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ones over the Blue Hou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rones over the Blue House

The government has reached a tentative conclusion that the two unmanned aerial vehicles, also known as drones, that fell in Paju, Gyeonggi, and Baengnyeong Island on March 24 and 31 were made in North Korea. The reasons are many.

First, the drone in Paju had hangul written on its battery and it was written in North Korean style. The vehicle was known to be returning to the North after doing a tour of downtown Seoul, including the Blue House area. The second drone that crashed on the island in the Yellow Sea was found to have flown to the South from North Korea as seen in a trajectory caught on radar.

North Korean drones were detected during a firing drill around the Northern Limit Line in August 2010. If the two recently discovered drones turn out to have been sent from North Korea, our government must present clear evidence. No one wants the kind of controversy over the evidence from the Cheonan sinking to be repeated.

First of all, the Paju drone’s flight path is shocking, as it turns out that the drone took pictures of the presidential residence in the Blue House at an altitude of 300 meters (984 feet) 20 minutes after flying above the Tongil-ro road near the border. Objects that were 1 meter in diameter in the photo could be identified. The drone crashed to the ground while flying back to North Korea. If it was made by the North, that’s a serious provocation. Our government or the military was not aware of the flight of the drone even when it was on a potentially dangerous mission. Our air defense systems couldn’t work because the drone flew at such a low altitude.

The drone’s technology was not so impressive, but it could be used for terror if improved - either for a kamikaze attack or an attack with biological or chemical weapons. Drone technology is universalized and the North wants to reinforce its aerial reconnaissance capabilities. The North is known to have possessed three types of drones, including the Panghyon 1 and 2, which were remodeled D-4s from China. Those two drones can be loaded with 20 to 25 kilograms (44 to 55 pounds) of explosives. North Korea showed various types of drones in a military parade last year.

Our military must establish a tighter air defense system and introduce radar that can detect low-altitude drones. It must be able to distinguish our civilian drones from the North’s. Another war front has emerged.

JoongAng Ilbo, April 3, Page 30



정부가 지난달 24일과 31일 경기도 파주와 백령도에 떨어진 무인기(UAV)가 북한제라고 3일 잠정 결론을 내렸다. 북한제 추정 근거는 여러가지라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다. 파주 추락기는 배터리에 ‘날짜’의 북한식 표기인 ‘날자’가 적혀 있었다. 항로가 북에서 출발해 서울을 거쳐 되돌아가는 것으로 파악됐다. 백령도 추락기는 우리 레이더에 북한에서 발진한 항적이 잡혔다. 북한 무인기는 2010년 8월 NLL 포 사격 때도 우리 당국에 포착된 바 있다. 정부는 북한제로 최종 결론나면 명확한 증거와 자료도 함께 내놓길 바란다. 4년전 북한에 의한 천안함 폭침사건 조사 발표 후의 논란이 재연되지 않도록 하라는 얘기다.
무엇보다 파주 추락기의 항적은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기체는 내부 정찰사진 판독 결과, 24일 오전 통일로를 따라 약 300m로 고도로 비행하면서 20분만에 청와대 인근에서 대통령 관저를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 사진은 1m 이내의 물체를 식별할 수 있을 정도였다. 기체는 이후 다시 파주 방향으로 돌아가다 추락했다. 북한제로 밝혀질 경우 명백한 도발이다. 무인기가 대한민국의 심장부를 표적 정찰하고 있었는데도 정부나 군은 까많게 몰랐다. 무인기의 고도가 낮아 우리의 방공(防空)시스템이 전혀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추락기는 초보적 수준의 무인기이지만 개량하면 테러 목적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게 군 당국의 판단이다. 자폭형 공격기로도 쓸 수 있고, 생화학 무기 탑재도 가능하다고 한다. 무인기 기술은 전 세계적으로 보편화되기 시작했고, 항공정찰 능력이 모자라는 북한군이 온힘을 쏟고 있는 분야다. 북한은 현재 세 종류의 무인기를 보유 중이라고 한다. 중국의 무인기(D-4)를 들여와 자체 개조한 ‘방현-1,2’가 대표적이다. 전방에 실전 배치된 기종으로 20~25㎏의 폭약도 장착 가능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군사 퍼레이드때 무인타격기를 선보였다.
군 당국은 북한의 무인기 고도화에 맞춰 방공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보완해야 한다. 차제에 민간 무인기 운항에 대한 제도도 보완할 필요가 있다. 사이버전에 이은 또 하나의 보이지 않는 전선(戰線)이 생겨났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