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violence must en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chool violence must end

Two students died less than two weeks apart at the same private school in Jinju, South Gyeongsang. Schools remain dangerous even though the government has been trying to combat school violence for the past two years. How many more young lives must be sacrificed before we can ensure safe schools for our children?

The private high school in Jinju was still in mourning after a freshman died from a fistfight with one of his peers in March and another student died after a junior punched him in the abdomen. We can imagine what a traumatic experience this must be for the students and their parents.

The students from Jinju Foreign Language High School and the 15-year-old boy surnamed Choi in Gyeongsan, North Gyeongsang, who committed suicide a year ago after he was bullied, were all victimized on school campuses. Choi had been beaten by his peers in a school dormitory where they could escape cameras and the school’s authorities. Students testified that dormitories often become places of violence because supervision there is neglected.

The education authorities naively believed that student polls could end school violence. Yet as long these blind spots exist, school violence and threats will continue regardless of hotlines or a police presence. Authorities should carry out a new investigation into the 150 schools around the country that have dormitories to discover the dangers that lurk behind closed doors. No matter how tough the measures instituted by the authorities are, they will be of no use if they are not applied on school premises. Schools must have the will to combat and root out violence. Administrators and teachers must keep vigilant watch to prevent any violence.

The wife of South Gyeongsang’s education superintendent is the board director of Jinju Foreign Language High School. The provisional office of education last year received an award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for its excellent oversight on school violence. School authorities must also be scrutinized as to whether their negligence has contributed to the recent student deaths.

JoongAng Ilbo, April 14, Page 30




진주의 한 사립고교에서 11일 사이에 두 명의 학생이 학교폭력으로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정부가 나서 학교폭력근절 대책을 내놓은지 2년여가 지났는데도 비극적인 소식은 끊이질 않는다. 얼마나 더 큰 희생이 치러져야 폭력 없는 안전한 학교를 우리 아이들에게 줄 수 있을지 안타깝기 그지 없다. 이 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 사이에 주먹다짐이 벌어져 한 명이 숨진 사건 이후 학교 측이 학생들에게 심리치료를 벌이고 있던 도중이었는데 또다른 폭력 사건이 벌어졌다고 한다. 이 학교 학생과 학부모가 입은 심리적인 외상과 충격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
1년 여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경북 경산의 고교생 최모(15)군이나 이번 진주 사립고의 희생 학생 사이엔 공통점이 있다. 음습한 폭력의 사각지대가 여전히 남아 있다는 점이다. 최 군은 학교 내 폐쇄회로 TV에 잡히지 않는 기숙사 공간 등에서 동료에게 구타당하다 “학교폭력은 지금처럼 하면 100% 못 잡는다”고 고발했다. 이번 피해 학생들 역시 교사의 관리·감독이 이뤄지지 못했던 기숙사라는 공간에서 변을 당했다.
교육부나 시·도교육청, 학교는 학기 초 학교폭력실태조사만 하면 모든 문제가 사라질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학교폭력 신고 전화가 운영되고, 경찰이 투입된다고 해도 학교폭력의 사각지대가 남아 있다면 안타까운 희생은 이어질 수 밖에 없다. 교육부는 학생들이 24시간 함께 생활하는 전국 150여 기숙형 학교에 대해 폭력의 사각지대가 남아 있지 않는지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
아무리 훌륭한 대책이 쏟아져 나온다고 해도 대책이 수렴되는 곳은 바로 학교다. 학교의 학교폭력 근절 의지가 중요한 건 이런 이유다. 단 한 명의 제자도 폭력으로 잃지 않겠다는 학교장과 교사의 부릅 뚠 눈이 절실한 것이다. 사고가 벌어진 진주 사립고의 이사장은 경남교육감의 부인이며, 경남도교육청은 지난해 교육부로부터 학교폭력 예방 우수기관이란 표창도 받았다고 한다. 학교나 도교육청이 초기에 느슨하게 대응하는 바람에 사태가 더 커지지 않았는지 되돌아봐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