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 with a nuclear freez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art with a nuclear freeze

North Korea fired two Rodong missiles into the East Sea on Wednesday as the leaders of Sou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Japan were holding a tripartite meeting on the sidelines of the Nuclear Security Summit in the Netherlands. North Korea fired the mid-range missiles without any warning, knowing that the three allies would call for the scrapping of all nuclear programs in the North. The provocation also happen to take place on the fourth anniversary of the fatal Cheonan attack.

What attracts our attention is that the missiles were fired from a movable vehicle this time, not from a missile base. Seoul and Washington immediately denounced the launch as a clear violation of the four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strictly banning any firing of ballistic missiles by the North. Washington’s statement that it will take appropriate action with its allies suggests the possibility of the issue being referred to the UN Security Council.

If that happens and North Korea resents it, which is certain to be the case, it could lead to yet another volatile situation. The deputy ambassador of the North’s mission to the UN said earlier that it would take continuous measures to demonstrate its nuclear deterrence if America continues to make nuclear threats against it. North Korea could also have been sending a message that it cannot give up its nuclear program despite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continuing pressure. Pyongyang must understand that pursuing nuclear weapons and economic development cannot succeed as nuclear ambitions only invite further isolation and sanctions.

The three allies’ agreement to push ahead with a trilateral meeting of each country’s representative to the six-party talks is also very timely. The three nations have not been able to come up with workable policies despite the North’s march toward more sophisticated nuclear weapons. The three leaders also stressed the importance of China’s “constructive role” before agreeing to hold six-party talks when the atmosphere gets ripe enough to ensure some progress in denuclearization.

South Korea needs to take the lead in resolving the nuclear conundrum. The North’s nuclear threats are our immediate security problem. Without progress in denuclearization, President Park Geun-hye’s effort to promote reunification as a jackpot won’t go anywhere. The government should seek a path to denuclearization starting with the freezing of the North’s nuclear activities and missile launches. North Korea has begun to reactivate a nuclear reactor at Yongbyon and its uranium enrichment facilities. No security issue is more urgent.

JoongAng Ilbo, March 27, Page 30




북한이 네덜란드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리던 26일 새벽 동해로 노동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세 정상이 북한의 모든 핵 프로그램 폐기를 촉구하기로 의견은 모은 시간에 핵탄두가 탑재 가능한 탄도미사일을 쏘아올렸다. 사전 항행 경보도 하지 않은 도발이다. 이날은 북한에 의한 천안함 폭침 사건 4주기이기도 하다. 북한이 노동미사일을 기지가 아닌 이동식차량에서 발사한 것은 주목된다. 한미 양국은 즉각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규정하고 규탄했다. 안보리는 그동안 네차례의 결의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관련 모든 활동을 금지했다.
이 사안이 안보리로 넘어가고 북한이 여기에 반발하면 다시 유동적인 상황을 맞을지도 모른다. 북한의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는 24일 ”미국이 핵위협을 계속하면 핵 억제력을 과시하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들을 연속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이번 노동미사일 발사는 그 일환일 수 있다. 핵안보정상회의 때 제기된 국제사회의 핵 폐기 압박에 대해 핵을 포기할 수 없다는 메시지도 던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핵무장과 경제건설 병행 노선이 성공할 수 없다는 점을 알아야한다. 핵개발은 고립과 제재를 부를 뿐이다.
한·미·일 정상이 이날 북한 비핵화 공조 차원에서 3국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를 추진키로 한 것은 시의적절하다. 3국 결속은 북한에 큰 압박이 될 것으로 보인다. 3국은 북한이 세차례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통해 핵무기 체계 고도화에 나섰지만 이렇다할 정책을 내놓지 못했다. 세 정상이 중국의 건설적 역할이 중요하다고 하면서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여건 하에서 6자회담을 추진키로 한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6자회담은 북한의 핵시계를 되돌려놓는 조치가 전제되는 회담일 때 무용론을 잠재울 수 있다.
그런 점에서 한국 정부의 주도적이고도 포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북핵은 국제 비확산 체제에 대한 도전이기 이전에 우리의 안보 문제다. 북한 비핵화의 진전없는 통일대박론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정부는 북한의 핵활동과 미사일 발사를 동결하는 현실적 방도에서 출발해 핵폐기로 가는 길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북한의 무기급 핵물질 생산을 중지시키는 것 만큼 시급한 안보 현안은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