그대’ 드라마를 너무 늦게 알아보는 바람에 제품 홍보의 기회를 놓쳤다며 아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중국이 문화산업 개발 5개년 계획을 세웠지만,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여전히 미숙한 상태로 남아 있기 때문에 한국 드라마가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심지어 중국의 7대 공산당 지도자 중 하나는 ‘왜 한국 드라마가 인기가 좋은가’는 문제를 본격적으로 제기하고 “한국 드라마는 전통적인 가치를 훨씬 세련되게 표현한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또한 한국의 대중 스타들을 후원하는 비용은 헐리웃이나 중국 스타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데다가 홍콩, 대만, 베트남 등 다른 아시아 지역에서의 홍보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세계 명품 업체들이 한류를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분석했다.


기사원문링크: http://online.wsj.com/news/articles/SB10001424052702303802104579450812059067876?mod=WSJASIA_hps_MIDDLEThirdNews&mg=reno64-wsj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