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ctatorial rule gets popular worldwid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Dictatorial rule gets popular worldwide

테스트

With more than an 80 percent approval rating after the Crimean crisis,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is gradually turning into a modern czar. Russians are raving about the leader, who is re-enacting the glory of the nation, which has been absent since the dissolution of the former Soviet Union. Now, anyone who wants to hold a protest criticizing Putin should be prepared to be imprisoned. Critical media are shut down, and anti-Putin NGOs are considered “foreign spies.” Just like Putin, undemocratic politicians by Western standards or those with serious flaws and faults in the past increasingly seized power through “democratic” means of election.

Turkish Prime Minister Recep Erdogan of the ruling Justice and Development Party (AKP) recently enjoyed victory in regional elections despite his involvement in various scandals. Hungarian Prime Minister Viktor Orban, who leads the ruling Fidesz Party, received nearly twice the number of votes than the opposition leader and has successfully extended his power for a third term, all while allegedly violating the constitution and dismissing the concerns of his people. Unless an extraordinary event takes place, he will lead Hungary until 2018, for a total of 12 years.

In 2011, voters ousted the Hosni Mubarak regime in the Egyptian revolution, but they once again chose military rule by voting for General Abdel Fattah el-Sisi. President Nursultan Nazarbayev has been leading Kazakhstan for 23 years since his inauguration in 2011. He attempted to eliminate the election system and become a lifetime president, but the plan was ruled unconstitutional. He was re-elected in the 2011 presidential election with an overwhelming 95.5 percent of the votes. He also wants to extend his term to 2020.

These rightist leaders have strong charisma and do not respect democracy. They opt for a form of democracy, but rule the nation through undemocratic means or are borderline dictators. Internationally, conservatives and rightists are gathering power, and progressives and leftists are losing their support. In France and the Netherlands, extreme rightists are on the rise, and in Japan, a rightist has successfully come into power. Ultra-conservatives are so dominant that even traditional conservatives feel threatened. Upon his victory, Hungary’s Orban said that the biggest enemy he should fight in the future was Jobbik, the radical nationalist party.

The expansion of the far right and conservative swing worldwide reflects the fatigue of globalization. In this globalized era, foreign workers are pouring in, and we have entered an age of infinite competition. Moreover, we are more polarized, and young people who are jobless and have become poorer are growing angry and turning more conservative. They support the leader who proposes a powerful and hopeful vision of the future, despite the risk of dictatorial rule. In every aspect, the world doesn’t seem to be headed for a healthy democratic society that we have been taught we need.

JoongAng Ilbo, April 17, Page 28

*The author is a professor at Duksung Women’s University.

BY RHIE WON-BOK




















크림반도 합병이후 80% 넘어선 지지율을 등에 업고 푸틴은 점차 전제군주 차르가 되어간다. 구 소련 해체 이후 실종된 ‘조국의 영광’을 재현하는 그에게 러시아가 열광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그에게 비판적인 시위를 하려면 감옥행을 각오해야 하고 비판적인 언론은 폐쇄되며, 반 푸틴 시민단체(NGO)들은 ‘외국 간첩’으로 몰리게 된다. 푸틴처럼, 서방의 안목으로는 비민주적인 지도자와 큰 흠결과 잘못된 과거를 지닌 지도자들이 선거라는 ‘민주적’ 절차를 통해 권좌에 오르는 경우가 늘고 있다.
터키 여당인 정의 개발당(AKP)의 에르도간 총리는 여러 스캔들과 사건에 연루되었음에도 최근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거두었고, 헝가리 집권당 국민연합(Fidesz)의 빅토르 오르반 수상은 헌법과 국민권익 침해에도 야당후보를 거의 더블 스코어로 따돌리고 세 번째 집권에 성공했다. 큰 이변이 없는 한 그는 2018년까지 도합 12년 동안 헝가리를 이끌게 된다. 2011년 민중혁명으로 무바라크 군사독재를 쓰러뜨린 이집트의 유권자들은 압델 파타 알-시시 장군을 선출함으로써 또다시 군을 선택하였다. 카자흐스탄의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1991년 취임한 이래 벌써 23년 동안 권좌에 앉아있다.그는 선거를 없애고 종신제 대통령이 되려다가 위헌판정을 받았으나 2011년 선거에서 95.5%의 압도적 지지로 또다시 당선된 뒤 2020년까지 임기를 늘이려고 한다.
이들의 공통점은 민주주의를 존중하지 않는,그러면서도 강력한 카리스마를 지닌 우파지도자들이란 점이다. 민주주의 형식만 갖추었지 비민주적인 통치를 하거나 독재자에 가까운 인물들이다. 세계적으로 보수·우파가 대세를 이루고 진보·좌익세력이 설 입지는 좁아져 간다. 프랑스, 네덜란드 등에서 극우세력이 뚜렷한 상승세이고 일본에서는 아예 집권하기도 했다. 극우세력은 이제 우파의 적이 될 정도로 세를 불리고 있다. 헝가리 선거에서 승리한 오르반 수상은 그가 앞으로 싸워야 할 가장 큰 적대 세력이 바로 극우정당 조빅(Jobbik)이라고 지목했을 정도이다. 세계가 우경화하며 극우세력이 커져가는 것은 글로벌화의 피로현상이기도 하다. 지구촌 시대가 열려 외국 노동자들이 쏟아져 들어오고, 무한경쟁시대에 돌입했다. 덩달아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일자리를 빼앗기고 더욱 가난해진 젊은이들의 분노가 대거 극우로 기울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힘있고 당당하며 희망있는 내일의 비전을 제시하는 지도자에게, 독재자가 될 위험성이 있는데도 무한대의 힘을 실어준다. 아무리 보아도 세상은 우리가 배우고 지향해온 건강한 민주주의 사회로 향하는 것 같지는 않다.
이원복 덕성여대 석좌교수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