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w-class propagand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w-class propaganda

North Korea flatly denied that it is accountable for the three drones recovered in South Korea, denouncing Seoul for fabricating evidence and calling the claim that Pyongyang sent the unmanned aerial vehicles a smear campaign. South Korea’s Ministry of Defense last week announced that circumstantial evidence point to the North as the origin of the three unmanned aerial vehicles found in three different places over the last few weeks.

In its first statement on the issue, the North’s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Korea accused Seoul of plotting to turn the drone incident into another Cheonan case. It proposed a joint investigation into all of the incidents for which Seoul blames Pyongyang, including the allegations on the drones and the sinking of the Cheonan warship that cost 46 lives in 2010. The president’s office retorted that “no one would let a criminal suspect investigate a case.”

The proposal for a joint investigation is “low-class propaganda.” North Korea wants to stir up a commotion and confusion among people in the South. Pyongyang’s response came immediately after a member of the opposition New Politics Alliance for Democracy, Jung Chung-rae, questioned the validity of the preliminary finding, saying, “It is ridiculous to pinpoint North Korea just because of the North Korean-style marks on the drones.” The Defense Ministry accused him of lacking even basic knowledge about military equipment and affairs. The exchange of harsh words between Jung and the Defense Ministry spread quickly on the Internet. The reckless comments politicized a major security issue and gave North Korea a good excuse to attempt to reverse the game. No other country would dare to send unmanned reconnaissance aircraft over military training compounds near the sea border and take pictures of the presidential residence and military facilities.

North Korea carried out a slander and propaganda campaign four years ago following the international investigation of the Cheonan sinking to divide opinions in the South. It claimed “monstrous plotting” by Seoul, spurring sprawling rumors and conspiracies around the investigation results. But if North Korea thinks it can shake our society, it is clearly wrong. Its behavior will only strengthen our security awareness and vigilance. The government must quickly finish a scientific analysis of the computer memory chips secured from the debris and clearly reply to the North’s allegations.

JoongAng Ilbo, April 16, Page 30





최근 전방에서 발견된 3대의 소형 무인기는 북한제가 확실하다는 우리 국방부의 중간조사 결과에 대해 북한 국방위원회가 ‘모략’과 ‘날조’라고 14일 주장했다. 그러면서 “천안호(함) 사건을 포함한 모든 ‘북 소행’ 관련 사건들을 공동 조사하자”고 했다. 청와대는 이에 “범죄 피의자에게 범죄 수사의 증거를 조사시키는 일은 없다”고 일축했다. 당연한 대응이다. 북한이 중간조사에 대해 서둘러 조작됐다고 한 만큼 최종 조사에 대한 반응은 보나마나다. 북한은 무인기가 북한제로 판명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 도둑이 제발 저린 격이다.
북한 국방위의 진상조사 제의는 국방부 발표대로 ‘저급한 대남 심리전’이다. 남남 갈등을 부추켜보자는 속셈이 훤히 보인다. 북한 반응은 정청래 새정치국민연합 의원이 “(무인기는) 북한에서 보낸 게 아닐 가능성이 크다”며 ‘날자’ 표기를 북한제 추정 근거의 하나로 댄데 대해 “코미디”라고 한지 사흘만에 나왔다. 북한 국방위는 이 부분을 놓치지 않았다. ‘날자’를 북한식 표기라고 한데 대해 “초보적인 상식조차 결여된 우격다짐”이라고 정 의원 발언에 맞장구를 쳤다. 이 발언을 전후해 인터넷에선 괴담이 번지고 있다. 나라를 뒤집어놓은 안보 문제를 정치화하고 북한에 책임 회피의 빌미를 준 책임은 막중하다. 북한의 북방한계선(NLL) 인근 포사격 훈련 현장에 무인기를 띄우고, 청와대와 군사시설 정찰의 적대 행위를 할 나라는 주변국에 없다.
북한의 남남갈등 선전전은 4년전 북한에 의한 천안함 폭침 사건 때와 똑같다. 당시 남한에서 각종 음모설이 나오자 ”특대형 모략극“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물타기로 남한 사회를 흔들 수 있다고 보는 것은 오산이다. 우리의 안보 경각심을 높이는 자충수일 뿐이다. 정부는 무인기 이륙 장소가 입력된 것으로 보이는 기체 내부 컴퓨터의 중앙처리장치 분석 등을 서둘러 과학의 잣대로 쓸떼없는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책임을 묻기 바란다. 정청래 의원이 밝혔 듯 “누군가가 응당한 책임을 져야할” 진실의 순간은 올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