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rove director pay disclosu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mprove director pay disclosure

Registered corporate directors earning more than 500 million won ($472,634) have had their paychecks revealed to the public for the first time in compliance with the revised capital market law. The law was designed to enhance accountability and transparency in corporate management by allowing investors and the public to evaluate whether individual executives deserve the pay they receive based on their past-year performance.

But when the data was disclosed, the interest focused entirely on the astronomical numbers - for instance,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took home 30 billion won last year. Many were surprised by the enormity of the compensation bestowed to executives - regardless of corporate performance - and the gigantic pay gap with general employees. An avalanche of controversy and criticism may lead some companies to adjust the pay scale for their directors. But it is not the proper attitude of a free market society to find fault with individual corporate management styles as well as how companies reward their executives. Antirich and anticorporate sentiment won’t help companies or society in general. The appropriateness of executive compensation should be left to be decided by shareholders and potential investors, not the general public. If investors and shareholders believe their company directors are overpaid, they can exercise their rights and demand correction. The payment disclosure rule helps provide more information to investors and shareholders on how their companies are run and money is spent.

The disclosure rule, however, needs some modification. First, it should not be confined to registered board members who earn more than 500 million won a year. If enhancing transparency in corporate management is the genuine purpose, there is no reason why unregistered directors - specifically members of the owners’ families - are exempt from the disclosure requirement.

Second, companies must also specify how they calculate annual compensation for directors. Shareholders and investors will be able to better assess if executive packages are appropriate when they understand how compensation is formulated.

JoongAng Ilbo, April 3, Page 30



지난해 개정된 자본시장법에 따라 상장 대기업에서 고액(5억원 이상) 연봉을 받는 등기임원들의 개인별 보수가 공개됐다. 개인별 임원보수의 공개를 의무화한 것은 경영성과가 개별임원의 보수에 제대로 반영됐는지를 따져 기업경영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높이자는 의도다. 그런데 개인별 연봉내역이 알려지자 고액연봉의 적성성을 두고 논란이 분분하다. 임원들의 연봉이 경영성과와 무관하게 터무니없이 많다는 비판이 있는가 하면, 일반 직원과의 격차가 너무 커서 사회적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지적도 있다. 이같은 여론의 눈총은 해당 기업들이 임원 보수체계를 개선하는데 일정한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개별기업의 사정을 따지지 않고 일률적으로 임원들의 연봉을 줄세우거나, 이를 여론재판식으로 재단해서 불필요한 ‘반(反)기업 정서를 부추기는 것은 곤란하다. 임원연봉의 적정성 여부는 해당기업의 주주와 잠재적 투자자를 포함한 시장의 평가에 의해 가려질 일이지, 기업경영과 무관한 일반인이 판단할 사안은 아니기 때문이다. 임원들의 보수가 적절치 않다면 누구보다도 먼저 해당기업의 주주와 투자자들이 시정을 요구하고 압력을 가할 것이다. 개별임원의 보수를 공개하는 목적은 이들이 경영성과와 보수가 합리적으로 연동됐는지를 판별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보다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는데 있다.
이런 점에서 이번에 첫선을 보인 임원보수 공개제도는 개선해야할 대목이 있다. 우선 공개대상을 연봉 5억원 이상 등기임원으로 한정하지 말아야 한다. 기업경영의 투명성을 높일 목적이라면 굳이 총수일가를 포함한 비등기임원의 개별 보수를 공개하지 않음으로써 불필요한 의혹을 살 이유가 없다. 또 한가지는 보수책정의 근거를 명확히 밝히라는 것이다. 주주와 투자자 입장에서는 어떤 경영성과에 따라 왜 그런 보수를 산정했는지를 알아야 임원보수의 적정성을 판단하고, 부당하다면 그 책임도 물을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