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crisis managem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crisis management?

The mix-up in numbers from the scene of the tragedy off Jindo, South Jeolla, as well as contradictory announcements about the progress of the search and rescue mission by government institutions, aggravated the anguish felt by families waiting for news about loved ones missing after the Sewol capsized off the southern coast Wednesday with 476 people on board. The repeated mistakes worsened the families’ complaints and heightened distrust of authorities. Some family members demanded to meet the president, so frustrated were they by the slow progress in the search.

Authorities claimed they mobilized all military and civilian resources to search for hundreds of people - more than two thirds of them students from Danwon High School on their way to Jeju for a four-day school trip - still missing from the 6,825-ton capsized ferry. The government again underscored that it lacks ability in times of crisis.

Soon after the accident was reported,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launched an emergency headquarters. After several mix-ups in tallies and announcements from several disaster authorities - the Security Ministry, Coast Guard, Navy and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 the prime minister arrived on the scene and organized a government team to issue statements through a single route.

Government agencies and institutions must play different roles according to the character of disasters. Administrative networking is crucial to combat natural disasters like floods. The Ministry of Security and Public Administration is best qualified to command. But a crisis like a ferry sinking is different. Search and rescue work must take place immediately. The Coast Guard should have been put in command. The prime minister heads the central disaster management headquarters. In accidents like this, the prime minister should have placed the Coast Guard as the central command with other ministries and military organizations made to assist in the rescue. We may have seen a quicker and more organized response to the disaster if such arrangements were quickly made.

The ruling party is proposing to establish a new government emergency management agency for responses to disasters. Creating a new government organization won’t solve anything. If government agencies used the current regulations and resources well, they could have responded more effectively. Instead of wasting time fighting over new regulations, the government should do all it can to sharpen its responsiveness to emergencies.

JoongAng Ilbo, April 21, Page 30



세월호 사고 수습 과정에서 구조된 사람의 숫자나 ‘구조대의 선내 진입 여부’를 놓고 정부 기관의 발표가 엇갈리는 등 일부 혼선이 빚어졌다. 이런 일로 정부에 대한 실종자 가족의 불신이 가중됐다. 가족들이 “대통령을 만나겠다”며 집단 행동을 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정부의 혼선은 대책을 지휘하는 컨트롤 타워(control tower)가 현장과 동떨어져 비효율적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처음에는 관례대로 안전행정부에 중앙재난대책본부를 설치했다. 그러다 혼선이 생기자 50여 시간 만에 총리가 현장에서 지휘하여 범부처대책본부로 사령탑을 바꾸었다. 정부가 오락가락하는 사이 안행부·해경·해군·해양수산부의 체계적인 협조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
사고에 따라 중심적 역할을 하는 기관과 지원 기관이 달라야 한다. 홍수나 가뭄 같은 전국적인 자연재해의 대처에는 행정력 동원이 가장 중요하다. 때문에 안행부의 중앙재해대책본부가 지휘탑을 맡으면 된다. 그러나 세월호 침몰 같은 사고는 다르다. 이런 사고의 초기에는 수색과 구조가 가장 중요하다. 그렇다면 ‘바다 사고’를 제일 잘 아는 해경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 국무총리는 정부 중앙재해대책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고 있다. 세월호 같은 사고가 터지면 총리가 지시하여 해경을 콘트롤 타워로 삼고 안행부·해수부·해군 등을 지원·보조 기관으로 정리하면 대응체계의 효율을 기할 수 있다. 이번에는 이런 조치가 미숙했다.
정부의 대응 미숙이 제기되자 새누리당 등 정치권 일각에서는 재난안전처나 재난청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이는 일이 터지면 정부기관부터 새로 만들고 보자는 구습(舊習)이다. 조금 있으면 정치권은 감투를 챙길 수 있는 국회 특위부터 만들자고 나설 지 모른다. 현재 있는 기관이나 매뉴얼만 잘 활용해도 재난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기구를 신설하면 예산을 소모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규제와 밥그릇 싸움을 초래할 것이다. 총리의 지휘로 사고의 특성에 따라 맞춤형 대책본부를 만드는 ‘기동군 체제’가 더 효과적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